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화이트퀸의 음악여행

일본 밴드 쿠루리(Quruli) 컬렉션,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영화 ‘기적’ 본문

음악/음반, 일지, 책

일본 밴드 쿠루리(Quruli) 컬렉션,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영화 ‘기적’

화이트퀸 2018.09.06 08:30

쿠루리(くるり) 음악을 듣고 있으면 교토의 인적 드문 어느 골목을 평화롭게 산책하는 기분이 든다. 지금은 그런 곳을 찾기 힘들 정도로 사람이 많아졌지만, 5년 전 교토는 조용히 다닐 수 있는 곳이 정말 많았다. 


올해 일본에 갔을 때 중고 음반점에서 쿠루리 음반을 찾아봤다. 정규 앨범 하나 없이 컴필레이션만 세 장을 보유한 게 왠지 이상해서, 뭐라도 하나 사서 들을 생각이었다. 하지만 아쉽게도 컴필레이션과 싱글만 잔뜩 있어서 구매를 포기했다. 



현재 나의 쿠루리 컬렉션은 이렇다. 또한, 지금껏 쿠루리에 관한 포스팅을 하나도 안 했다는 것을 알게 됐다. 지금까지 정말 티 안 나게 좋아했구나. 


- Tower Of Music Lover (2 CD) Best

- 僕の住んいでた街 [初回盤] (2 CD) Coupling Best

- 奇跡(기적) Original Soundtrack

- Tower Of Music Lover 2 Best


[Tower Of Music Lover]는 내가 처음 구매한 쿠루리 앨범이다. 교토 타워와 도시샤 대학, 니시키 시장 등 교토의 풍경을 담아낸 결성 10주년 기념 베스트 앨범으로 1998년부터 2006년까지 발표한 싱글들이 수록됨. 


[僕の住んいでた街]는 커플링 베스트 앨범으로 역시 교토의 거리 풍경을 커버에 담아냈다. 신곡도 수록한 이 앨범은 베스트 앨범 못지않게 매력적이다. 개인적으로 [Tower Of Music Lover]보다 더 많이 들은 앨범이기도. 


한국에서는 ‘진짜로 일어날지도 몰라 기적’이라는 제목으로 개봉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영화 ‘기적(奇跡)’ 사운드트랙도 빼놓을 수 없다. 본격적으로 쿠루리에 빠져드는 계기를 마련해줬기 때문. 사소해 보이는 장면 하나하나가 모두 사랑스러운 이 작품은 지금도 가장 좋아하는 일본영화다. 한국 포스터를 보면 오다기리 조가 주연인 작품 같지만, 진짜 주인공은 아이들이다. 그 아이들의 시선과 내면을 바탕으로 전개되는 이 영화엔 불필요한 클리셰가 없어서 좋다. 타이틀곡 ‘奇跡’과 경쾌한 ‘最終列車’의 멜로디는 영화처럼 오래오래 기억에 남는다. 



나는 2011년 마지막 날 밤에 극장에서 이 영화를 봤고, 영화를 다 보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2012년을 맞았다. 돌이켜보니 그때처럼 행복하게 새해를 맞이했던 적이 없는 것 같다. 유일하게 아쉬움이라면 아직 블루레이 발매가 되지 않았다는 것. 


[Tower Of Music Lover 2]는 결성 15주년 기념 베스트 앨범이다. 2007년부터 2011년까지 발표한 싱글들이 수록됨. 



2 Comments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anatsunoqrl.tistory.com BlogIcon aros 2018.10.02 23:06 신고 Tower of Music Lover는 제가 제일 처음 샀던 앨범은 아니지만, 쿠루리를 본격적으로 좋아하게 된 계기가 된 앨범이었어요. 정규 앨범을 아직 가지고 계시지 않다면, 앨범마다 다른 매력이 있고 사람마다 취향이 다르니 추천하기 쉽지는 않지만 여섯 번째 앨범인 NIKKI를 추천해드리고 싶네요. 라이센스반도 나와 있을 거고요. 다섯 번째 앨범인 '안테나'도 좋구요. 개인적으로는 첫 번째 앨범을 가장 좋아하긴 하는데 이건 라이센스반은 없는 것 같더라구요(제가 요즘은 검색을 안 해봐서 최신 정보는 아니지만요. ㅎㅎ) 쿠루리에 관해 올리셔서 반가운 마음에 예전부터 댓글을 달려다 이제야 몇 자 적어보았네요.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hitequeen.tistory.com BlogIcon 화이트퀸 2018.10.04 14:24 신고 베스트 앨범도 좋고 다른 쿠루리 앨범도 국내에 꽤 많이 발매된 거 같아요. ^^ 추천해주신 앨범 꼭 들어보겠습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