본문 바로가기

음반

퀸(Queen) 부틀렉 ‘Live In Japan 1985’ 개봉기 일본 타워레코드 뉴스레터를 보다 우연히 발견한 이 앨범은 ‘음질 괜찮은 부틀렉’으로 칭할 수 있습니다. (오피셜 부틀렉이 아닙니다.) 이미 ‘Final Live In Japan’이라는 타이틀의 영상(저는 DVD로 가지고 있습니다)과 부틀렉이 있어 뭔가 새로운 건 기대할 수 없었습니다. 다만 기존 부틀렉보다 음질이 얼마나 더 좋을지가 궁금했던 것 뿐이죠. ‘Live In Japan 1985’ DVD타워레코드에서는 "퀸 라이브 에이드 출연 2개월 전 무대! 1985년 마지막 일본 공연을 완전히 수록한 앨범 등장! OBI, 소책자 첨부"라는 문구로 팬들을 현혹했는데, 결국 제가 당하고 말았습니다. 참고로 85년 일본 공연 말고도 3개의 타이틀이 더 있습니다. 함께 발매된 것은 77년 휴스턴, 81년 부에노스아.. 더보기
화이트퀸의 2019년 음반 구매 리스트 2019년 (83 Titles) *King Crimson - Epitaph (Volumes One & Two) (2018 Deluxe Edition, 2CD) (1.10) *Kraftwerk - The Man Machine (Remaster Edition) (1.10) *문용(Moonyong) - UND: Piano Solos (1.16) *Khaled Mouzanar - Capharnaüm O.S.T (1.28) *Oneohtrix Point Never - Age Of (Japan Edition) (1.29) *Talking Heads - The Best Of (Japan SHM-CD) (1.29) *Donny McCaslin - Blow. (2.10) *Mott The Hoople - The Esse.. 더보기
화이트퀸의 2018년 음악일지 (10~12월) #1 10월이라고 라디오에서 펫 샵 보이즈 'My October Symphony' 틀어준다. 히트곡은 아니었지만, 오랜 기간 좋아했던 노래. #2 2년 전 가지고 있던 칸예 웨스트 시디를 전부 팔아버린 것은 역시 신의 한 수였다. (알 켈리도) #3 추억팔이도 할 겸 벨벳 골드마인을 틀었는데, 결국 끝까지 다 봤다. #4 영국의 모조 매거진 300호 발행. 고로 25년 이상 음악 월간지를 만들었다는 의미. 커버는 비틀즈 화이트 앨범 특집. 핵심은 부록 시디인데 유투, 악틱, 노엘 갤러거, 벡, 세인 빈센트, 폴 웰러, 노라 존스, 조니 마, 아노니 등 열다섯 뮤지션의 정규 앨범 미수록 곡이 실림 #5 아침에 카펜터스 노래를 들으면 전날 애인에게 이별 통보받고 밤새워 마신 술이 안 깬 것 같은 (몽롱하면서.. 더보기
데이빗 보위 글래스톤베리 2000 + 케이트 부시 박스셋 개봉기 보위의 글래스톤베리 2000 2CD + DVD 세트. 사진으로 수십번을 봤는데도 실물을 받으니 설레더군요. 최근에 산 보위 박스셋들이 워낙 컸기 때문에 이 세트는 더 작게 보였어요. 두 개의 디지팩이 들어 있는 구성입니다. 패키지와 부클릿은 평범한 수준이지만, 예쁩니다. 굉장히 피곤했던 날에 이 박스셋을 받았는데, 결국엔 DVD를 처음부터 끝까지 보게 되었어요. 아주 즐거워 보이는 보위를 보며 저도 같이 웃었습니다. 화질은 나쁘지 않은 수준이고 음질은 아주 훌륭했어요. 오래된 DVD로 가지고 있는 [Glass Spider]와 비교하면 아주 좋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건 박스셋 구성품은 아니고, 트친 님이 제작한 보위 배지입니다. 실물은 사진보다 10배는 더 예쁘답니다. 이건 예상보다 빨리, 무사히 도착해.. 더보기
