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cord

화이트퀸의 2019년 음악일지 (10~12월)

티스토리 블로그를 계속할지 말지 고민하다 연초에 쓴 포스팅을 지금까지 안 올린 것도 몰랐네.

#1 10월부터 2019년 연금 수령 준비하셨던 머라이어 캐리 선생님의 [Merry Christmas] 25주년 에디션 11 1일 발매. 보너스 CD에는 라이브, 리믹스 트랙과 기존 앨범에 실리지 않은 캐롤곡을 포함. 크리스마스가 사라지지 않는 이상 30, 40, 50주년 에디션도 나올 듯. 이러다 곡 발표 25년 만에 1위 하는 거 아닌가.

#2 곧 개봉하는 영화 라스트 크리스마스는 제작에 앞서 엠마 톰슨이 직접 조지 마이클을 만나기까지 했구나. 사운드트랙도 조지 마이클 & 왬 베스트네. 결국 올겨울도 왬과 머라이어 캐리가 독주하는 건가.

#3 지미 페이지 어르신 주책 그만 떨고 빨리 잃어버린 제플린 창고 비밀번호나 찾아요.... 🤔 지미 페이지 한국에 살았으면 왠지 지하철 전광판 광고로 애인 생일 축하했을 같아. 사랑꾼 아니고 주책꾼

#4 집에 대책 없이 쌓여가는 것 중 하나가 에코백인데, 아니나 다를까 무분별한 생산이 문제가 되고 있네. 하지만 개인적으로 더 심각한 건 디지팩이다. 💦💦

#5 재결성 가능성 대결
싸워도 다시 한번 스톤로지스 2 vs 떨어진 버브 2? 3? vs 폭탄을 안은 더스미스 vs 그놈의 오아시스

#6 엘보우 앨범으로 우열을 가리는 건 정말 무의미하구나. 어떤 상황에서든 수준급 앨범을 내는 밴드

#7 놀리는 재미가 쏠쏠한 밴드: 뉴 오더, 프란츠 퍼디난드, 악틱, 블러, 펄프, 뮤즈
놀리면 안 될 거 같은 밴드: 본 조비, 디페시모드, 엠지엠티, 트래비스
놀려도 모르는 밴드: 스피리추얼라이즈드, 야크

#8 11 22일에 드디어 디페쉬 모드 전집 박스셋이 나옵니다!! 정규 앨범 14장에 싱글 컬렉션 4장을 더한 18장의 CD 228페이지 책자가 포함된 이 박스셋의 아마존 UK 예약가는 220파운드. 한국 돈으로 33만 원이 넘네요. 😭

#9 제리케이 음악 이제야 들어봤는데 잘한다. ( 장르에서 제대로 앨범 들은 UMC 전부인 무식쟁이임)

#10 분기별로 앨범 있는 사람인데 프린스처럼 참고 사는 같다. 다작하느라 늙을 시간도 없으심

#11 갑자기 아파서 존스 공연 가게 슬픈 기억을 떠올리며 구매했던 2001 솔로 앨범 [The Thunderthief]. [Zooma] 앨범이 마음에 들었다면 충분히 만족할 수작. 하지만 아쉽게도 이후 솔로 앨범을 내심.

#12 무려 1992년에 나온 이상은 베스트 앨범. 여자가 바지만 입어도 소리를 버럭 지르는 꼰대들이 떵떵거리던 시대에 등장해 엄청난 인기를 누리고 올해 데뷔 30주년을 맞으심. 8~9 전에 공연 정말 재밌게 봤던 생각난다.

#13 콜드플레이 신곡 들어봤는데 'Orphans' 건재를 알린다면 'Arabesque' 뭔가 새롭게 들릴 요소를 넣었고 괜찮은 인상을 남김.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Ghost Stories] 같은 앨범 내도 벌려 환영인데, 어떤 앨범이 나올지 아직 모르겠다. 콜드플레이 앨범 [Mylo Xyloto] [A Head Full of Dreams] 보다 확실히 첫인상은 좋다. 계속 들어볼 의지가 생기네. 더블 앨범이라 100분은 되는 알았는데 53분이구나. 'Orphans' 기사 같은 쓰다 한없이 막힐 예전 글을 슬쩍 재활용하던 나를 돌아보게 한다.

