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화이트퀸의 2019년 해외 베스트 앨범 50 + 국내 음악 25 2010년대가 끝나가는 게 크게 와닿지는 않았던 2019년에도 꽤 많은 앨범을 들었습니다. 우선 처음부터 끝까지 들은 앨범을 정리했더니 80장 정도의 리스트가 나왔고, 40장을 고르려다 포기하고 50장을 고르게 되었습니다. 늘 그래왔던 것처럼 자주 듣게 되는 앨범을 중심으로 골랐기 때문에 공신력은 없습니다. 그래도 (대부분) 자신 있게 추천할 수 있는 음악들이랍니다. 1. Nick Cave and the Bad Seeds – Ghosteen 두 개의 파트로 나뉜 이 앨범은 한없이 어둡고 슬픈 와중에 눈물 나게 아름답기까지 하다. 현실로 다가온 상실과 고통을 놀라울 정도로 생생하게 드러낸다. 2. Sharon Van Etten - Remind Me Tomorrow 샤론 반 이튼의 스토리텔링과 작곡은 한층 .. 더보기
규정 준수 잘하는 화이트퀸의 2008년 해외 베스트 앨범 30 글과 함께 올린 앨범 커버를 ‘청소년 유해 정보’라 판단한 몹쓸 티스토리 덕에 2008년 결산을 2019년에 다시 올리고 있다. (사람들이 트위터, 페이스북도 거의 안 하던 시절이다!) 이번엔 규정 준수해서 고맙니? 블로그 옮길 때까지만 참을게. 1. Portishead – Third 10년을 넘게 기다렸고 그 기다림은 헛되지 않았다. 다음 앨범까지 또 10년이 필요하다면 충분히 기다릴 수 있다. 기약 없는 속편을 기다리는 마음처럼. 포티쉐드의 경이로운 음악 세계를 만날 수 있는 앨범. 2. Sigur Ros - Med Sud I Eyrum Vid Spilum Endalaust 광활한 사운드가 돋보인 이 앨범을 듣는 내내 뭉클하고 행복했다. 3. Oasis - Dig Out Your Soul 순도 높은 .. 더보기
규정 준수 잘하는 화이트퀸의 2013년 해외 베스트 앨범 50 글과 함께 올린 앨범 커버를 ‘청소년 유해 정보’라 판단한 몹쓸 티스토리 덕에 2013년 결산을 2019년에 다시 올리고 있다. 이번엔 규정 준수해서 고맙니? 블로그 옮길 때까지만 참을게. 세상은 어지러워도 음악적으로는 아주 풍성한 2013년이었다. 새 앨범들을 해를 넘기지 않고 이렇게 열심히 들었던 적이 있었나 싶다. 덕분에 추리고 추렸는데도 50장의 앨범이 나왔다. 1. James Blake – Overgrow 셀프 타이틀 데뷔 앨범으로 평단의 지지를 얻어낸 제임스 블레이크는 대담하게 자신의 음악 세계를 확장해간다. 심플한 비트와 신서사이저로 뒤덮인 사운드에 온기를 불어넣은 감성적인 첫 싱글 , 완전한 형태로 하이브리드 팝을 추진한 , 에서는 진일보한 작곡, 프로듀싱 능력을 엿볼 수 있다. 조니 미첼.. 더보기
유투(U2) 내한공연 후기 “모두가 평등해질 때까지 우리 중 누구도 평등하지 않다” 유투에 미쳐 정규 앨범은 물론 영상, 싱글, 부틀렉까지 사서 듣고 내한공연 보고 싶다며 울부짖던 시절이 있다. 정말 오래된 잡지 기사까지 구해서 완성한 스크랩북은 지금 봐도 재밌다. 문제는 지금이 2019년이라는 거. 티켓을 받고 공연이 일주일 정도 남았는데도 너무 안 설레는 거다. 이래도 되나 싶을 정도로. 티켓이 빠르게 매진되면 하루 더 추가한다는 얘기도 있었지만, 안타깝게도 남은 좌석이 많이 보였다. 10년 전과 비교하면 대충 이런 차이 2009년 = 곧 한국에서 유투 공연을 보는 게 믿기지 않는다며 열심히 예습함 2019년 = 현실감 떨어지는 합리적 보수 정당 아저씨들 만나는 기분이라며 저녁 뭐 먹고 갈지 고민함 또 하나 웃겼던 건 유투 공연을 토요일로 알고 있었다는 거. (심지어 달력에도 토요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