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반

라디오헤드(Radiohead) 1~7집 리뷰와 음반 컬렉션 정리 완전히 새로운 포스팅은 아니고, 예전에 썼던 라디오헤드 포스팅들이 뒤죽박죽 섞여 있어서 하나로 정리해봤다. 덤으로 2009년 이후 업데이트가 없었던 음반 컬렉션도. Pablo Honey (1993) 1 You 2 Creep 3 How Do You? 4 Stop Whispering 5 Thinking About You 6 Anyone Can Play Guitar 7 Ripcord 8 Vegetable 9 Prove Yourself 10 I Can't 11 Lurgee 12 Blow Out Special Collector's Edition Disc 2 1 Prove Yourself † 2 Stupid Car † 3 You † 4 Thinking About You † 5 Inside My Head 6 Mill.. 더보기
화이트퀸의 너바나(Nirvana) 컬렉션 - 2019년 Ver. 최근에 [Bleach] 앨범까지 20주년 에디션을 구하게 되어 결국 정규 앨범 세 장을 모두 새 버전으로 갖게 되었다. 한마디로 있는 앨범 또 샀다는 이야기. 그리고 그걸 기념해 2010년에 올린 너바나 포스팅을 2019년 버전으로 업데이트하기로 했다. 디지팩인 게 영 탐탁지 않은 디럭스 에디션 또는 20주년 기념 에디션 [Bleach] 20주년 에디션. 시디 한 장에 오리지널 앨범 곡들과 1990년 포틀랜드 공연 트랙 12개가 보너스로 실렸다. 따로 분리했으면 더 좋았을 것을. 두툼한 부클릿은 마음에 든다. 풋풋한 멤버들 사진 보는 재미도 쏠쏠하고. [Nevermind] 20주년 에디션. 첫 번째 시디에는 비사이드 트랙 9개가, 두 번째 시디에는 스마트 스튜디오 세션, 붐박스 리허설, BBC 세션 트랙.. 더보기
화이트퀸의 2019년 음악일지 (1~3월) #1 연초엔 역시 스팍스죠 #2 디지팩이 아닌 리마스터 버전 찾느라 고생했던 브라이언 이노 앨범. 이건 2004 오리지널 마스터 시리즈의 2009년 재발매반 #3 피곤하고 깜깜한 밤에 조이 디비전 라이브를 듣는 게 과연 잘하는 짓일까... #4 우중충한 월요일 오후에 마룬파이브 노래를 들으니 왠지 안 맞는 사람과도 억지로 친해져야 할 것 같은 기분이 들어 #5 빅뱅은 아는 노래보다 아는 사건이 더 많은 듯. #6 인터파크에서 이 공연 저 공연 다 보고 있는데 엠씨더맥스 콘서트 매진인 게 제일 충격적이다. #7 레토 후유증인가. 사운드, 선곡 모두 마음에 드는 토킹헤즈 베스트 SHM-CD #8 후지 록 페스티벌에 케미컬 브라더스, 큐어, 시아, 데스 캡 포 큐티, 제임스 블레이크, 제이슨 므라즈, 톰 요크.. 더보기
제임스 블레이크(James Blake) 4집(또는 이마) 개봉기 제임스 블레이크 4집 [Assume Form] 발매를 앞두고 공개된 커버에 경악했다. 출근하기 싫어 죽겠는 노동자의 월요일 아침 같은 무기력한 눈빛에 한 가닥도 놓치지 않고 시원하게 올린 이마. 갑자기 생각이 많아졌다. 충격을 안길 정도의 음악적 변화를 암시한 걸까? 세안 전 모습인가? 단순히 관심을 끌기 위한 건가? 사실 안 믿었다. 저 사진을 진짜 커버로 쓸 거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하지만 음원, 음반(심지어 바이닐까지)이 당당하게(?) 발매되었고 난 아웃케이스로 다른 그림이라도 씌워주길 바랐다. 고통스러웠다. The 1975 팬클럽(NME)이나 칸예 웨스트 일가족(피치포크)이 0점을 줘도 살 음반인데, 저 커버를 계속 봐야 한다는 것이. 하지만 음악적 반전은 있었다. 궁금함을 참지 못해 회사 저질 .. 더보기
