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ovie

2015년 제천국제음악영화제에서 본 메탈의 성지 바켄 3D, 수퍼 두퍼 앨리스 쿠퍼 2005년부터 시작해 어느덧 11회를 맞은 제천국제음악영화제를 이제야 다녀왔다. 부천, 부산과 비교하면 규모도 작고 인프라 구축도 미흡해 보여 아쉬웠지만, 이런 영화제가 아니면 보기 힘들 두 편의 작품은 모두 만족스러웠다. 제천에서의 첫 식사가 너무 맛없어서 충격에 빠짐. 이래서 블로그를 믿으면 안 된다는 생각이 든다. 가격은 가로수길보다 비싸고, 맛은 최악. 내 생애 가장 맛없는 리조또 & 스테이크였음. ㅠㅠ (상호는 공개하지 않습니다) 한산한 주변 저녁식사는 제천의 명물이라는 빨간오뎅과 떡볶이, 튀김. 이렇게 푸짐한데 가격은 5천원. 제천에서 본 영화는 메탈의 성지 바켄 3D와 수퍼 두퍼 앨리스 쿠퍼 메탈의 성지 바켄 3D 3D로 즐기는 세계 최대의 메탈 음악 축제. 앤스랙스, 앨리스 쿠퍼, 딥 퍼플.. 더보기
2015년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본 영화들 (앤트보이, 미스터 하이네켄, 예고범 등) 올해도 주말을 이용해 부천을 다녀왔습니다. 꽤 치열했던 경쟁을 뚫고, 일곱 편의 영화를 예매하는 데 성공했죠. 부천까지 가는 게 귀찮았던 날도 있었지만, 마음껏 영화를 볼 수 있어 행복했습니다. 첫 영화는 고양이 사무라이 2 찍는 재미가 쏠쏠 고양이 사무라이 2 5.2 / 10 고양이는 귀엽다. 하지만 스토리가 너무 부실했다. 대충 만든 속편으로 기록될 듯. 호르헤 & 알베르토 악령퇴치단 5.8 / 10 Bifan 특유의 병맛 & B급 정서를 느낄 수 있다. 이 작품을 만든 감독이 내 뒷자리에서 관람하고, GV까지 해서 (그나마) 기억에 남는다. 전체적으로 어설픈 게 매력이라면 매력. 호르헤 & 알베르토 악령퇴치단 GV 앤트보이: 레드 퓨리의 복수 7.4 / 10 귀여운 꼬마 히어로 이야기. 화려한 액션.. 더보기
2015년 5~6월에 본 영화들 (매드맥스, 스파이, 한여름의 판타지아, 소수의견 외)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 7.9 / 10 이 시리즈를 몰라서 다른 사람들만큼 재밌게 보진 못했다. 브레이크 없이 질주하는 자동차 액션과 빼어난 연출, 많은 사람이 회자하는 기타리스트의 활약이 돋보이는 작품. 엔딩마저 섬뜩했다면 더 기억에 남지 않았을까 싶다. 스파이 8.1 / 10 엉망진창 자막이 조금 불편했지만, 영화를 보는 내내 웃었다. 차별을 이겨낸 스파이 멜리사 맥카시의 활약은 통쾌함을 안기며 잘생긴 주드 로와 허당 제이슨 스타뎀의 존재감도 무시할 수 없다. 속편을 기대하게 만드는 작품. 트립 투 이탈리아 6.5 / 10 영화를 다 보고 난 뒤 기억에 남는 것은 이탈리아의 절경도, 절반 이상은 이해 못 한 성대모사도 아닌 앨라니스 모리셋 노래였다. 취향을 많이 비껴간 수다스러운 작품. 한여름의 판타지.. 더보기
2015년 3~4월에 본 영화들 (나이트크롤러, 위플래쉬, 버드맨, 어벤져스 2 외) 바람의 검심 : 전설의 최후편 6.8 / 10 원작 팬들을 많이 실망하게 한 완결편. 잘못된 각색으로 빚어낸 ‘어색한 장면’들이 아쉬움을 남긴다. 차라리 넣지 말지. 나이트크롤러 7.8 / 10 제이크 질렌할이 제대로 미쳤다. 돈 몇 푼에 최소한의 양심마저 버리고 괴물이 되어가는 인간과 언론의 위험한 콤비플레이. 단순한 영화가 아닌, 우리가 사는 사회의 초상이라 더 섬뜩하다. 이미테이션 게임 8.0 / 10 천재 수학자 앨런 튜링의 영화 같은 삶을 훌륭하게 풀어냈다. 베네딕트 컴버배치를 캐스팅한 것, 극적인 장치를 사용하지 않은 것 모두 좋은 선택. 위플래쉬 8.0 / 10 영화 속 배우들보다 더 긴장하면서 봤다. 영화를 다 본 뒤 몸이 쑤셔왔고, 버디 리치의 (미친) 솔로가 듣고 싶어졌다. 정말 못되고.. 더보기
