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ovie

2018년 3~4월에 본 영화들 (플로리다 프로젝트, 콜바넴, 레이디 버드, 인피니티 워 외) 더 포스트 ★★★☆ 7베테랑들이 선사하는 현시대에 꼭 필요한 이야기. 놀라운 실화 플로리다 프로젝트 ★★★★ 8플로리다주 디즈니월드 근처 싸구려 모텔 매직 캐슬에서 간신히 방세를 내며 버티는 빈곤층의 삶을 그려낸 이야기. 군더더기 없는 전개와 꼬마 무니의 연기가 빛났다. 로건 럭키 ★★★☆ 7허술한 멤버들이 뜻밖의 재미를 안긴다. 존 덴버의 ‘Take Me Home, Country Roads’가 이렇게 인상적으로 들릴 줄이야!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 8눈 호강, 귀 호강. 디테일이 압권이다. 그리고 올리버 개자식! 레디 플레이어 원 ★★★★ 880년대 문화를 테크놀로지와 밸런스로 깔끔하게 정리한 놀라운 작품. 스필버그의 전성기는 70대가 되는 것일까. 레이디 버드 ★★★★☆ 9유쾌하고 사랑스러웠.. 더보기
2018년 1~2월에 본 영화들 (코코, 피의 연대기, 패딩턴 2, 블랙 팬서 외) 코코 ★★★★ 8예측 가능한 전개인데도 결국엔 감동, 감탄하게 하는 디즈니-픽사의 마법. 영화가 남긴 온기가 꽤 오래간다. 좋은 음악은 덤. 하지만 블루레이에 ‘올라프의 겨울왕국 어드벤처’가 빠진 것은 나를 몹시 슬프게 했다. 피의 연대기 ★★★☆ 7예상했던 것보다 더 유쾌하고 친절했다. 라이브러리톡에서 만난 김보람 감독님 말씀처럼 '알아가는 과정'을 위트 있게, 그리고 조금은 두루뭉술하게 풀어낸 것 같다. 생리에 대해 무지한 (나를 포함한) 남자들이 더 많이 봤으면 좋겠다. 피의 연대기 라이브러리톡 현장에서 받은 A4 스티커 패딩턴 2 ★★★☆ 7귀여움을 만끽할 수 있는 유쾌한 가족 영화. 전편보다 더 기억에 남고, 완성도도 뛰어나다. 블랙 팬서 ★★★★ 8영리한 마블의 큰 그림 중 하나. 서사와 음악.. 더보기
2017년 11~12월에 본 영화들 + 화이트퀸의 2017년 영화 베스트 10 러빙 빈센트 8.0 / 10반 고흐 이야기를 엄청난 정성을 담아 완성해냈다. 단순한 볼거리 이상의 흥미진진한 전개가 이 작품에 더 빠져들게 한다. 미스 프레지던트 7.9 / 10‘트루맛 쇼’와는 다른 방식. 끔찍한 현대사를 요약해서 보는 것 같기도 하다. 빌리 진 킹: 세기의 대결 8.1 / 10놀라운 실화. 세상은 이렇게 바뀌었구나. 저스티스 리그 7.0 / 10수어사이드 스쿼드보다 낫지만, 여전히 아쉽다. 뭉쳐서 더 약해진 DC 올스타 팀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 8.9 / 10과거와 현재 모두 놓치지 않은 놀라운 세대교체. 극장에서 겨우 두 번밖에 볼 수 없었던 게 아쉬울 따름. 패터슨 8.8 / 10퍽퍽한 닭가슴살 같은 일상에 작은 위로를 건네는 여운 깊은 작품. 나중에 은퇴하면 매일 집에서 블루.. 더보기
2017년 9~10월에 본 영화들 (아토믹 블론드, 여배우는 오늘도, 블레이드 러너, 토르3 외) 아토믹 블론드 7.7 / 10기대했던 것보다 더 멋지고, 화려하고, 강렬했다. 익숙한 재료로도 충분히 재밌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샤를리즈 테론의 힘! 영화에 나온 모든 곡이 실리진 않았지만, 사운드트랙도 아주 흥미로웠다. 가장 기억에 남는 곡은 조지 마이클의 ‘Father Figure’ 베이비 드라이버 8.0 / 10끝내주는 음악들을 꽉 채워 더 흥분되는 질주. 음악 덕후가 만든 ‘음악 중심 오락영화’의 모범답안. 여배우는 오늘도 7.6 / 10한국에서 여배우로 살아가는 웃픈 현실을 실화처럼 보여준다. 훌륭한 연출력이 돋보이는 문소리의 감독 데뷔작! 빌로우 허 7.3 / 10흐름은 단순해도 특별하게 기억된다. 에리카 린더의 매력을 만끽할 수 있는 러브 스토리. 아메리칸 메이드 7.8 / 101980.. 더보기