화이트퀸의 세인트 빈센트(St. Vincent) 컬렉션 *St. Vincent - Marry Me (2007) *St. Vincent - Actor (2009) *St. Vincent - Strange Mercy (2011) *David Byrne & St. Vincent - Love This Giant (2012) *St. Vincent - St. Vincent (Deluxe Edition) (2014) *St. Vincent - Masseduction (2017) *St. Vincent - MassEducation (2018) 음반 사서 듣는 사람이 세인트 빈센트 앨범을 딱 하나만 사는 건 불가능한 일이라는 걸 알게 됐고, 결국엔 모든 앨범을 샀다. 곧 샤론 반 이튼이 뒤를 이을 거 같은 예감이 드는구나. 판매량은 적었지만, 평단의 환영을 받은 조금 수줍.. 더보기
화이트퀸의 스피리추얼라이즈드(Spiritualized) 컬렉션 Spiritualized Collection - Lazer Guided Melodies (1992)- Pure Phase (1995)- Ladies and Gentlemen...We Are Floating In Space (1997)- Let It Come Down (2001)- Amazing Grace (Limited Edition) (2003)- Songs In A&E (2008)- Sweet Heart Sweet Light (2012)- And Nothing Hurt (2018) 가뜩이나 검색하는 사람 적어서 슬픈데, 네이버에선 스피리튜얼라이즈드로 검색해야 나오는 밴드. 인스타에 스페이스맨 태그 걸어 올리면 뜬금없이 UFO 계정의 하트를 받을 수 있는 밴드. 한국에선 전집 보유자를 거의 못 찾을 것.. 더보기
화이트퀸의 레드 제플린(Led Zeppelin) 컬렉션 Ver. 2 레드 제플린 전집을 네 번이나 샀다. 단일 앨범이라면 (부끄럽게도) 흔한 일이지만, 전집은 흔한 일이 아니다. 그냥 지나칠 수 있는 앨범이 하나도 없는 이 밴드는 주기적으로 새로운 버전을 출시하며 돈을 털어갔다. 게다가 지미 페이지 창고엔 아직 공개하지 않은 것들이 가득하다고 하니, 더 털릴 일만 남았다. (인간적으로 킹 크림슨처럼 20장짜리 박스셋은 내지 맙시다) 어릴 때 친구와 레드 제플린 최고의 앨범에 관해 밤새 수다를 떨다 결론을 못 내렸던 기억이 난다. 일단 지금은 밤샐 체력도 안 되는 게 슬프지만. 내 레드 제플린 컬렉션은 2010년에 한 번 올렸다. 무려 9년 전 포스팅이다. 2014년에는 LP 미니어처 박스셋 개봉기를 올렸다. 이것도 벌써 5년이 지났다. 화이트퀸의 레드 제플린 컬렉션 ht.. 더보기
화이트퀸의 킹 크림슨(King Crimson) 컬렉션 이렇게 꾸준히 듣고, 자연스럽게 돈 뜯긴 밴드가 흔치 않다. [In The Court Of The Crimson King]을 시작으로 [Red] 앨범까지 다 듣고 이제 킹 크림슨은 다 들었다고 생각했는데, 그게 시작이었다. 최근 몇 년간 셀 수 없을 정도로 많이 내놓은 라이브 앨범은 대부분 포기하고 정규 앨범 위주로 샀는데도 20 타이틀이 모였다. 30주년, 40주년 에디션 재발매로 다시 구매한 앨범도 많다. 그걸 다 합치면 못해도 50장은 될 듯. 킹 크림슨 데뷔작 50주년 에디션 구성이 앞서 구매한 30, 40주년 버전과 다르다는 쓸데없는 정보(사실 구매할 핑계)를 알게 된 나는 또 호갱이 되고 말았다. 곧 이 앨범 구매로만 도장 10개 찍고 앨범 하나 더 받을 듯. 박스 에디션 커버로 구매한 [I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