#14 바이닐. 앨범. 커버. 아트. 음반 커버에 관심이 많아 온갖 책을 사봤던 나로서는 그냥 지나칠 없는 구성. 서문은 무려 피터 가브리엘. 핑크 플로이드가 계속 나오고 레드 제플린도 빠질 없음. 단순히 프론트 커버만 소개하는 아니어서 흥미롭고 소중한

#15 칸예놈은 인간적으로는 말할 것도 없고 음악적으로도 내가 싫어하는 짓을 하고 다니는 . [My Beautiful Dark Twisted Fantasy] 이후 부클릿 없는 앨범 냈을 관심 끊길 잘했지. 피치포크는 칸예가 숨소리만 녹음해서 앨범 내도 6점은 놈들임.

#16 간만에 오래된 아이맥 켜고 블러 베스트 DVD 틀었다. 커피 티비만 보려 했는데 옛날 곡까지 보고 있다. 90년대 영상 보니 괜히 뭉클하고 다들 귀엽네

#17 보이후드 사운드트랙을 틀었다. 여기서 듣는 콜드플레이 옐로우는 그리 설레는 걸까. 나스 바클리, 아케이드 파이어, 윌코 노래도 반갑고. 하지만 고티에 노래가 나오는 순간 반가움은 뒷전이고 인간 컴백보다 보이후드 2 나오는 빠르겠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18 예스 24 잊을 만하면 자꾸 메탈리카 블루레이를 초특가로 내놓아서 결국엔 사고 말았다. 2D+3D 합본에 부가 영상만 3시간인데 6500원이라니 이건 물리 매체의 죽음이 아니라 그냥 메탈이 죽은 . 장근석 공연 DVD 더불어 전설의 악성 재고 타이틀인 듯.

이럴 수가.. 알라딘이 더 싸다.
극장에서 봤던 메탈리카 영화 블루레이로 또 봤더니 더 재미없네

#19 "내가 왕년엔 달에 음반만 50장씩 샀어"라고 외치는 어르신들 대체로 2002 월드컵 이후 나온 음악들 모름. 그들에겐 브리트니 스피어스와 크리스티나 아길레라가 요즘 애들임

#20 MCR 재결성 마치 6~7 전에 쓰던 먼지 쌓인 아이폰 4S 꺼내서 전원 기분이랄까..

#21 피치포크가 보기 싫었던 가지 이유 하나

#22 레드젭 영상은 정말 많이 봤는데 2008년에 나온 블루레이가 좋구나. 한글 자막도 있고 스페셜 영상도 재밌음. 예전엔 로버트와 지미가 너무 빛나 보였는데 이젠 존스를 눈여겨보게 되네. 지금은 제일 귀여운 할배 되심

#23 도어즈 블루레이. 어두운 영화였다. 레이 만자렉은 밴드를 하면서 즐거웠던 일이 정말 많았는데 영화가 짐의 광기에만 초점을 맞춰 아쉽다고 얘기하기도 했고. 실제로는 짐을 연기한 킬머 성질이 배는 더러울텐데. ( 투병 중인데도 성질 죽은 )

#24 어쩌다 위저랑 후란츠 2019 부틀렉 받아서 듣고 있는데 웃겨서 끄기 힘드네. 보정 없어 처참한 보컬의 !

#25 레코드 페어 오늘 행사를 보며 느낀 이제 팔러 나와야겠다는

#26 이엘오가 지금까지 발표한 정규 앨범 샀는데 얼마 전에 나온 [From Out Of Nowhere] 완성도가 조금 아쉬워서 구매를 망설이게 되네.

#27 스웨이드 헤드 뮤직 20주년 에디션 왔다. 이제 밴드만 오면 스웨이드 4 이상 사람들의 모임

#28 제스로 스톰워치 40주년 에디션 받았다. 이건 평작 수준의 대접을 받는 앨범인데 개인적인 추억이 많아서 없었음. Elegy라는 아름다운 덕분에 한국에서 그나마 조금 인기가 있던 같고. 리마스터링 작업은 스티븐 윌슨!