2015년 1~2월에 본 영화들 (아메리칸 셰프, 킹스맨, 개훔방, 바람의 검심 외) 내일을 위한 시간 8.0 / 10 약자의 연대를 방관하듯 분열시킨 ‘갑’이라는 괴물의 횡포에 맞선 한 여성의 힘겹고 치열한 투쟁. ‘자본의 힘’ 앞에 무력해진 우리에게 작은 희망의 메시지를 건넨다. 정말, 잘 싸웠다. 패딩턴 7.4 / 10 귀여운 곰으로 완성한 런던판 나홀로 집에. 겨울과 잘 어울리는 신나고 따뜻한 가족영화. 아메리칸 셰프 7.7 / 10 영화와 예능 모두 ‘맛있는 한 끼’가 대세인가보다. 아메리칸 셰프는 맛도 좋고, 먹기에도 좋은 영화다. 보는 걸로 만족해야했던 쿠바 샌드위치와 그릴드 치즈 토스트가 자꾸 생각난다. 개를 훔치는 완벽한 방법 7.9 / 10 억지웃음과 교훈, 신파를 우겨넣지 않아서 더 좋다. 웃고 있어도 눈물이 나는 동화. 조선명탐정 : 사라진 놉의 딸 7.1 / 10 .. 더보기
2014년 11~12월에 본 영화들(보이후드, 인터스텔라, 호빗3 등) + 2014년 영화 베스트 15 보이후드 8.8 / 10 165분에 담아낸 12년. 삶이 영화가 되어가는 과정. 사운드트랙까지 완벽하다. 자꾸 생각나는 작품. 인터스텔라 8.6 / 10 상상조차 할 수 없을 만큼 놀라운 경험이었다. 그래비티를 뛰어넘은 경이로운 세계! 카트 7.5 / 10 이게 영화가 아니라, 현실이다. 대기업은 이보다 더 잔인하고, 우리의 현실은 이보다 더 끔찍하다. 정규직도, 비정규직도, 행복하지 않은 나라. 행복할 수 없는 나라? 파티51 7.6 / 10 두리반을 시작으로 어디서든 공연하며 자립하기 위한 실험을 시작하는 뮤지션들의 삶과 음악이 담긴, 아주 생생하고 유쾌한 다큐멘터리.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졌으면 좋겠다. 호빗: 다섯 군대 전투 8.4 / 10 덕분에 3년이 즐거웠다. 이제 다시 ‘반지의 제왕’.. 더보기
2014년 9~10월에 본 영화들 (야간비행, 프랭크, 제보자, 지미스 홀, 나를 찾아줘 외) 야간비행 7.7 / 10 사랑, 우정을 현실적으로 그려낸 성장 영화. 놀라운 완성도와 뛰어난 연기(비주얼은 덤)에 음악까지 만족스러웠다. 60만번의 트라이 7.2 / 10 내레이션은 조금 아쉬웠지만 순수하고 뜨거운 열정을 느낄 수 있는 다큐멘터리. 일본에서는 굉장한 화제를 모았다는데, 한국에서는 민망할 정도로 반응이 없었다. 일단 ‘재일동포’에 대한 인식부터가 잘못되었으니 뭐. 프랭크 7.8 / 10 기묘하지만, 점점 빠져들게 되는 마약 같은 음악 영화. ‘좋아하는 것’과 ‘잘하는 것’의 좁혀지지 않는 격차를 95분 내내 보여주는 것 같다. 사운드트랙도 들어보고 싶다. 제보자 7.4 / 10 언론이 제 기능을 못하는 지금, 최소한의 양심마저 버린 뻔뻔한 사람들에게 보여주고 싶다. 아직도 믿고 계신 분들도.. 더보기
2014년 7~8월에 본 영화들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동경가족, 비긴 어게인, 해무 외) 2014년 7~8월에 본 영화들 혹성탈출: 반격의 서막 7.6 / 10 조금 약한 속편이라는 지적도 있지만, 3편을 향한 길은 충분히 만들어줬다. ‘잘못된 지도자’로 인해 겪는 고통을 다시금 떠오르게 하는구나. 군도: 민란의 시대 7.3 / 10 개봉 전부터 의아할 정도로 욕을 많이 먹었는데, 개인적으로는 아주 재미있게 봤다. 유쾌한 오락 영화로 부족함이 없었다. 굳이 비교한다면 ‘놈놈놈’ 정도의 재미. 옥에 티는 내레이션. 드래곤 길들이기 2 7.4 / 10 드림웍스 속편이라는 것을 감안하면 정말 선전했다. 게다가 3D로 봤기 때문에 0.5점 추가. 이 정도 재미라면 (평론가들 혹평은 무시하고) 3편도 봐야지.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7.8 / 10 마블의 영역 확장(?)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가볍지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