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oncert

내한공연 앞둔 미츠키(Mitski), 마룬 파이브(Maroon 5) 최근 셋리스트 연초부터 제법 많은 내한공연이 열리고 있습니다. 저는 2월에 미츠키, 마룬 파이브 내한공연에 가는데 특히 미츠키 공연에 많은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가까이에서 미츠키 공연을 볼 기회는 앞으로 없을 거 같아서요. 이제 공연까지 일주일 남았는데 12월에 주문한 [Bury Me at Makeout Creek] 앨범은 여전히 도착할 생각을 안 하네요. 음원이라도 열심히 들어야 할 것 같습니다. 미츠키 공연 일정은 아래와 같습니다. 일시 : 2019년 2월 15일 금요일 20:00 장소 : 롤링홀20:00~20:30 애리(Airy) 공연20:45~22:00 미츠키 공연 미츠키 키보디스트로 활동 중인 K. Marie Kim님도 오프닝 공연을 한다는 공지를 봤는데, 정확한 내용은 잘 모르겠습니다. 미츠키 20.. 더보기
위켄드(The Weeknd) 내한공연 사진, 영상들 공연 시작 30분 전에 도착한 고척돔 분위기는 차분했다. 스탠딩이 아닌 지정석이라 성인 인증 마치고 바로 입장할 수 있었다. 본 공연에 앞서 디제이 판다(PNDA)의 오프닝 무대에 있었다. 예상치 못한 EDM 잔치 20분 정도 늦게 시작된 위켄드 공연. 익숙한 Pray for Me, Starboy를 메들리로 선사함 공연 중간중간에 코리아를 외치며 쉴 새 없이 노래한 위켄드의 공연 능력은 훌륭했다. 쉽지 않은 곡들을 지친 기세 없이 소화했고, 은근히 귀여웠고, 퍼포먼스도 좋았다. 하지만 공연은 30% 아쉬웠다. 큰 기대는 안 했지만, 사운드가 생각했던 것보다 더 엉망이었다. 익숙한 노래들을 싸구려 이어폰으로 듣는 기분이랄까. 부실한 사운드가 몰입을 방해했고, 가장 많은 환호가 나온 ‘Can't Feel M.. 더보기
위켄드(The Weeknd) 내한공연 예습을 위한 최근 셋리스트 위켄드(The Weeknd) 내한공연이 일주일도 안 남았습니다. 올해 본 내한공연 중 예습 제일 안 한 공연이 될 것 같아요. [Beauty Behind the Madness], [Starboy] 앨범과 올해 발표한 EP [My Dear Melancholy]를 한동안 꽤 자주 들었기 때문에 익숙한 곡이 많겠지만, 셋리스트 참고해서 공연 전에 한 번 쭉 들어야 할 것 같습니다. 11월 30일 홍콩 공연 셋리스트 (괄호는 곡이 수록된 앨범)01 Pray for Me (The Weeknd & Kendrick Lamar Cover)02 Starboy (Starboy)03 Party Monster (Starboy)04 Reminder (Starboy)05 Six Feet Under (Starboy)06 Low L.. 더보기
록에 빠진 춤 스타 프란츠 퍼디난드 내한공연 후기 예스24 라이브홀 ‘제법’ 채운 관객들, 중년의 춤사위에 홀리다이 밴드는 토끼 모자와 프리허그가 필요해요. #1 후기를 써야 하는데 웃음부터 나온다. #2 라이브네이션 코리아 홍보팀보다 더 열심히 티켓 영업한 트친분들 모두 밴드를 만나게 됐다. 막판에 비둘기 빤구님까지 합류하면서 완벽한 밋 앤 그릿 라인업이 형성됐다. 이제 표만 다 팔리면 되겠구나. (찬물) #3 11월 25일 공연 당일, 교회에서 열리는 지루한 결혼식 참석하는 하객 복장으로 공연장에 도착했다. 인적 드문 일본 소도시 신사에 방문한 것처럼 마음이 차분했다. 내겐 여전히 ‘악스 홀’ 빈익빈 부익부 팬들이 제작한 태극기 현수막. 광화문에 집회하러 나가는 밴드 아닙니다. #4 2층 좌석에 아는 사람이 꽤 보인다. 노약자 연대? 뭔가 신기한 걸.. 더보기
