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cord

화이트퀸의 2019년 음악일지 (10~12월)

티스토리 블로그를 계속할지 말지 고민하다 연초에 쓴 포스팅을 지금까지 안 올린 것도 몰랐네.

#1 10월부터 2019년 연금 수령 준비하셨던 머라이어 캐리 선생님의 [Merry Christmas] 25주년 에디션 11 1일 발매. 보너스 CD에는 라이브, 리믹스 트랙과 기존 앨범에 실리지 않은 캐롤곡을 포함. 크리스마스가 사라지지 않는 이상 30, 40, 50주년 에디션도 나올 듯. 이러다 곡 발표 25년 만에 1위 하는 거 아닌가.

#2 곧 개봉하는 영화 라스트 크리스마스는 제작에 앞서 엠마 톰슨이 직접 조지 마이클을 만나기까지 했구나. 사운드트랙도 조지 마이클 & 왬 베스트네. 결국 올겨울도 왬과 머라이어 캐리가 독주하는 건가.

#3 지미 페이지 어르신 주책 그만 떨고 빨리 잃어버린 제플린 창고 비밀번호나 찾아요.... 🤔 지미 페이지 한국에 살았으면 왠지 지하철 전광판 광고로 애인 생일 축하했을 같아. 사랑꾼 아니고 주책꾼

#4 집에 대책 없이 쌓여가는 것 중 하나가 에코백인데, 아니나 다를까 무분별한 생산이 문제가 되고 있네. 하지만 개인적으로 더 심각한 건 디지팩이다. 💦💦

#5 재결성 가능성 대결
싸워도 다시 한번 스톤로지스 2 vs 떨어진 버브 2? 3? vs 폭탄을 안은 더스미스 vs 그놈의 오아시스

#6 엘보우 앨범으로 우열을 가리는 건 정말 무의미하구나. 어떤 상황에서든 수준급 앨범을 내는 밴드

#7 놀리는 재미가 쏠쏠한 밴드: 뉴 오더, 프란츠 퍼디난드, 악틱, 블러, 펄프, 뮤즈
놀리면 안 될 거 같은 밴드: 본 조비, 디페시모드, 엠지엠티, 트래비스
놀려도 모르는 밴드: 스피리추얼라이즈드, 야크

#8 11 22일에 드디어 디페쉬 모드 전집 박스셋이 나옵니다!! 정규 앨범 14장에 싱글 컬렉션 4장을 더한 18장의 CD 228페이지 책자가 포함된 이 박스셋의 아마존 UK 예약가는 220파운드. 한국 돈으로 33만 원이 넘네요. 😭

#9 제리케이 음악 이제야 들어봤는데 잘한다. ( 장르에서 제대로 앨범 들은 UMC 전부인 무식쟁이임)

#10 분기별로 앨범 있는 사람인데 프린스처럼 참고 사는 같다. 다작하느라 늙을 시간도 없으심

#11 갑자기 아파서 존스 공연 가게 슬픈 기억을 떠올리며 구매했던 2001 솔로 앨범 [The Thunderthief]. [Zooma] 앨범이 마음에 들었다면 충분히 만족할 수작. 하지만 아쉽게도 이후 솔로 앨범을 내심.

#12 무려 1992년에 나온 이상은 베스트 앨범. 여자가 바지만 입어도 소리를 버럭 지르는 꼰대들이 떵떵거리던 시대에 등장해 엄청난 인기를 누리고 올해 데뷔 30주년을 맞으심. 8~9 전에 공연 정말 재밌게 봤던 생각난다.

#13 콜드플레이 신곡 들어봤는데 'Orphans' 건재를 알린다면 'Arabesque' 뭔가 새롭게 들릴 요소를 넣었고 괜찮은 인상을 남김.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Ghost Stories] 같은 앨범 내도 벌려 환영인데, 어떤 앨범이 나올지 아직 모르겠다. 콜드플레이 앨범 [Mylo Xyloto] [A Head Full of Dreams] 보다 확실히 첫인상은 좋다. 계속 들어볼 의지가 생기네. 더블 앨범이라 100분은 되는 알았는데 53분이구나. 'Orphans' 기사 같은 쓰다 한없이 막힐 예전 글을 슬쩍 재활용하던 나를 돌아보게 한다.

