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한공연

내한 공연 열흘 앞둔 퀸, 한국에서 들려줄 노래는? 오마이뉴스에 쓴 기사입니다. http://omn.kr/1m8ls 내한 공연 열흘 앞둔 퀸, 한국에서 들려줄 노래는? 영화 수록곡 중심으로 약 30곡 연주 star.ohmynews.com 네이버 포스트 링크 http://naver.me/FKsdV7ii 내한 공연 열흘 앞둔 퀸, 한국에서 들려줄 노래는? (+ 예상 세트리스트) [BY 화이트퀸] 서울에서 재개하는 랩소디 투어,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수록곡 중심으로 약 30곡 연주 ... m.post.naver.com 더보기
유투(U2) 내한공연 후기 “모두가 평등해질 때까지 우리 중 누구도 평등하지 않다” 유투에 미쳐 정규 앨범은 물론 영상, 싱글, 부틀렉까지 사서 듣고 내한공연 보고 싶다며 울부짖던 시절이 있다. 정말 오래된 잡지 기사까지 구해서 완성한 스크랩북은 지금 봐도 재밌다. 문제는 지금이 2019년이라는 거. 티켓을 받고 공연이 일주일 정도 남았는데도 너무 안 설레는 거다. 이래도 되나 싶을 정도로. 티켓이 빠르게 매진되면 하루 더 추가한다는 얘기도 있었지만, 안타깝게도 남은 좌석이 많이 보였다. 10년 전과 비교하면 대충 이런 차이 2009년 = 곧 한국에서 유투 공연을 보는 게 믿기지 않는다며 열심히 예습함 2019년 = 현실감 떨어지는 합리적 보수 정당 아저씨들 만나는 기분이라며 저녁 뭐 먹고 갈지 고민함 또 하나 웃겼던 건 유투 공연을 토요일로 알고 있었다는 거. (심지어 달력에도 토요일.. 더보기
톰 요크(Thom Yorke) 내한공연 사진들 이미 다른 음악 페스티벌 얼리버드 티켓을 구매했던 나는 톰 요크 단독공연에 별 관심을 두지 않았다. 하지만 공연을 앞두고 발표한 세 번째 앨범 [Anima]가 모든 상황을 바꿔버렸다. 음악은 톰 요크 솔로 앨범 중 최고라 할 수 있을 정도로 훌륭했으며 새 앨범 곡이 거의 다 포함된 셋리스트의 유혹은 강렬했다. 마침 공연 좌석도 스탠딩부터 지정석까지 넉넉하게 남아있어 티켓팅 전쟁 없이 예매를 할 수 있게 되었다. 비가 추적추적 내리는 올림픽공원에 도착해 행사를 3일 앞두고 사라진 지산을 생각나게 했던 제일제면소에서 우동 한 그릇 먹고 씁쓸한 커피도 한 잔 마시고 공연이 열리는 올림픽홀로 갔다. 공연 초반부에 번역기를 쓴 듯한 한국어 인사는 뜻밖의 웃음을 안겼다. “좋은 저녁입니다.” → 굿 이브닝을 그대로.. 더보기
노엘 갤러거(Noel Gallagher) 5월 19일 내한 공연 사진들 노엘 공연에 가는 건 늘 어려웠다. 2012년 공연은 티켓팅 실패하고 매일 취소 표 뒤지다 공연 하루 추가돼서 겨우 갔고, 2015년 공연은 티켓팅 실패 후 취재를 하게 되어 갈 수 있었다. 작년 공연은 티켓팅 놓치고 어영부영 넘기게 됐다. 올해 공연은 미리 예매 페이지를 열어놓았다. 하지만 미츠키, 크라프트베르크를 예매했을 때 같은 설렘과 비장함이 없었다. 예매는 예상외로 수월했다. 욕심을 버리고 선택한 지정석 S는 인기가 없었다. 공연장이 올림픽 홀이라 일요일 공연은 빠르게 매진됐는데 얼마 뒤 월요일 공연이 추가되면서 티켓팅 실패한 팬들은 환호, 80만원까지 불렀던 ‘자칭 원가 양도’ 사기꾼들은 눈물을 쏟았다. 2시가 채 안 되었는데 공연장에 도착한 친구들도 있었다. (존경스러운 열정과 체력) 나는 .. 더보기
