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간사이

[고베] 하버랜드 쇼핑몰 모자이크 둘러보기, 대관람차 타고 만끽한 야경 지난 9월에 2박 3일이라는 짧은 일정으로 다녀왔던 고베. 조용한 여행을 즐기고 싶어 관광객이 적은 고베를 선택했다. 김포공항은 정말 오랜만이었는데 눈에 띄게 좋아져서 놀랐다. 인천공항보다 편하게 갈 수 있고 사람도 적어서 입국 수속도 빨리했다. (환전 예약한 건 국내선에서만 수령할 수 있기 때문에 추천하지 않음) 오후 3시 30분 정도에 도착한 간사이 공항. 30분 정도면 고베로 갈 수 있는 베이 셔틀을 탈 예정. 성인 편도 금액이 1,850엔인데 외국인은 500엔으로 할인 운임을 하고 있었다. 티켓은 간사이공항 1터미널 1층에서 구매할 수 있다. 셔틀버스를 타고 도착한 포트 터미널 간사이공항에서 출발하는 베이셔틀은 새벽 6시 20분부터 1시간에 1대 정도를 운행함. 이틀간 묵을 숙소가 있는 고베역으로.. 더보기
[오사카 & 교토] 타워 레코드, 북오프 그리고 디스크 유니온까지, 음반점 순례 스페셜 간사이 여행기는 길었고 음반점도 꽤 자주 갔기 때문에 이렇게 하나의 포스팅으로 엮어봤다. (조금만 더 늦었다면 1년 만에 완결할 뻔 ㅠㅠ) 처음 방문했던 곳은 난바 타워 레코드다. 오사카에 가면 항상 들르게 되는 곳. 영화 흥행과 더불어 사운드트랙까지 화제였던 베이비 드라이버 오케이 컴퓨터 재발매로 라디오헤드가 많이 보였다. 일본반 프리미엄은 딱히 없었던 아노니 앨범 1,200엔에 판매 중인 컴필레이션 앨범들 프린스 책도 꽤 많이 보였다. 타워 레코드 구경을 마치고 난바 북오프로 순간이동 일단 음반부터 구경하기 시작 초기 핑크 플로이드가 커버인 크로스비트 싸이키 팝 스페셜 롤링 스톤스 책은 꽤 비싸게 판매 중 난바 파크스 주변 서점에서 발견한 아주 흥미로운 책 음덕의 영국 성지순례 가이드라 할 수 있다... 더보기
[교토] 니조성 & 2017 교토 현대미술전, 도지 템플, 기온 야사카 신사 교토를 제대로 즐길 수 있는 마지막 날 아침. 세븐 일레븐 카운터에서 내일 탈 공항 리무진 승차권을 찾은 뒤 숙소 근처에 있는 유니클로 매장을 잠시 구경했다. 점심은 또 스시로에서. 이 정도면 한국에 하나 차려야 할 것 같은데. 여전히 달걀찜과 가지 우동, 이쿠라(연어알)에 꽂힘. 이번엔 2,300엔 정도가 나왔다. (2인 평균 3,000엔 정도) 조금 질렸나봐. ㅎㅎ 식사를 마치고 도착한 곳은 니조성. 입장료는 600엔이다. 마침 2017 교토 아시아회랑 현대미술전을 하고 있었다. 코스에 맞춰 전시 관람 중 생각했던 것보다 내용이 다양했다. 이건 한국의 최정화 작가님 작품 10월인데도 너무 더워서 고생 중 전시관람 + 니조성 투어까지 3시간이 걸렸다. 더워서 힘들었지만, 유익한 시간 평화로운 교토 거리.. 더보기
[교토] 아라시야마, 시조 오미야, 니조 고메다 커피, 신센엔 달맞이 기념 이벤트 날씨 때문에 하루 미룬 아라시야마 산책. 하지만 오늘도 비가 내린다. 교토에서 약 1시간 걸려 도착한 아라시야마. 좋지 않은 날씨에 10시를 조금 넘긴 이른 아침인데도 사람이 꽤 많다. 란덴 아라시야마 역 일단 란덴 아라시야마 역 2층에 있는 카페에서 점심식사부터 하기로 했다. 점심은 가볍게 샐러드 & 빵, 커리 & 츠케모노 세트로 해결. 본격적인 산책 시작 느긋하게 대나무 숲을 거닐던 때와 많이 달라졌다. 일단 관광객이 눈에 띄게 많아졌고, 그에 걸맞은 변화도 낯설었다. 당황, 실망, 슬픔이 공존했던 시간. 결국 1시간 만에 산책을 마치고 30분 정도 주택가를 산책했다. 여긴 한국 여행책자에도 소개된 작은 서점 런던 북스 아라시야마 투어는 예상과 달리 3시간 만에 끝났고, 란덴 사가 역에서 노면전차를 .. 더보기
