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큐슈

[야나가와] 뱃놀이, 와카마츠야 장어덮밥, 키타하라 하쿠슈 생가, 타치바나 뮤지엄 2012년, 2015년에 이은 세 번째 야나가와 방문. 앞선 방문은 모두 추울 때였는데 이번엔 야나가와의 여름을 경험하게 됨 야나가와 역 이번엔 후쿠오카 텐진에서 50분 이내로 올 수 있는 니시테츠 전철 왕복 승차권, 뱃놀이 탑승권, 야나가와 명물 장어덮밥 집 중 한 곳을 선택할 수 있는 런치 식사권으로 구성된 도쿠모리 티켓을 구매했다. 금액은 1인 5,150엔 첫 코스는 야나가와 풍경을 만끽할 수 있는 오호리 메구리(뱃놀이) 사공이 불러주는 옛날 노래와 안내를 들으며 천천히 나아가는 배를 즐기는 여유. 뱃놀이는 7년 만인데 그때 못지않게 좋았다. 대충 이런 분위기 뱃놀이를 마치고 간 곳은 와카마츠야. 이곳도 모토요시야에 뒤지지 않는 맛을 자랑하는 맛집이다. 일단 코카콜라를 병으로 주는 것부터 아주 좋았.. 더보기
[후쿠오카] 하코자키-큐다이마에 스시로, 돈키호테, 고코쿠 오므라이스, 북오프 & 타워 레코드 2019-08-03 ~ 08-06 휴가철인데 예상외로 한산한 인천공항 주차장 후쿠오카 공항을 너무 자주 가서 그런지 도착 기념 사진을 하나도 안 찍었다. 여긴 3일간 묵을 숙소인 슈퍼 호텔 하카타 주변 고후쿠마치 하필 후쿠오카에 대형 공연이 몇 개 잡혀 있어 호텔 대부분이 평소보다 2~3배 비싼 요금을 받고 있었다. 슈퍼 호텔 하카타는 그나마 저렴했음 호텔에 짐을 풀고 나왔더니 벌써 저녁 7시가 넘었다. 저녁식사는 하코자키-큐다이마에 역 주변의 스시로로 결정. 무엇보다 사람이 많지 않은 동네라 좋다. 시작은 어김없이 달걀찜으로 언제 먹어도 맛있는 오도로 스시로를 필수 방문 코스로 만들어버린 주범 이쿠라 다른 초밥과 디저트 메뉴도 맛있었다. 나고야에서 실망했던 기억을 깨끗이 지움 마침 주변에 돈키호테까지 .. 더보기
[가고시마] 아뮤 플라자 구경, 역 주변 산책, 수족관에서 돌고래 쇼 관람 2018년 마지막 날은 언제 가도 정겨운 가고시마 투어로 결정. 구마모토 역에서 가고시마로 가는 신칸센을 타기 위해 아침 일찍 나왔다. 사진은 오전 9시 스이젠지 구마모토 역 상가에서 귀여운 구마몬 제품들 구경 중 이제 신칸센을 타고 가고시마로 음반, 책이 너무 적어서 아쉬웠다. 일본 스타벅스는 왜 이리도 맛있는 걸까. 2019년을 몇 시간 앞둔 조용한 아케이드 야스이초. 저 멀리 사쿠라지마 화산이 보인다. 육교에서 내려다 본 오가와초 사쿠라지마로 가는 배 가고시마 수족관 주변에서 무료로 돌고래를 볼 수 있다. 다시 봐도 재밌는 돌고래 쇼 지난번보다 더 괜찮은 사진을 몇 장 건졌네 사쿠라지마 화산이 좀 더 잘 보이는 곳에서 또 사진을 찍었다. 괜스레 마음이 따뜻해져. 이제 다시 가고시마 역으로 마지막으로.. 더보기