춤추는 장례식장, 크라프트베르크(Kraftwerk) 내한공연 사진들 크라프트베르크 내한공연 선 예매 날, 프란츠 퍼디난드보단 치열해도 티켓팅이 힘들진 않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조금이라도 좋은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점심시간에 F5 누르는 인생을 탓하며 ‘지정석’을 노렸다. 슬픈 예감은 현실이 됐다. 예매로 살 사람은 다 산 거 같은데 남은 좌석이 2,100석. 게다가 취소 표도 안 풀린 상황이었다. 😂 이러다 공연이 소리소문없이 사라질까 봐 불안했다. 결국에 나는 알카프란츠 멤버들에게서 터득한 영업 기술인 ‘크라프트베르크내한공연4월26일올림픽홀’을 심심하면 외치기 시작했고, 아래와 같은 말도 안 되는 소리를 이어갔다. “볼 때마다 슬픈 숫자, 1900대. 위메프 입점만은 피했으면.” “이 상태면 스탠딩 1인 1 돗자리 가능합니다.” “25일이 월급인 분들 많으시죠?.. 더보기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와 퀸 소식 업데이트 (내한공연 떡밥 추가) 1. 제76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 (2019년 1월 6일) '보헤미안 랩소디' 최우수 작품상, 라미 말렉 남우 주연상 수상. 아래는 수상 소감 일부 “정말 감동적입니다. 심장이 튀어나올 것 같아요. 훌륭한 배우분들과 같은 자리에 있다는 것 자체가 영광입니다. 영화를 완성하기 위해 노력한 모든 분들에게 감사합니다. 브라이언 메이, 로저 테일러는 음악과 세계관이 확고했어요. 그리고 프레디 머큐리, 이 상은 당신이라는 멋진 존재가 있어서 가능했어요. 당신은 제 삶에 환희를 안겼어요.” 2. 제25회 미국 배우 조합상 (2019년 1월 27일)라미 말렉 남우 주연상 수상. 아래는 수상 소감 일부 “영화 관계자 여러분, 영화 속 모든 장면이 저에겐 정말 좋은 시간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퀸, 프레디 머큐리에게도 .. 더보기
마룬 파이브(Maroon 5) 내한공연 사진들 공연 당일에도 전혀 들뜨지 않았다. 4집 활동까지는 음반 나오면 바로 살 정도로 좋아했지만, 이후엔 그리 열심히 듣지 않은 데다 유튜브 등으로 본 최근 공연이 다소 실망스러웠기 때문이다. 그래도 한 번은 보고 싶었던 공연이니까! 공연이 열리는 고척 스카이 돔 도착. 지난 위켄드 공연보단 사운드가 좋길 바라며. 지정석 A로 예매했는데, 생각보다 위치가 괜찮았다. 고척돔 공연은 역시 중앙이 좋구나. 오프닝 디제이 공연 공연 시작을 알리는 오프닝 영상에 이어 등장하는 마룬 파이브 화려한 조명과 무대 Payphone 애덤의 완벽한 한국어 인사를 들을 수 있는 'Don't Wanna Know' 히트곡 많은 밴드의 장점을 만끽할 수 있는 공연 마이클 잭슨의 'Rock With You' 커버와 최고 히트곡 'Move.. 더보기
정신 놓고 관람한 미츠키(Mitski) 내한공연 사진들 꿈 같은 미츠키 내한공연 날이라 그런지 하늘에선 새벽부터 거하게 함박눈을 쏘고 있었다. 허겁지겁 퇴근하고 공연장에 도착해 배고픈 상태로 공연 보는 게 싫었던 나는 조퇴 찬스를 쓰고 여유롭게 합정역으로 갔다. 공연 1시간 반 전부터 티켓을 받기 위한 긴 줄이 생겼고, 20분을 기다린 끝에 입장 팔찌를 차게 됐다. 이후 근처 카페에서 차 한 잔 마시며 잠시 몸을 녹였다. 나는 30번대로 거의 앞이었는데, 롤링홀이 이렇게까지 꽉 찬 건 처음 봤다. 애리(Airy) 님이 오프닝 공연으로 세 곡을 연주했는데, 이때부터 허리가 아프기 시작했다. ‘EBS 성탄 특선 공연’ 같은 무대 두 번째 무대는 미츠키 키보디스트로도 활동 중인 K. Marie Kim. 노래 정말 잘하고 귀여우셨음. 공연장 제일 앞줄은 트친님들이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