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후쿠오카

[야나가와] 뱃놀이, 와카마츠야 장어덮밥, 키타하라 하쿠슈 생가, 타치바나 뮤지엄 2012년, 2015년에 이은 세 번째 야나가와 방문. 앞선 방문은 모두 추울 때였는데 이번엔 야나가와의 여름을 경험하게 됨 야나가와 역 이번엔 후쿠오카 텐진에서 50분 이내로 올 수 있는 니시테츠 전철 왕복 승차권, 뱃놀이 탑승권, 야나가와 명물 장어덮밥 집 중 한 곳을 선택할 수 있는 런치 식사권으로 구성된 도쿠모리 티켓을 구매했다. 금액은 1인 5,150엔 첫 코스는 야나가와 풍경을 만끽할 수 있는 오호리 메구리(뱃놀이) 사공이 불러주는 옛날 노래와 안내를 들으며 천천히 나아가는 배를 즐기는 여유. 뱃놀이는 7년 만인데 그때 못지않게 좋았다. 대충 이런 분위기 뱃놀이를 마치고 간 곳은 와카마츠야. 이곳도 모토요시야에 뒤지지 않는 맛을 자랑하는 맛집이다. 일단 코카콜라를 병으로 주는 것부터 아주 좋았.. 더보기
[후쿠오카] 오픈 탑 버스 시사이드 모모치 코스, 텐진 북오프, 쇼라쿠 모츠나베 오픈 탑 버스 정류장 주변인 후쿠오카 시청에서 축제가 열리고 있었다. 버스 탑승 앞두고 시간이 남아 잠시 공연 관람 무려 6년 만에 오픈 탑 버스를 타게 됐다. 그땐 버스가 빨간색이었고, 비가 계속 내리는 바람에 완벽하게 즐기진 못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버스에 탑승 인기 코스는 전부 매진이라 시사이드 모모치 코스를 선택했다. 도시 고속도로에서 해안 경치도 보고 후쿠오카 야후 돔도 볼 수 있는 알찬 코스다. 후쿠오카에 두 세번 정도 방문했다면 추천하고 싶은 코스. 멀리 보이는 야후 돔 언젠가 묵어보고 싶은 힐튼 호텔 건물들도 예쁘다 후쿠오카는 너무 많이 가서 새로운 것은 없었지만, 아주 재밌었다. 다음엔 꼭 빨리 예약해서 80분짜리 나이트 크루즈 후쿠오카 타워 코스를 경험해볼 생각 후쿠오카 오픈 탑 버스 .. 더보기
[후쿠오카] 하코자키-큐다이마에 스시로, 돈키호테, 고코쿠 오므라이스, 북오프 & 타워 레코드 2019-08-03 ~ 08-06 휴가철인데 예상외로 한산한 인천공항 주차장 후쿠오카 공항을 너무 자주 가서 그런지 도착 기념 사진을 하나도 안 찍었다. 여긴 3일간 묵을 숙소인 슈퍼 호텔 하카타 주변 고후쿠마치 하필 후쿠오카에 대형 공연이 몇 개 잡혀 있어 호텔 대부분이 평소보다 2~3배 비싼 요금을 받고 있었다. 슈퍼 호텔 하카타는 그나마 저렴했음 호텔에 짐을 풀고 나왔더니 벌써 저녁 7시가 넘었다. 저녁식사는 하코자키-큐다이마에 역 주변의 스시로로 결정. 무엇보다 사람이 많지 않은 동네라 좋다. 시작은 어김없이 달걀찜으로 언제 먹어도 맛있는 오도로 스시로를 필수 방문 코스로 만들어버린 주범 이쿠라 다른 초밥과 디저트 메뉴도 맛있었다. 나고야에서 실망했던 기억을 깨끗이 지움 마침 주변에 돈키호테까지 .. 더보기
[후쿠오카] 스미요시 신사, 라쿠스이엔, 마이즈루 공원 산책 하카타 역 주변 하카타 역에서 도보 10분 정도면 갈 수 있는 스미요시 신사. 현재 국가 중요 문화재로 지정된 오래된 신사라고 한다. 사람이 붐비지 않는 한적한 시간대에 방문해서 더 좋았다. 슬프게도 시끄러운 한국인 남학생 무리를 만났지만 말이다. 주변 숙소에서 묵은 적도 있는데, 첫 방문이라니. 그만큼 구석구석 볼 게 많다는 의미. 캐널시티 하카타도 멀지 않다. 하지만 다음 코스는 이정표에 보이는 라쿠스이 정원이다. 라쿠스이엔 입구 아름다운 일본식 정원 차 한 잔 마시며 여유를 만끽해 보시길. 일본 골목 산책은 언제든 즐겁다. 캐널시티 하카타까지 오게 되었다. 잠시 기온 역에서 한 컷 이곳은 아카사카 역에서 가까운 마이즈루 공원이다. 오호리 공원과는 또 다른 매력이 있는 곳 후쿠오카 성터를 공원으로 조.. 더보기
