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cord

화이트퀸의 2020년 음악일지 (4~6월)

#1 트렌트 레즈너는 앰비언트 장인인가. 사무실에서 조용히 들을 음악 필요한 내겐 선물 같은 앨범들이다. 이런 음악 취향에 안 맞아도 완성도는 인정할 수밖에 없을 듯. 2008년에 발표한 Ghosts 시리즈 네 장도 들어봐야겠다.

#2 이탈리아 프로그레시브 록을 잘 모르지만, PFM은 꽤 좋아했다. 하지만 이 세트는 줄곧 책장에만 있었네. LP로는 많이 듣던 앨범들인데.

#3 새소년 두 번째 EP 7인치 바이닐 사이즈다.  EP처럼 계속 듣게 되진 않네.

#4 계절과 안 어울리는 ‘Last Christmas’ 뮤비를 봤다. 4k 복원이 좋긴 좋구나. , 보위도 어서 고화질을 달라.

#5 지금까지 최소 300장은 산 해외 중고 음반 사이트 세컨드 스핀이 오늘 문을 닫았다. 슬프다.

#6 좋아하는 음악가가 직접 보내준 새 앨범을 받는 경험은 여전히 특별하며 기쁘고 설레는 마음을 숨길 수 없다. 올해는 다른 일에 집중하느라 활동이 거의 없을 거 같지만, 본업과 음악 일을 병행해왔던 게 뿌듯한 하루가 되겠구나. 그 주인공은 빅베이비드라이버

#7 장필순 [soony re : work - 1]. ‘다시 부르기 앨범을 대체로 안 좋아하는 편인데, 수니 리워크는 아주 오래 기다린 새 앨범 같다. 

#8 예정된 공연, 페스티벌의 연기 안내는 폐간 대신 휴간을 선언하고 돌아오지 않았던 잡지들을 생각나게 한다.

#9 호평은 이상하고 혹평은 하찮은 피치포크

#10 LP로 듣던 독일 프로그레시브 밴드 트리움비라트 앨범을 샀다. ‘For You’라는 발라드가 인기 끌어서 국내 발매도 이뤄진 거 같다. 완성도는 그리 높지 않지만, 추억이 깃든 앨범이라 보기만 해도 좋다.

#11 에드 시런이 런던에서 운영하는 레스토랑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방지를 위해 3월부터 영업을 중단했지만, 모든 직원의 임금을 100% 지급하고 있다는 소식. 노동절에 어울리는 훈훈한 소식이다. 마음이 잘생긴 친구네.

#12 얼마 전 세상을 떠난 빌 위더스 에센셜 앨범이 재발매된 거 보고 바로 샀다. 나처럼 대표곡 정도만 아는 사람에겐 최고의 선택. 오래된 소울 뮤직에 관심 없어도 들어보면 최소 다섯 개는 알법한 노래들

#13 에머슨, 레이크 앤 파머를 대표하는 졸작 [러브 비치]는 혹평 보는 재미가 쏠쏠해 정이 들었다. 주요 매체 스코어는 롤링스톤 1.5, 올뮤직 1.5, 클래식 록 1.0, 스펏닉 1.0 수준. 기억나는 혹평은 "멤버들도 고개를 절레절레", "비지스처럼 보여", "커버부터 잘못됐다", "준수한 팝 앨범에 왜 20분짜리 노래를 넣었냐" 등등

#14 올해 나온 앨범 중 지금까지 제일 많이 들은 건 단연 카리부의 [Suddenly]. 몇 년 전 제이미 xx 솔로처럼 사무실에서 습관적으로 틀어놓게 된다.

#15 피터 가브리엘 솔로는 얕게 아는데 이 라이브 정말 좋구나. 어쩌면 제네시스보다 피터 솔로가 더 내 취향일 수도 있겠다.

#16 모리세이 새 앨범 그래도 들어줄 만하길 내심 바랐는데 왜 이렇게 못 들어주겠냐.. 

#17 류이치 사카모토 자서전. 이 책 중고를 96,000원에 내놓은 되팔이는 대체 무슨 생각인 걸까..

#18 사인반은 별 관심 없는데 트래비스가 그리워서 샀다. 커버 구려도 괜찮으니까 이번엔 좀 팔렸으면

#19 레코드판 3,000

#20 ECM 음반 할인할 때 키스 자렛, 찰리 헤이든이 같이 만든 조용한 앨범 두 장을 샀다. [라스트 댄스]는 트레이와 케이스가 모두 깨져서 왔다. 비닐 뜯자마자 마음 부서짐

#21 콘 최근 노래 들을 때마다 왜 한물간 옛날 노래를 듣고 있어?”라고 핀잔주는 친구가 있고 그게 콘의 현실이 아닌가 싶네. 뮤즈 최근 노래 들을 때마다 왜 이딴 걸 듣고 있어?”라고 핀잔주는 친구가 있고 그게 뮤즈의 현실이 아닌가 싶네. 프란츠 퍼디난드 최근 노래 들을 때마다 뚝

#22 로저 워터스가 또 라이브 앨범을 낸다. 솔직히 좀 지겹다고 생각했는데 치사하게 레퍼토리가 전 라이브 앨범들과 다르다. 시디, 바이닐, 디브이디, 블루레이까지 다 내는 욕심쟁이

#23 토요일 아침부터 밥 딜런 영감 새 앨범 좋다고 듣는 내가 밉다. 하지만 커버 앨범 세 장 연달아 내니까 좀 지루했었어.

#24 섬머소닉 린킨 파크 보는 내내 짠하더라. 체스터 오랜만이야.

#25 블러의 [Think Tank]. 뱅크시 보면 이 앨범부터 떠올라.

#26 프린스(Prince) [Sign O’ The Times] 리마스터 박스셋 9 25일 발매 8 CD or 13 LP + DVD
CD1~2 Sign O’ The Times (Remastered)
CD3 Singles Mixes, Edits, B-Sides
CD4~6 Vault Tracks (Unreleased)
CD7~8 Live In Utrecht June 20th 1987 (Unreleased)
DVD Live at Paisley Park December 31st 1987

#27 오늘 사무실에서 크루앙빈 앨범만 열 번 돌릴 기세. 마지막 곡 'Shida'가 흐르면 앨범이 끝나가는 게 아쉬워진다.

#28 뮤즈는 매주 하나씩 총 12주간 쓴 반성문 모아서 9집 만들어야겠다. 도약은 넣어두고 회한만 담아서

#29 알라딘 21주년 결산. 삶을 돌아보게 한다. 

  • 델리키트 2020.07.15 18:11

    Fantastic Plastic Machine 말씀하시는 줄 알았는데, 자세히 보니 FPM이 아니고 PFM이군요! ㅎㅎㅎㅎ

  • 홍준호 2020.09.17 17:45

    프린스 선생은 정말 음악 퀄리티지만 진짜 곡 수로 사람을 압살시켜 버리시는.. 단일 앨범인데 vault 에서 꺼낸 미공개곡만 CD로 세 장이라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