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스세트

화이트퀸의 2020년 음악일지 (1~3월) #1 쿠루리의 기적 사운드트랙으로 시작한 2020년 #2 몇 달 전 사무실에서 온종일 멜론 탑 100 돌리고 심지어 따라부르기까지 하는 사람 때문에 겪는 고통을 호소한 적이 있는데, 그 노래들이 나만 괴로웠던 건 아니었나 보네. 명분을 만들어 범죄, 방조를 정당화하고 되레 큰소리치는 조작된 세상의 악당들. 그리고 그 조작에 익숙해져 버린 사람들 #3 에프케이에이 트윅스 [MAGDALENE] 일본반. 모든 게 무너져버린 듯한 슬픔을 겪으며 만든 앨범 #4 로저 워터스 더 월 블루레이. 데이빗 길모어, 닉 메이슨과 함께한 부가 영상 16분이 너무 감동적이라 본편보다 더 많이 봤다. #5 오넷 콜맨이 너무 듣고 싶어서 앨범 8장 무식하게 구겨 넣은 저렴한 세트를 샀는데 패키지가 부실해도 음악 때문에 만족할 수.. 더보기
화이트퀸의 2019년 음악일지 (7~9월) #1 7월이라고 워너 뮤직에서 미남 사진도 보내주네...... #2 2019년 알라딘 성적표. 음반 수치는 좀 부끄럽다. #3 아침부터 잭 존슨 라이브 틀었더니 여름휴가가 시작된 거 같은데 출근길 지하철에서부터 오늘 왜 금요일 아니냐며 투덜거린 게 현실 #4 여름은 싫은데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의 여름 풍경은 계속 보고 싶을 만큼 좋다. 음악도. 나쁜 올리버 놈아! #5 내가 사는 동네는 별로 크지도 않은데 상권이 몹시 치열하다. 닭강정 가게가 그럭저럭 잘되면 바로 옆에 닭발 가게가 들어오고, 김밥집 옆엔 또 다른 분식집이 들어오는 등 망해도 같이 망하자는 식의 무분별한 개업이 많다. 올여름 공연계가 딱 이런 꼴임. #6 Gotye (Feat. Kimbra) - Somebody That I Used To.. 더보기
프레디 머큐리의 음악, 언어, 영상을 한데 모은 박스 세트 'Never Boring' 10월 발매 지난 9월 5일, 퀸(Queen)은 공식 사이트를 통해 프런트 맨으로 눈부신 존재감을 보여준 프레디 머큐리(Freddie Mercury)의 73번째 생일을 축하했다. 그와 더불어 프레디의 음악, 언어, 영상을 한데 모은 박스 세트 [Never Boring]을 10월 11일에 공개한다고 밝혔다. 10억 달러에 가까운 흥행 수익을 기록한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이후 처음 공개하는 프레디 솔로 컬렉션에는 그의 음악적 재능과 열정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정식으로 발표한 솔로 앨범은 두 장이 전부라 기록이 많지 않고 유명세도 덜하지만, 퀸에서 할 수 없었던 다양한 시도들이 꾸준히 재조명되고 있다. 세 장의 시디에 담긴 음악들은 모두 새로운 버전이다. [Never Boring]은 새로운 컴필레이션으로 ‘The Gr.. 더보기
토토(Toto) 박스셋 All In 1978-2018 개봉기 지난 5월에 발매된 토토(Toto) 박스셋 [All In: 1978-2018]을 드디어 받았습니다. 토토 앨범은 베스트와 초기 앨범 다섯 장을 들어본 게 전부라 발매 소식을 접하고 망설임없이 구매했네요. 저는 아마존 UK에서 예약 구매 할인으로 40파운드(배송료 포함) 정도에 구매했는데, 지금은 배송료를 더하면 48파운드 정도에 구매할 수 있습니다. 박스셋은 정규 앨범(리마스터) 11장과 [Live In Tokyo EP], 미발표곡을 포함한 컴필레이션 [The Old Is New]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2000년 이전에 발매된 앨범을 모두 리마스터링 버전으로 들을 수 있게 됐네요. 예전에 편집장님이 토토는 정규 앨범이 훨씬 좋다는 기사를 쓰셨는데, 저도 꿈을 이루게 됐습니다. ㅠㅠ Toto - All I.. 더보기