#29 웨이크먼하면 예스만 간신히 떠올릴 정도로 솔로 작품 세계를 모르지만, 최근에 나온 [Christmas Portraits] 정말 마음에 든다. 2017년부터 발표한 피아노 앨범 시리즈는 보위, 노래를 연주해서 알고 있었는데 이게 번째 장이네.

#30 모조 매거진 2020 1월호 레너드 코헨 커버. 2019 베스트를 추린 소책자와 시디가 부록. 보통 연말 결산 들어가면 사게 되는데 구성이 너무 좋다. 😂

이건 2015 모조 레드 제플린 커버. 부록으로 무려 마이클 키와누카, 로라 말링, 등이 참여한 [Physical Graffiti] 커버 앨범 시디를 주는데도 팔려서 결국 내가 샀다. (70% 세일 )

#31 내년 2 7일에 발매되는 크림 라이브 앨범 [Goodbye Tour 1968] 4 CD 세트. 커버는 굿바이 앨범 재활용인데 수록곡 대부분은 최초 공개. 멤버들 모두 최선을 다해 약빨고 싸우며 연주하던 시절. 사이 좋은 트리오 같은 사진은 때마다 웃기네.

#32 프루시안테를 보며 번이나 관뒀던 회사를 다시 들어가는 기분은 어떨지 상상해보았다. ( 관둔 회사 다시 들어간 적도 없음) 조쉬 클링호퍼는 이미 레드 기타리스트가 되었네.

 프루시안테 연대기
1988 RHCP 합류
1992 약물 중독으로 RHCP 탈퇴
1998 RHCP 재합류
2009 전자음악에 꽂혀 RHCP 탈퇴
2019 RHCP 재합류

#33 레너드 코헨 선생님 저는 디지팩이 싫습니다. 하지만 이미 돌아가셨으니 따지지 않고 열심히 듣겠습니다....

Wham! - Last Christmas (Official 4K Video) 

#34  영상을 4K 보는  처음이라  감동적이다.

#35 올해의 앨범 리스트에 넣은 케렌 앤의 [Bleue]. 한국에서는 2000년대에 인기가 좋았는데, 2010년대 앨범들이 너무 취향이라 계속 듣게 된다.

#36 사무실에서 캐롤 틀었더니 시끄럽기만 해서 경음악으로 바꿨다. 앞으로 장소 봐가면서 신나겠습니다...

#37 크리스마스 4대보험

#38 영화 바바렐라 사운드트랙. 50년된 영화는 내 취향이 아닐 거 같은데 음악은 아주 마음에 들어서 음반을 사게 됐다. 이처럼 영화는 안 봤는데 음악은 들은 경우가 제법 많음

#39 조용한 포크 음악을 좋아해서 이렇게 안 알려진 앨범도 가끔 산다. 이건 남매 듀오 척 앤 메리 페린의 1970, 1971년 앨범. (1968년에 나온 데뷔 앨범은 품절이라 못 구함) 스포티파이에도 있으니 기회 되면 꼭 들어보시길!

#40 올해 마지막 음반 구매는 밥 딜런 부틀렉 시리즈 15. 이제 밥 할배 음반 그만 사려 했는데 내가 좋아하는 존 웨슬리 & 내쉬빌 세션 그리고 조니 캐쉬와의 세션이 시디 세 장에 실하게 담겨 그냥 지나칠 수 없었네... 💦

#41 에릭 클랩튼이 참여한 비밀( 맞나) 프로젝트 그룹 T.D.F 1997 앨범 오랜만에 듣는데 너무 재밌다. 유투도 디스코텍 부르던 시절에 테크노, 댄스 비트 섞어서 연주 앨범인데 정작 기타 연주는 크게 다르지 않아 재밌다. 복면가왕에서 얼굴만 가리고 목소리는 평소와 똑같이 내는 가수처럼

#42 가수 이소라 인터뷰하는 꿈을 꿨다. 사전 질문지 보며 "질문이 많이 좋아졌네?"라는 칭찬 건네고 질문에 대답해주신 다음 내가 잠시 인터뷰 녹음 잘되고 있는지 확인하던 틈에 어디론가 사라지심. 2016 겨울에 낸다고 하신 9 내주시니까 이런 이상한 꿈을 꾸잖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