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도별 베스트

화이트퀸의 2016년 해외 베스트 앨범 40 올해 초에 음반은 딱 60장만 사겠다고 큰소리를 쳤는데, 오히려 작년보다 더 많이 샀다. 데이빗 보위와 킹 크림슨을 미치도록 들었으며, 아주 잔인한 한 해이기도 했다. 데이빗 보위, 글렌 프레이, 키스 에머슨, 프린스, 레너드 코헨, 그렉 레이크, 조지 마이클까지, 연이은 부고는 삶의 피로가 쌓인 나를 더 지치게 했다. 본 리스트는 많이 들은 앨범을 중심으로 40장을 골랐는데, 막판에는 빼는 게 더 힘들었을 정도로 좋은 앨범이 많았다. 1. David Bowie – Blackstar 데이빗 보위가 죽었다는 믿기지 않는 소식에 망연자실하며 집에 돌아오니, 택배가 와 있었다. 배송 지연으로 주말을 넘기고 받은 택배는 아이러니하게도 새 앨범 [Blackstar]였다. 머나먼 어딘가로 훌쩍 떠나버린 그를 그리워.. 더보기
해외 매체(롤링스톤, 스핀, 피치포크, NME, Mojo, Q, Uncut)들의 2016년 올해의 앨범 30 지난 11월부터 시작된 해외 주요 음악 매체들의 2016년 결산이 얼마 전에 끝났습니다. 미국의 롤링스톤(Rolling Stone), 스핀(Spin), 피치포크(Pitchfork), 영국의 모조(Mojo), 언컷(Uncut), 엔엠이(NME), 큐(Q) 등은 올해의 앨범을 공개하며 자신들만의 색깔(취향)을 드러냈죠. 매체별 톱 30을 소개합니다. 참고로 파란색은 저의 2016년 베스트 40에도 포함된 앨범입니다. 롤링 스톤(Rolling Stone) 2016년 베스트 30 01 Beyonce - Lemonade 02 David Bowie - Blackstar 03 Chance the Rapper - Coloring Book 04 Car Seat Headrest - Teens of Denial 05 Fra.. 더보기
화이트퀸의 2015년 해외 베스트 앨범 40 생각보다 꽤 다양한 음악을 들은 2015년이었다. 음반 구매는 눈에 띄게 줄었지만, 당장 들어야 할 것 같은 앨범은 망설이지 않고 샀다. 왜? 그래야 제대로 들으니까. 그 덕분인지 2015년 리스트에는 50장이 넘는 앨범이 채워졌고, 거기서 40장을 추렸다. 가장 큰 특징이라면 1위부터 20위까지 큰 차이나 의미가 없다는 것. 특히 10위권은 많이 들은 앨범을 우선하여 선별했다. (사실 돌이켜보면, 매년 그 기준을 우선으로 리스트를 만든 것 같다) 한마디로 공신력 따위 없는 지극히 개인적인 차트라는 것. 1 Bjork – Vulnicura 말로 설명되지 않는 비통함과 혼란, 어둠을 배경으로 누구도 상상할 수 없는 아름다운 세계를 만들어냈다. 톱 트랙 ‘Stonemilker’부터 가슴을 부여잡게 하는 비요.. 더보기
화이트퀸의 2015년 베스트 노래 (국내 + 해외) 50선 2015년에 즐겨 들은 노래를 골라봤습니다. 국내 뮤지션 앨범을 많이 듣지 못해 아쉬웠던 한해였지만, 운 좋게 훌륭한 노래들을 찾아 들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참고로 특별히 추천하고 싶은 곡은 유튜브 링크를 걸었습니다. 2015년 국내 베스트 노래 (가나다순) 1 가을방학 - 난 왜 가방에서 낙엽이 나올까 2 구남과여라이딩스텔라 - 노인생각 3 검정치마 - Hollywood 4 김반장 - Drum 5 김연우 - 만약에 말야 6 김창완 밴드 - 노란리본 7 나희경 - Acaso (With Ivan Lins) 8 노라조 - 니 팔자야 9 로로스 (Feat. 이승열) - Time 10 루시드 폴 - 4월의 춤 11 바이 바이 배드맨(Bye Bye Badman) - Young Wave 12 불나방 스타 쏘세지 클.. 더보기