화이트퀸의 레드 제플린(Led Zeppelin) 컬렉션 Ver. 2 레드 제플린 전집을 네 번이나 샀다. 단일 앨범이라면 (부끄럽게도) 흔한 일이지만, 전집은 흔한 일이 아니다. 그냥 지나칠 수 있는 앨범이 하나도 없는 이 밴드는 주기적으로 새로운 버전을 출시하며 돈을 털어갔다. 게다가 지미 페이지 창고엔 아직 공개하지 않은 것들이 가득하다고 하니, 더 털릴 일만 남았다. (인간적으로 킹 크림슨처럼 20장짜리 박스셋은 내지 맙시다) 어릴 때 친구와 레드 제플린 최고의 앨범에 관해 밤새 수다를 떨다 결론을 못 내렸던 기억이 난다. 일단 지금은 밤샐 체력도 안 되는 게 슬프지만. 내 레드 제플린 컬렉션은 2010년에 한 번 올렸다. 무려 9년 전 포스팅이다. 2014년에는 LP 미니어처 박스셋 개봉기를 올렸다. 이것도 벌써 5년이 지났다. 화이트퀸의 레드 제플린 컬렉션 ht.. 더보기
데이빗 보위 글래스톤베리 2000 + 케이트 부시 박스셋 개봉기 보위의 글래스톤베리 2000 2CD + DVD 세트. 사진으로 수십번을 봤는데도 실물을 받으니 설레더군요. 최근에 산 보위 박스셋들이 워낙 컸기 때문에 이 세트는 더 작게 보였어요. 두 개의 디지팩이 들어 있는 구성입니다. 패키지와 부클릿은 평범한 수준이지만, 예쁩니다. 굉장히 피곤했던 날에 이 박스셋을 받았는데, 결국엔 DVD를 처음부터 끝까지 보게 되었어요. 아주 즐거워 보이는 보위를 보며 저도 같이 웃었습니다. 화질은 나쁘지 않은 수준이고 음질은 아주 훌륭했어요. 오래된 DVD로 가지고 있는 [Glass Spider]와 비교하면 아주 좋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건 박스셋 구성품은 아니고, 트친 님이 제작한 보위 배지입니다. 실물은 사진보다 10배는 더 예쁘답니다. 이건 예상보다 빨리, 무사히 도착해.. 더보기
화이트퀸의 2018년 음악일지 (7~9월) #1 성적이 좋을수록 부끄럽다. 2018년 알라딘 성적표. #2 텀블벅에서 진행한 이호(eeeho) 1집 [colour] 리미티드 에디션. 나는 25번째 후원자였음. 이호 님, 귀한 앨범 잘 받았습니다. #3 플로렌스 앤 더 머신 4집과 류이치 사카모토 앨범이 왔다. 7월이라고 음반만 벌써 일곱 장 구매. (핑계 좋다) #4 10대 시절부터 음반, 영상, 책, 굿즈 같은 소장품을 아끼고 그걸 집착이라 여겼던 분들, 나중에 그게 '돈을 벌어야 하는 이유'가 되어 의외로 가늘고 긴 직장(노예)생활을 할 수도 있습니다. 네, 제 얘깁니다. #5 음악계 원로분들이 릴레이로 거하게 꼰대 인증하신 덕인지 오늘 사무실에선 60~70년대 록을 틀기 싫어졌다. 한 20년 뒤에 나 같은 사람이 요즘 젊은것들은 오아시스, .. 더보기
데이빗 보위 박스셋 'Loving The Alien 1983 – 1988' 개봉기 + 최근에 구한 것들 올해도 아마존 UK에서 구매한 네 번째 보위 박스세트 'Loving The Alien 1983 – 1988'. 언젠가 이 시리즈가 종료되면 왠지 추석이 허전해질 것 같다. 주변에서 파손된 제품 받았다는 이야기를 꽤 많이 들었기 때문에 별다른 손상 없이 받았다는 것 자체로 만족. 80년대다운 화려한 커버들. LP로만 듣던 [Let’s Dance] 앨범. 라이브 앨범으로는 처음 공개되는 [Serious Moonlight]. 귀요미 보위를 만끽할 수 있는 83년 공연 제대로 들은 기억이 없던 [Tonight]도 드디어 정주행. 역시 이상한 앨범이야. 두 가지 버전의 [Never Let Me Down]. 처음에는 계속 2018년 버전만 들었는데, 87년 버전도 틀기 시작했다. 자꾸 빠져드네. 강제 입덕할 시간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