화이트퀸의 2018년 해외 베스트 앨범 40 + 즐겨 들은 노래 (국내+해외) 올해도 제법 많은 앨범을 들었다. 정리해보니 60장 정도의 리스트가 나왔고, 넣고 빼기를 반복하며 40장을 골랐다. 언제나처럼 많이 들은 앨범을 중심으로 골랐기 때문에 공신력은 제로. 하지만 자신 있게 추천할 수 있는 리스트입니다. (참고로 39위에 올린 앨범은 정말 많이 들었는데…. 39위입니다….) 1. Janelle Monáe - Dirty Computer앞선 두 장의 앨범을 듣고 감탄한 전력 때문에 더 놀랍고 감동적이다. 인종, 젠더 문제를 화두로 대항하고 약자들을 응원하며 목소리를 높였던 자넬 모네는 [Dirty Computer]에서 더 직접 자신을 드러낸다. 정점은 혁명적인 축가라 할 수 있는 ‘Pynk’다. 자넬은 “핑크가 사람들의 깊고 어두운 면에서 발견해낼 수 있는 색이며 모두를 하나로 .. 더보기
화이트퀸의 2018년 음악일지 (7~9월) #1 성적이 좋을수록 부끄럽다. 2018년 알라딘 성적표. #2 텀블벅에서 진행한 이호(eeeho) 1집 [colour] 리미티드 에디션. 나는 25번째 후원자였음. 이호 님, 귀한 앨범 잘 받았습니다. #3 플로렌스 앤 더 머신 4집과 류이치 사카모토 앨범이 왔다. 7월이라고 음반만 벌써 일곱 장 구매. (핑계 좋다) #4 10대 시절부터 음반, 영상, 책, 굿즈 같은 소장품을 아끼고 그걸 집착이라 여겼던 분들, 나중에 그게 '돈을 벌어야 하는 이유'가 되어 의외로 가늘고 긴 직장(노예)생활을 할 수도 있습니다. 네, 제 얘깁니다. #5 음악계 원로분들이 릴레이로 거하게 꼰대 인증하신 덕인지 오늘 사무실에선 60~70년대 록을 틀기 싫어졌다. 한 20년 뒤에 나 같은 사람이 요즘 젊은것들은 오아시스, .. 더보기
데이빗 보위 박스셋 'Loving The Alien 1983 – 1988' 개봉기 + 최근에 구한 것들 올해도 아마존 UK에서 구매한 네 번째 보위 박스세트 'Loving The Alien 1983 – 1988'. 언젠가 이 시리즈가 종료되면 왠지 추석이 허전해질 것 같다. 주변에서 파손된 제품 받았다는 이야기를 꽤 많이 들었기 때문에 별다른 손상 없이 받았다는 것 자체로 만족. 80년대다운 화려한 커버들. LP로만 듣던 [Let’s Dance] 앨범. 라이브 앨범으로는 처음 공개되는 [Serious Moonlight]. 귀요미 보위를 만끽할 수 있는 83년 공연 제대로 들은 기억이 없던 [Tonight]도 드디어 정주행. 역시 이상한 앨범이야. 두 가지 버전의 [Never Let Me Down]. 처음에는 계속 2018년 버전만 들었는데, 87년 버전도 틀기 시작했다. 자꾸 빠져드네. 강제 입덕할 시간이.. 더보기
새 앨범 발표한 스피리추얼라이즈드(Spiritualized), 스웨이드(Suede)의 거듭된 진화 결성 30주년 앞둔 두 영국 밴드의 거듭된 진화, 새 앨범 발표한 스피리추얼라이즈드(Spiritualized), 스웨이드(Suede) 지난 9월, 결성 30주년을 앞둔 스피리추얼라이즈드(Spiritualized)와 스웨이드(Suede)가 비슷한 시기에 여덟 번째 정규 앨범을 발표했다. 데뷔 시기도 비슷한 그들은 ‘90년대에 인기를 누린 밴드’로 기억될 수 있지만, 과거에 얽매이지 않고 한 걸음 더 앞으로 나아갔다. 두 밴드의 여정은 순탄치 않았다. 우여곡절이 많았고, 실패도 있었다. 돌이켜보면 나쁜 경험만은 아니었다. 프론트맨 제이슨 피어스(Jason Pierce)와 브렛 앤더슨(Brett Anderson)은 더 현명해졌고, 삶과 음악을 자연스럽게 융화했다. 주변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과감한 도전으로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