해외 매체(모조, 롤링스톤, NME, Q, Spin, 피치포크 등)들의 2015년 베스트 앨범 30 해외 매체들의 2015년 베스트 앨범 30 NME 1. Grimes - Art Angels 2. Kendrick Lamar - To Pimp A Butterfly 3. Jamie XX - In Colour 4. Wolf Alice - My Love Is Cool 5. Tame Impala - Currents 6. Chvrches - Every Open Eye 7. Lana Del Rey - Honeymoon 8. Foals - What Went Down 9. The Maccabees - Marks To Prove It 10. Unknown Mortal Orchestra - Multi-Love 11. Kurt Vile - B'live I'm Goin' Down 12. A$Ap Rocky - At.Long... 더보기
[No. 1] 해외 음악지들이 선정한 2009년 최고의 앨범 No.1 Albums by Foreign Music Magazines 2009 해외 음악지들이 선정한 No.1 앨범. 이번에는 2009년의 베스트 오브 베스트를 소개한다. # Rolling Stone - U2 「No Line On The Horizon」 유투는 이 앨범을 위해 50곡에 달하는 많은 곡을 준비했다. 화려하고 직선적인 , 가슴이 탁 트이는 처럼 공연장에서 빛을 발하는 싱글과 현재의 유투를 상징하는 로큰롤 , 1970년대 하드록의 뜨거움을 재현한 , 1990년대가 연상되는 , , 깊은 여운을 남기는 등 관조적이며 조화로운 구성이 돋보이는 앨범이다. # Spin - Animal Collective 「Merriweather Post Pavillion」 다양한 장르의 자연스러운 융합으로 일군 성과다.. 더보기
[No. 1] 해외 음악지들이 선정한 2008년 최고의 앨범 No.1 Albums by Foreign Music Magazines 2008 해외 음악지들이 선정한 No.1 앨범. 이번에는 2008년의 베스트 오브 베스트를 소개한다. # Rolling Stone - TV On The Radio 「Dear Science」 지난 앨범의 성공으로 여유가 생긴 티비 온 더 라디오는 한결 밝아졌다. 자신들이 원했던 댄서블한 레코드를 완성하기 위해 과거의 폐쇄적인 방식도 과감하게 버렸다.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시야를 넓히고 경험을 쌓은 밴드는, 대중성과 실험성을 겸비한 새로운 사운드를 완성했다. 데이빗 시텍은 눈부신 프로듀싱 능력을 과시하며 브레인임을 입증했다. 이미 ‘가장 주목할 만한 밴드’로 그들을 눈여겨보고 있던 롤링 스톤의 선택은 당연한 수순이었다. # Spin - T.. 더보기
화이트퀸의 2014년 해외 베스트 앨범 30 바쁜 일상에 치여 여유를 잃으면 자연스레 음악 감상도 소홀해지기 마련인데, 나는 반대의 결과가 나왔다. 음악을 통해 위로를 받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했고, 그 절실함은 틈틈이 음악을 듣는 노력으로 이어졌기 때문이다. 작년까지만 해도 (거의 100%) 음반만을 고집했지만, 이제 음원을 사는 융통성(?)도 생겼다. 물론 만족도는 음반의 10분의 1도 채 되지 않지만 말이다. 올해는 정말 줄이겠다고 다짐했던 ‘음반 구매’는 결국 100장을 가뿐히 넘기며 보기 좋게 실패(!)로 끝났다. 지금부터 소개할 리스트는 지극히 개인적인 것으로 앞서 올린 국내 베스트 앨범처럼 그냥 가볍게 봐주셨으면 좋겠다. 참고로 일부 앨범 소개는 다른 매체에 썼던 글을 가져오기도 했다. 1 Beck - Morning Phase 2..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