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재즈

도니 맥카슬린(Donny McCaslin) 그룹 내한공연 사진들 + 셋리스트 도니 맥카슬린은 작년 10월에 발표한 앨범 [Blow]가 “좀 더 실험적이며 특정 장르나 형식에 구애받지 않던 보위의 작업 방식을 통해 자신도 새로운 경지에 들어선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원래 나는 도니 맥캐즐린으로 표기했으나 이번엔 기획사에 맞춰 도니 맥카슬린으로 씀) 하지만 전작 [Beyond Now]와 큰 차이를 보이는, 보컬 비중이 늘고 재즈라는 틀에서 더 벗어난 앨범이었다. 보위의 [Let’s Dance], [Tin Machine] 앨범의 장단점이 모두 보이는 의아한 앨범이라고 해야 할까. 계속 고민했던 공연은 [Blow] 앨범을 열 번 정도 듣고 예매했다. 그게 공연 이틀 전이었으니, 거의 현장 구매 수준이라고 할 수 있다. 반복해서 듣다 보니 새 앨범은 어느 정도 익숙해졌는데 어떤 공연이.. 더보기
마일스 데이비스(Miles Davis) 후기 작품을 모은 박스셋 ‘The Last Word’ 개봉기 3월 알라딘 수입음반 할인 이벤트에서 가장 눈에 띈 앨범은 알면 알수록 더 흥미로운 마일스 데이비스(Miles Davis)의 후기 작품을 모은 워너 시절 박스셋 'The Last Word'입니다.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았던 거장의 마지막 기록이 담긴 놓칠 수 없는 컬렉션이죠. 박스셋 구성은 이렇습니다. Miles Davis - The Last Word (2015) Studio Albums - Tutu (1986) - Amandla (1989) - Doo Bop (1992)Soundtracks- Siesta (1987) - Dingo (1991) Live - At the Nice Festival (1986) - Miles with Quincy Jones Live at Montreux (1993) - Live.. 더보기
투어 에디션으로 발매된 마이클 부블레(Michael Buble)의 'To Be Loved' 01. You Make Me Feel So Young 02. It's A Beautiful Day 03. To Love Somebody 04. Who's Lovin' You 05. Something Stupid (feat. Reese Witherspoon) 06. Come Dance With Me 07. Close Your Eyes 08. After All (feat. Bryan Adams) 09. Have I Told You Lately That I Love You (with Naturally 7) 10. To Be Loved 11. You've Got A Friend In Me 12. Nevertheless [I'm In Love With You] (feat. The Puppini Sisters) 1.. 더보기
감각적이고 정제된 재즈 앨범, 윤원경의 'Temporary Thing' Temporary Thing 01 Forwarding 02 Heron 03 Interlude 04 Temporary Thing 05 Remy 06 Time Intended 07 Fragments 08 Presupposition 피아니스트 윤원경은 재즈 명문 뉴 스쿨과 뉴욕대학교 대학원으로 이어진 7년여의 유학 생활을 마치고 일본과 한국에서 여러 뮤지션들과 두터운 음악적 교류를 나눴다. 그리고 그런 경험을 바탕으로 하나의 앨범을 완성했다. 2011년 재즈 피플 라이징 스타로 선정된 바스커션의 여현우가 테너 색소폰을 연주한 하드밥 스타일의 톱 트랙 , 제10회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재즈 음반상을 수상한 베이시스트 이원술과 함께 유기적인 플레이를 선보이는 등 화려한 세션진이 돋보이며, 록적인 비트와 애틋한 멜.. 더보기
정겨운 고전, 마일스 데이비스의 ‘The New Miles Davis Quintet’ 프레스티지 시절인 1956년작 [The New Miles Davis Quintet]은 마라톤 4부작과 [Round About Midnight]의 라인업으로 완성된 앨범이지만 상대적으로 많은 주목을 받지 못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이 앨범을 굉장히 즐겨들었다. 당시 중고 LP를 제법 비싼 가격에 샀던 기억도 난다. 마일스 데이비스(Miles Davis)의 작품 ‘The Theme’를 제외한 나머지 곡은 모두 팝과 재즈 스탠더드로 편하게 감상할 수 있는데, 당시 [Bitches Brew]가 다소 버거웠던 나는 이 앨범을 더더욱 좋아할 수밖에 없었나보다. 마일스의 혁신적인 면을 높이 사는 평단은 평작 수준의 점수를 줬지만, 개인적인 애청반이며 걸작이다. 애석하게도 LP에서 CD로 포맷을 바꾼 이후 이 앨범은 .. 더보기
새로운 재즈 박스셋 ‘The Masterpiece 30 Collector's Edition’ 내가 지금 가지고 있는 재즈 박스셋도 너무 많다. 저 녀석들만 해도 175장이니까. 가끔은 돈 주고 과제물 사는 기분까지 든다. 반성이 필요하다. 사실 아직 플레이도 하지 못한 앨범이 대략 50장은 되니까. 그래서일까, 한동안 좀 뜸했던 재즈 박스셋을 다시 덥석 손에 넣었다. ‘Jazz Train’ 시리즈로 유니버설 산하의 버브, 임펄스, 엠아시, 머큐리, 에이앤엠 등 대표 레이블의 걸작들을 추린 박스셋이다. 특히 이번 구성은 제법 장르가 다양하다는 것. 게다가 빌리 미첼과 스윙글 싱어즈 앨범은 이미 절판되었다는 후문. 이 시리즈로 슬슬 기차(?)를 만들어내고 있다. 박스셋 구성 01. Antonio Carlos Jobim - Wave 02. Antonio Carlos Jobim - Tide 03. As.. 더보기
마일스 데이비스 Columbia 대표작을 엄선한 'Perfect Miles Davis Collection' 2010년 초부터 시작된 재즈 박스셋 발매는 유행처럼 번졌다. 종이 케이스 혹은 LP 슬리브 형태로 제작된 CD는 믿을 수 없이 저렴한 가격에 판매됐고, 특히 파격적이었던 건 박스셋 구성이었다. 재즈 거장들의 대표적인 작품들로 일종의 ‘명작 컬렉션’을 완성시켰기 때문이다. 평점이 절대적인 기준은 될 수 없지만, 별 다섯 개를 받은 앨범이 80%를 넘는 경우도 있었다. 경쟁이라도 하듯 놀라운 구성을 자랑하는 박스셋 발매는 계속됐다. 대부분 고가의 LP 혹은 수입 CD를 구매했거나 혹은 탐내고 있던 명작들을 포함하고 있었다. 국내에서도 제법 많이 판매된 이 시리즈는 특히 블루노트(Blue Note) 창사 70주년 기념 박스셋과 소니뮤직에서 2탄까지 발매한 「The Perfect Jazz Collection」.. 더보기
AMG (올뮤직가이드)가 추종하는 뮤지션 2 - Miles Davis (마일스 데이비스) AMG (올뮤직가이드)의 Miles Davis Album Rating 1951 Blue Period ★★★ 1951 The New Sounds of Miles Davis ★★★ 1951 Conception ★★★ 1951 Dig ★★★☆ 1954 Blue Haze ★★★ 1954 Miles Davis Quartet ★★★★☆ 1954 Walkin' ★★★★☆ 1954 Miles Davis Quintet ★★★ 1954 Miles Davis and the Modern Jazz Giants ★★★★★ 1955 Miles Davis and Horns 51-53 ★★★ 1955 The Musings of Miles ★★★ 1955 Blue Moods ★★★★ 1955 Quintet & Sextet ★★★ 195..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