#14 바이닐. 앨범. 커버. 아트. 음반 커버에 관심이 많아 온갖 책을 사봤던 나로서는 그냥 지나칠 없는 구성. 서문은 무려 피터 가브리엘. 핑크 플로이드가 계속 나오고 레드 제플린도 빠질 없음. 단순히 프론트 커버만 소개하는 아니어서 흥미롭고 소중한

#15 칸예놈은 인간적으로는 말할 것도 없고 음악적으로도 내가 싫어하는 짓을 하고 다니는 . [My Beautiful Dark Twisted Fantasy] 이후 부클릿 없는 앨범 냈을 관심 끊길 잘했지. 피치포크는 칸예가 숨소리만 녹음해서 앨범 내도 6점은 놈들임.

#16 보이후드 사운드트랙을 틀었다. 여기서 듣는 콜드플레이 옐로우는 그리 설레는 걸까. 나스 바클리, 아케이드 파이어, 윌코 노래도 반갑고. 하지만 고티에 노래가 나오는 순간 반가움은 뒷전이고 인간 컴백보다 보이후드 2 나오는 빠르겠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17 예스 24 잊을 만하면 자꾸 메탈리카 블루레이를 초특가로 내놓아서 결국엔 사고 말았다. 2D+3D 합본에 부가 영상만 3시간인데 6500원이라니 이건 물리 매체의 죽음이 아니라 그냥 메탈이 죽은 . 장근석 공연 DVD 더불어 전설의 악성 재고 타이틀인 듯.

이럴 수가.. 알라딘이 더 싸다.
극장에서 봤던 메탈리카 영화 블루레이로 또 봤더니 더 재미없네

#18 "내가 왕년엔 달에 음반만 50장씩 샀어"라고 외치는 어르신들 대체로 2002 월드컵 이후 나온 음악들 모름. 그들에겐 브리트니 스피어스와 크리스티나 아길레라가 요즘 애들임

#19 MCR 재결성 마치 6~7 전에 쓰던 먼지 쌓인 아이폰 4S 꺼내서 전원 기분이랄까..

#20 피치포크가 보기 싫었던 가지 이유 하나

#21 레드젭 영상은 정말 많이 봤는데 2008년에 나온 블루레이가 좋구나. 한글 자막도 있고 스페셜 영상도 재밌음. 예전엔 로버트와 지미가 너무 빛나 보였는데 이젠 존스를 눈여겨보게 되네. 지금은 제일 귀여운 할배 되심

#22 도어즈 블루레이. 어두운 영화였다. 레이 만자렉은 밴드를 하면서 즐거웠던 일이 정말 많았는데 영화가 짐의 광기에만 초점을 맞춰 아쉽다고 얘기하기도 했고. 실제로는 짐을 연기한 킬머 성질이 배는 더러울텐데. ( 투병 중인데도 성질 죽은 )

#23 어쩌다 위저랑 후란츠 2019 부틀렉 받아서 듣고 있는데 웃겨서 끄기 힘드네. 보정 없어 처참한 보컬의 !

#24 레코드 페어 오늘 행사를 보며 느낀 이제 팔러 나와야겠다는

#25 이엘오가 지금까지 발표한 정규 앨범 샀는데 얼마 전에 나온 [From Out Of Nowhere] 완성도가 조금 아쉬워서 구매를 망설이게 되네.

#26 스웨이드 헤드 뮤직 20주년 에디션 왔다. 이제 밴드만 오면 스웨이드 4 이상 사람들의 모임

#27 제스로 스톰워치 40주년 에디션 받았다. 이건 평작 수준의 대접을 받는 앨범인데 개인적인 추억이 많아서 없었음. Elegy라는 아름다운 덕분에 한국에서 그나마 조금 인기가 있던 같고. 리마스터링 작업은 스티븐 윌슨!