프란츠 퍼디난드 내한공연을 봐야 하는 다섯 가지 이유 + 최근 셋리스트 1. 표가 다 안 팔렸다….샘 스미스, 노엘 갤러거처럼 티켓팅 실패할까 봐 엄청나게 긴장했는데, 아주 여유로웠다. (벌써 슬픔) 9월 16일 - 950석 정도 남은 좌석 보며 이러다 위메프에서 35,000원에 팔리는 건 아닌지 걱정하기 시작함. 정보 어둡고 만사 귀찮은 늙은이들의 티켓 구매 독려. 9월 27일 - 초조한 마음으로 남은 좌석을 찾아봤는데, 942석 남음. 순간 엔화 떨어지는 속도보다 느리다는 생각이 들었음.10월 12일 - 800대로 떨어진 것을 기뻐함. 엔화 아니고 프란츠 퍼디난드 잔여 좌석.10월 15일 - 이러다 공연장에 김치말이 국수 부스 같은 게 들어오는 건 아닌지 걱정. 하지만 냉정하게 생각해보니 그럴 일은 없을 것 같음. 사람이 너무 적어서. 10월 23일 - 학생 수가 855.. 더보기
2018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토요일 사진들 (NIN) 펜타다운 덥고 습한 날씨, 펜타답지 않은 맑은 하늘을 보며 주차장에 진입 차 한 대 지나가면 사막처럼 모래가 풀풀 날리는 열악한 주차장. 그래도 이렇게 빨리 차를 주차할 수 있는 게 어디야. 그것도 단돈 3천 원에. 티켓 부스를 지나 바로 입장 입장하자마자 나를 흡족하게 하는 인구밀도. 역대 최고로 쾌적한 페스티벌 예상됨. 메인 스테이지 옆에 있는 코나 카드 스테이지 최신 앨범 [Unusual]을 듣고 공연 꼭 봐야겠다고 생각했던 마리안 힐. 놀랍게도 공연은 더 좋았다. 이들의 음악을 잘 몰랐던 관객들까지 반하게 할 수 있을 정도로. 멤버들도 아주 즐거워 보였음. 중간부터 봤지만, 전부 놓쳤으면 후회했을 듯! 단독으로 공연하면 꼭 가고 싶다. 오피셜 머천다이징 부스 오늘의 귀요미 부스는 바로 요 배스킨라.. 더보기
2018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토요일 해외 라인업 예상 셋리스트 (나인 인치 네일스) 몇 년간 휴가 일정과 겹쳐 가지 못했던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을 올해는 가게 됐습니다. 원래 계획은 11~12일이었는데, 11일만 갑니다. 폭염 아니면 폭우, 중간은 없는 화끈한 페스티벌이라 조금 걱정됩니다. 올해 여름 날씨는 건장한 사람도 때려잡을 기세니까요. 올해 페스티벌이 열리는 장소는 송도달빛축제공원입니다. 최근에 송도를 자주 놀러 갔기 때문에 저에겐 낯설지 않은 장소예요. 사전 주차 예약도 가능해 저는 온라인으로 예약을 완료했습니다. 혹시 지금이라도 예약하실 분은 여기를 참고하시길. (펜타 공식 홈페이지에도 링크가 있습니다) 그리고 행사장에서는 KB국민카드와 리브메이트App, 코나카드로만 결제할 수 있다고 합니다. (저는 전부 없음 ㅠㅠ) 지산에서 억지로 티머니 카드 충전했던 것도 불편했는데, 뭐.. 더보기
켄드릭 라마(Kendrick Lamar) 내한공연 후기 - 그는 보살이었다. 2018년 7월 30일 월요일. 오후 반차에 실패한 직장인은 18시까지 꽉 채워 일하고 공연장으로 출발함. 켄드릭 라마 흠뻑 쇼가 될 것 같은 날씨. 종합운동장역으로 향하는 지하철에서 이미 땀이 줄줄 흐르기 시작했다. 야구 경기가 없는 월요일이라 그나마 다행이었지만, 꽤 많은 사람이 있었다. 이러다 공연장에서 쓰러질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 노점상에서 얼음물을 하나 샀다. (현명한 선택이었음) 성인인증 마치고 팔찌 인증샷도 하나 공연장 입장을 기다리는 사람들. 참고로 이곳은 공연장이 아니다. 이유는 잘 모르겠지만, 아주 비효율적인 절차로 입장하고 있었다. 드디어 보이는 무대. 어쩌면 가장 설렜을 시간. 공연 시작을 알리는 오프닝 영상. 곧이어 등장하는 켄드릭 라마 ‘DNA.’를 시작으로 멋진 무대를 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