2017년 7~8월에 본 영화들 (스파이더맨 홈 커밍, 우리 삼촌 덩케르크, 킬러의 보디가드 외) 심야식당2 6.1 / 10드라마의 확장판 수준 정도를 기대했는데, 그에 미치지 못해 조금 아쉬웠다. 변함없는 오프닝과 맛있는 음식들은 여전히 반가웠지만. 스파이더맨: 홈 커밍 8.1 / 10무엇보다 밝고 유쾌해서 좋았다. 아이언맨의 존재감도 무시할 수 없었고. 몇 번을 반복해서 볼 가치와 재미가 있는 본격 덕후 양성 히어로 무비 포이 에: 시대를 넘은 우리 노래 이야기 7.3 / 10부천 국제 판타스틱 영화제에서 본 흥미로운 음악 다큐멘터리. 뉴질랜드를 대표하는 대중가요 ‘포이 에(Poi E)’의 이야기가 담겼는데, 이런 노래가 있었다는 자체를 몰랐기 때문에 더 흥미로웠다. 마음이 따뜻해지는 노래 이야기. 우리 삼촌 7.9 / 10이것도 부천 국제 판타스틱 영화제에서 봤다. 철학 강사인 백수 삼촌과 조카.. 더보기
2017년 4~6월에 본 영화들 (미녀와 야수, 겟 아웃, 원더우먼, 옥자 외) 미녀와 야수 8.0 / 10기대했던 것보다 훨씬 훌륭했던 실사화다. 다 아는 이야기라 생각했는데, 막상 영화를 보니 또 왜 그렇게 뭉클하던지. 매력 터지는 엠마 왓슨!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Vol. 2 7.5 / 10소재는 진부해도 웃음 코드가 넘쳐서 좋다. 마블의 떡밥은 정말 무궁무진하구나 겟 아웃 7.8 / 10트럼프 시대에 더 현실적으로 다가올 신선한 스릴러. 영화 보고 나오는데 어떤 관객이 "배우는 잘생겼는데 흑인 우월주의가 팽배하다"는 되지도 않는 소리를 해서 실소를 금할 수 없었다. 두 번 보면 새로운 재미를 발견할 수 있을 듯 런던 프라이드 8.0 / 10행복한 연대, 유쾌한 에너지. 흥겨운 80년대 팝의 향연까지 원더우먼 7.8 / 10원더우먼은 DC를 구하고, 세상도 구하는구나. 제대로 .. 더보기
2017년 1~3월에 본 영화들 (너의 이름은, 문라이트, 로건, 히든 피겨스 외) 너의 이름은 7.6 / 10 국내에서도 엄청난 덕후들을 양산해낸 흥행작. 무엇보다 특유의 색감이 기억 속에 오래 남을 것 같다. 명탐정 코난 : 에피소드 원 - 작아진 명탐정 6.8 / 10 신이치가 코난이 되기까지의 과정을 좀 더 상세하게 풀어낸 일종의 확장판 내지는 스핀오프. 굳이 이걸 극장판으로 만들 필요까지 있었나 싶다. 문라이트 9.0 / 10 어둠 속에서 반짝이는 푸른 빛. 놀라울 정도로 섬세하고 강렬하다. 되돌아보면 더 먹먹해지는, 지금도 자꾸 생각나는 작품 로건 7.9 / 10 멋진 포스터가 아깝지 않은 힘겨운 작별인사 토니 에드만 8.0 / 10 프랭크의 ‘아버지 버전’ 같다. 가족이 뭔지.. 히든 피겨스 8.2 / 10 세상의 변화가 조금 더 가깝게 다가온다. (헬조선 제외) 통쾌하고,.. 더보기
2016년 11~12월에 본 영화들 + 화이트퀸의 2016년 영화 베스트 10 신비한 동물 사전 8.2 / 10덕후를 설레게 할 작품. 이 영화 덕분에 아트북은 물론 해리포터 시리즈까지 다시 정주행하고 있다. 영화 말미에 깜짝(?) 등장하는 배우는 현재 이미지와 너무 잘 어울린다. 원래 같았으면 엄청 반가웠을 텐데, 슬프다. 슈퍼소닉 7.9 / 10음악과 관련된 지루한 다큐멘터리나 영화가 꽤 많은데, 슈퍼소닉은 그 반대다. 알만한 사람은 다 아는 매력 터지는 밴드의 이야기를 과장되거나 장황하지 않게 풀어냈다. 연출, 음악, 개그 모두 만점. 영화를 다 보고 난 이후 한 시간 넘게 샴페인 슈퍼노바를 흥얼거렸던 것 같다. 미씽: 사라진 여자 7.5 / 10남성 중심의 스릴러와 확실히 달랐다. 우리 주변의 모습과 훨씬 더 가까웠고, 섬세했다. 마지막 5분이 조금 아쉬웠지만, 내가 감독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