[교토] 이세탄 백화점에서 만난 오반자이, 립톤 카페, 다이마루 백화점 쇼핑 원래는 아라시야마에 갈 예정이었는데, 비가 생각보다 많이 내려 그냥 주변을 둘러보기로 했다. 우선 숙소에서 교토역으로 이동 교토역 이세탄 백화점을 구경하기 시작했다. 마침 백화점 안에 오반자이를 파는 가게가 있었다. 500칼로리를 넘지 않는 오반자이 정식은 1,620엔 다양한 음식을 조금씩 경험해볼 수 있는 정갈한 메뉴. 아주 만족스러운 식사였다. 교토 타워가 보이는 전망도 일품 귀여운 마블 히어로 도시락 구매욕을 자극하는 립톤 스토어 여전히 비가 내리고 있다. 아케이드 투어 중 립톤 카페에서 잠시 쉬어가기로. 스콘 세트와 로열 밀크티를 주문했는데 아주 훌륭했다. 일본에서 가장 흔하게 볼 수 있는 노래방인 잔카라 가라오케도 들렀다. 개인적으로는 조이사운드가 더 괜찮았음. 힘(HIM) 노래도 부를 수 있다.. 더보기
[교토] 기요미즈데라, 고다이지, 난젠지, 철학의 길까지 산책하기 걷기만 해도 행복해지는 교토에서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마음껏 산책하고 싶었는데, 이번 여행에서 소원을 풀었다. 오늘은 교토 여행 필수 코스라 할 수 있는 기요미즈데라, 철학의 길 산책. 이른 아침인데도 사람이 많다. 다시 찾은 청수사는 아쉽게도 부분 공사 중이었다. 표정들이 재밌다. 더 많아진 사람들 키티 정식이 너무 귀여워서 잠시 마음이 흔들렸다. 산넨자카, 니넨자카, 네네노마치를 지나 도착한 고다이지 미술관도 함께 관람하기로 했다. 만화가 바론 요시모토 전시회가 열리고 있었다. 청수사, 은각사 못지않게 좋은 고다이지 여긴 8대째 운영 중인 밥이 맛있는 집 핫치 다이메다. 대기 손님이 꽤 많음. 오야꼬동, 생선 데리야끼 세트를 흡입했다. 정말 밥이 맛있음. 여긴 조이사운드 가라오케. 처음 경험해보는 일.. 더보기
[교토] 역대 최저 경비로 즐긴 도시샤 대학 & 교토 대학 투어 + 교토 고쇼 관람 입맛이 있을 리 없는 이른 아침 도요코인 조식을 대충 먹고 고조역으로 가기 위해 열심히 걷는 중 한산한 고조역 오늘의 첫 코스는 도시샤 대학. 제법 긴 일정 덕에 이처럼 여유로운 코스를 짜게 되었다. 학교 안에 있는 윤동주, 정지용 시비를 봤다. 오래된 건축물들을 보며 느긋하게 학교를 돌아보는 재미가 매우 쏠쏠하다. 식사도 학생 식당에서 해결. 가성비가 매우 뛰어나다. 이 메뉴들을 모두 합친 가격은 1,120엔 2층 카페테리아에서 커피도 마셨다. 커피는 2잔 합쳐서 460엔. 하지만 이건 차마 맛있다곤 못하겠다. 일본 대학생들의 젊은 기운 흡수 중 (멘트 봐라) 1시간 반 정도 걸린 도시샤 대학 투어를 마치고 열심히 걷고 걸어 교토 고쇼에 도착했다. 황궁으로 쓰였던 이곳이 일반인에게 공개된 것은 비교적 .. 더보기
[오사카] 유니버설 스튜디오 해리포터, 플라잉 다이노소어, 미니언즈 파크 5년 만에 다시 찾은 유니버설 스튜디오. 입장권보다 더 큰 돈을 들여 우선 입장할 수 있는 익스프레스 티켓까지 구매했는데, 아침부터 비가 내린다. 우산으론 커버가 불가능할 것 같아 결국 스파이더맨 우비를 샀다. 백드롭이 인기가 좋은 헐리우드 드림 더 라이트, 그리고 새 놀이기구 중 하나인 플라잉 다이노소어를 처음 탔다. 진짜 하늘을 나는 것 같은 신개념 롤러코스터. 시작부터 제일 강한 놀이기구 2개를 다 타버렸구나. 워터월드는 개장 전 다음 코스는 가장 인기가 좋은 해리포터 존. 입장권만 있을 경우 대기시간이 상상을 초월한다는 후문. 내리는 비가 야속하다. 사진이 예쁘게 찍히질 않아. 해리포터 존에서 만날 수 있는 열차 플라이트 오브 더 히포그리프를 타고 버터 맥주도 한 잔 마셨다. (무알콜) 여기저기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