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apan

[미야자키] 미야자키 시내와 미야자키 신궁


5월 황금연휴에 다녀온 미야자키 여행기를 이제야 시작한다. 하루만 더 늦게 출발했다면 인천공항에서 사전 투표를 할 수 있었을 텐데. 


미야자키 공항 도착. 미야자키 직항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미야자키 공항을 나와서 시내로 가는 버스 탑승. (440엔)


호텔 근처에서 하차 후 호텔에 짐을 맡긴 뒤 미야자키역으로 고고


미야자키역이 보인다.


웰컴


관광안내소에서 안내 책자를 주섬주섬 챙기고


역 주변을 구경 중


점심도 역 안에서 해결하기로 결정


화덕피자와 다양한 식사 메뉴가 있는 곳으로 들어왔다. 낮부터 술과 함께 수다 떠는 남자들도 보였다.  


멜론소다


야키토리동과 치킨난반을 먹었는데, 둘 다 꽤 맛있었다. 


미야자키진구역으로 이동


낡았지만 절로 사진을 찍게 되는 예쁜 철길


미야자키 신궁으로 가는 길


내가 좋아하는 골목길 풍경


이 가게는 망했나봐. 


미야자키역에서 산 망고 생 캐러멜도 입에 넣었다. 살살 녹는다. (비싼 게 흠) 


미야자키 신궁에 도착


생각보다 사람이 많지 않아 차분하게 둘러볼 수 있었다. 


신궁을 나오면 이렇게 예쁜 카페도 있다. 


미야자키 시내로 돌아가는 버스를 기다리는데 갑자기 비가 미친 듯이 쏟아졌다. 너무 매섭게 쏟아져서 꼼짝할 수 없었다. 조금만 더 오래 내렸다면 다 젖었을 듯 (역시 비야자키)


미야자키 역 근처로 무사히 도착한 뒤 상점을 구경하기 시작


저기 걸려있는 귀여운 피카추 가방과 양말을 겟


내 취향은 아님


상가와 붙어있고 미야자키 역과도 가까워서 편리한 에어 라인 호텔. 숙박 요금은 1일 7~8천 엔 수준. 


미야자키 번화가의 아케이드를 구경하고


관광 안내 책자에 맛집으로 소개된 코너에 왔다. 


추천 메뉴인 오자키 소고기 버거와 팬케이크를 주문했는데, 일본이 워낙 맛집이 많아서 그런지 기대만큼 놀라운 맛은 아니었다.  


벌써 하루가 훅 지나갔다. 


호텔과 붙어있는 지하 식품매장에서 과일을 구매한 뒤 일찍 들어와서 잤다. 내일 가고시마를 가려면 꽤 피곤할 테니. 



화이트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