#28  웨이크먼하면 예스만 간신히 떠올릴 정도로 솔로 작품 세계를 모르지만, 최근에 나온 [Christmas Portraits] 정말 마음에 든다. 2017년부터 발표한 피아노 앨범 시리즈는 보위, 노래를 연주해서 알고 있었는데 이게 번째 장이네.

#29 모조 매거진 2020 1월호 레너드 코헨 커버. 2019 베스트를 추린 소책자와 시디가 부록. 보통 연말 결산 들어가면 사게 되는데 구성이 너무 좋다. 😂

이건 2015 모조 레드 제플린 커버. 부록으로 무려 마이클 키와누카, 로라 말링, 등이 참여한 [Physical Graffiti] 커버 앨범 시디를 주는데도 팔려서 결국 내가 샀다. (70% 세일 )

#30 내년 2 7일에 발매되는 크림 라이브 앨범 [Goodbye Tour 1968] 4 CD 세트. 커버는 굿바이 앨범 재활용인데 수록곡 대부분은 최초 공개. 멤버들 모두 최선을 다해 약빨고 싸우며 연주하던 시절. 사이 좋은 트리오 같은 사진은 때마다 웃기네.

#31 프루시안테를 보며 번이나 관뒀던 회사를 다시 들어가는 기분은 어떨지 상상해보았다. ( 관둔 회사 다시 들어간 적도 없음) 조쉬 클링호퍼는 이미 레드 기타리스트가 되었네.

 프루시안테 연대기
1988 RHCP 합류
1992 약물 중독으로 RHCP 탈퇴
1998 RHCP 재합류
2009 전자음악에 꽂혀 RHCP 탈퇴
2019 RHCP 재합류

#32 레너드 코헨 선생님 저는 디지팩이 싫습니다. 하지만 이미 돌아가셨으니 따지지 않고 열심히 듣겠습니다....

Wham! - Last Christmas (Official 4K Video) 

#33  영상을 4K 보는  처음이라  감동적이다.

#34 올해의 앨범 리스트에 넣은 케렌 앤의 [Bleue]. 한국에서는 2000년대에 인기가 좋았는데, 2010년대 앨범들이 너무 취향이라 계속 듣게 된다.

#35 사무실에서 캐롤 틀었더니 시끄럽기만 해서 경음악으로 바꿨다. 앞으로 장소 봐가면서 신나겠습니다...

#36 크리스마스 4대보험

#37 영화 바바렐라 사운드트랙. 50년된 영화는 내 취향이 아닐 거 같은데 음악은 아주 마음에 들어서 음반을 사게 됐다. 이처럼 영화는 안 봤는데 음악은 들은 경우가 제법 많음

#38 조용한 포크 음악을 좋아해서 이렇게 안 알려진 앨범도 가끔 산다. 이건 남매 듀오 척 앤 메리 페린의 1970, 1971년 앨범. (1968년에 나온 데뷔 앨범은 품절이라 못 구함) 스포티파이에도 있으니 기회 되면 꼭 들어보시길!

#39 올해 마지막 음반 구매는 밥 딜런 부틀렉 시리즈 15. 이제 밥 할배 음반 그만 사려 했는데 내가 좋아하는 존 웨슬리 & 내쉬빌 세션 그리고 조니 캐쉬와의 세션이 시디 세 장에 실하게 담겨 그냥 지나칠 수 없었네... 💦

#40 가수 이소라 인터뷰하는 꿈을 꿨다. 사전 질문지 보며 "질문이 많이 좋아졌네?"라는 칭찬 건네고 질문에 대답해주신 다음 내가 잠시 인터뷰 녹음 잘되고 있는지 확인하던 틈에 어디론가 사라지심. 2016 겨울에 낸다고 하신 9 내주시니까 이런 이상한 꿈을 꾸잖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