[후쿠오카] 팬케이크 맛집 카페 델 솔, 최고의 오므라이스 고코쿠 이번에 묵은 곳은 도진마치 역에서 가까운 헤이와다이 호텔이다. 조식 포함에 숙박비는 10,000 엔 미만. 호텔 조식 도진마치역 이번 여행에서는 후쿠오카 대표 음식 중 하나인 미즈타키를 먹어보기로 했다. 겨울과 잘 어울리는 따뜻한 일본식 나베 요리로 닭곰탕과 비슷하다. 마침 하카타 역 상가에서 미즈타키 파는 집을 발견했다. 생맥주와 미즈타키 자극적이지 않고 따뜻한 일본 가정식 좋아하는 분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맛. 식사를 마치고 나왔더니 벌써 대기 손님들이.. 주변에 이런 가게도 있었구나. 베지 피자라니 하카타의 밤 이곳은 텐진 역에서 멀지 않은 곳에 있는 카페 델 솔이다. 먹기 아까울 정도로 귀여운 야옹 라떼 카페 델 솔을 대표하는 메뉴인 팬케이크. 입안에서 사르르 녹는다. 배부르지 않을 때 방문하실 것.. 더보기
[후쿠오카] 쇼핑의 추억. 하카타역, 솔라리아 스테이지, 미쓰코시, 텐진 로프트 이번 여행에서는 익숙한 상가들을 시간 구애 없이 좀 더 편하게 둘러봤다. 쇼핑에 별 관심이 없어 제대로 보지 못했던 것들을 보는 재미는 생각보다 쏠쏠했다. 하카타 시티의 어린이 공간 진짜 같은 동물 인형들 후쿠오카에서도 만날 수 있는 나나스 그린티 너도 즐겁구나? 애니메이트 카페 너의 이름은 덕후들을 설레게 할 물품들 생활용품을 많이 보게 되는 로프트 귀요미 인형들 저기 보이는 텐진코어 미쓰코시는 지하 식품매장을 둘러봤다. 밸런타인데이 기간이라 더 화려하다. 정교하게 포장된 먹거리들 귀여운 고양이 도넛 다시 로프트 역시 대단한 스타워즈 인기 킷캣 매장도 별도로 있다 인기가 좋은 딸기 초콜릿 이제 후쿠오카에서도 가토 페스타 하라다 러스크를 살 수 있구나. 오랜만에 사서 먹었는데, 어지간한 제품들은 따라올 .. 더보기
[후쿠오카] 하카타/텐진 타워 레코드, 북오프, 프리티 그린 탐방기 후쿠오카는 워낙 자주 방문해서 덕질 경로가 뚜렷하다. 보통은 하카타 역 타워레코드를 시작으로 하카타 역에서 멀지 않은 북오프, 그리고 텐진 타워 레코드 & 북오프를 구경하곤 한다. 이번 여행에서는 유달리 찍은 사진이 많아 이렇게 하나의 포스팅으로 올려본다. 텐진 파르코 백화점 축덕(사커) 샵이 있어서 잠시 구경 살까말까 고민하다 내려놓고 왔다. 입구부터 시선을 사로잡는 텐진 프리티 그린(Pretty Green) 매장. 리암 갤러거는 요새도 이 브랜드 잘 운영하고 있는지 모르겠다. (트위터를 더 열심히 하는 것 같음) 60% 세일이라 해도 만만치 않은 가격 사진을 더 찍고 싶었으나 곧 가게 접을 것 같은 주인장 표정이 영 불편하게 느껴져서 황급히 퇴장 언제와도 즐거운 텐진 타워 레코드 보위와 오아시스로 가.. 더보기
[사가] 북오프 이마리, 사가 타워레코드와 돈키호테, 유메타운 쇼핑 처음 가보는 북오프 이마리. 이런 시골마을에도 북오프는 하나씩 있다. 음반은 생각보다 적었지만, 책은 꽤 많았다. 퀸 밀라노 공연 부틀렉을 250엔에 팔고 있어서 기념(?)으로 구매했다. 루 리드 커버인 락킹 온도 하나 겟. 사가에서 쉽게 보기 어려운 타워레코드를 구경하기 위해 들른 이온몰 언제 봐도 반가운 타워 간판 스타워즈 스페셜 전부 탐난다. 계속 머물며 찍게 되는.. 데이빗 보위 코너 락킹 온 단골 커버 모델 노엘 갤러거 굿즈가 더 다양해졌다. 락페에 입고 가고 싶은 타워 레코드 우비 데이빗 보위 시디 하나 사고, 이온몰을 조금 더 구경 정말 적절한 모델이다. 이제 다음 코스인 돈키호테로 이동 각종 먹거리들을 돈키호테에서 쓸어왔다. 참고로 5000엔 이상 구매하신다면 꼭 면세 혜택을 받으시길. 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