[이부스키] 스나무시카이칸 사라쿠 모래찜질, 맛집 사츠마아지 런치 오늘은 구마모토에서 가고시마, 이부스키를 도는 꽉 찬 일정이라 아침 일찍 호텔에서 나왔다. 구마모토 역에서 가고시마주오역으로 가는 신칸센을 기다리며 빵 구경 스나무시카이칸 사라쿠에 도착했다. 2층 카운터에서 입욕료 내고 가운을 받았다. 가운은 속옷까지 다 벗고 입으라는 안내를 해준다. 저기 보이는 곳이 모래찜질 장소다. 뜨거운 해변에 누워있으면 담당하는 분들이 모래를 덮어주고 15분 정도 찜질을 한다. 1~2분이면 몸이 후끈해지는데 평소 몸이 차갑거나 찜질방 좋아하는 분이라면 아주 좋은 경험이 될 듯. 폰을 들고 가면 사진도 찍어주시는데, 매우 웃기게 나올 가능성이 높다. (내 얘기) 찜질이 끝나면 모래를 씻어내고 욕탕에서 샤워로 마무리하면 된다. (남자 욕탕에 여성 관리자분이 들어오셔서 아무렇지도 않게.. 더보기
[구마모토] 직항은 처음. 여기저기 쏘다니며 즐긴 시내 여행 2018.12.29~2019.01.01보통 후쿠오카나 사가에서 들른 구마모토를 직항으로 오게 됐다. 2018년 마지막 날과 2019년 첫날을 이곳에서 보낼 수 있어 정말 좋았다. 구마몽이 반겨주는 공항 정말 작은 구마모토 공항 오랜만에 차 안 빌리고 남큐슈 레일패스를 끊었다. 가고시마에 갈 예정이기 때문에. 스이젠지 공원 역에 내려서 숙소로 가는 길. 날씨 좋고, 공기도 아주 좋다. 3일간 묵을 숙소인 마츠야 별관에 짐을 맡기고 점심식사를 하기 위해 바로 나왔다. 마츠야 별관 3일 숙박비는 34,440엔 숙소에서 도보 10분 거리에 있는 스이젠지 역. 열차가 자주 안 다녀서 시간을 잘 보고 가야한다. 요아스마치 스시로. 저 우니(성게알) 프로모션 깃발을 보고 얼마나 설렜는지. 시작부터 성게알 초밥 대잔치.. 더보기
[기타큐슈] 고쿠라 역 주변 쇼핑하기, 다시 찾은 고쿠라성 사진부터 쓸쓸함이 느껴지는 마지막 날 아침 고쿠라 대표 빵집 시로야 시로야 대표 메뉴와 스타벅스 기간 한정 음료 남은 시간은 고쿠라 역 주변 상가들 돌며 쇼핑하기 27일 기간 한정 오픈으로 판매 중이었던 호코로 쿠키. 안 사왔으면 후회했을 정도로 격이 다른 맛이었다. 귀여운 에코백도 구경하고 일본 한정으로 어디서도 볼 수 없는 비틀스 음반을 장당 302엔에 팔고 있었다. 크로스비트 벡 커버 백화점 건물에서 발견한 나고야 테바사키 안 가면 왠지 서운할 것 같아 다시 찾은 고쿠라성 여긴 작은 음반점인데, 안에는 들어가지 않았다. 후쿠오카에만 있는 줄 알았던 카페 델솔이 고쿠라에도 있는 걸 여행 첫날에 우연히 발견했다. 결국 이번 여행의 마지막 코스로 결정 매일 먹어도 안 질릴 것 같은 예쁘고 부드러운 팬케이.. 더보기
[미야자키] 치킨난반 맛집 오구라 본점, 이온몰 쇼핑 벌써 미야자키 마지막 날. 월요일 아침 같은 기분으로 호텔에서 나왔다. 나쁘지 않았던 에어라인 호텔 미야자키 역 코인 락커에 캐리어를 넣고 금상 받은 망고 쿠키도 구매했다. 아침부터 서두른 이유는 미야자키를 대표하는 향토음식 치킨난반 맛집 오구라 본점을 가기 위해서였다. (저녁엔 줄이 너무 길어 포기) 아직 오픈 전인데도 줄이 길 정도로 인기가 좋다. 대표 메뉴인 치킨난반을 주문했는데, 양이 어마어마하다. (밥은 반 정도 남겼다) 여행 책자에서 양이 적다는 글을 봤는데, 완전 거짓말이었음. 미야자키 여행하신다면 최소 한 번은 경험해볼 가치가 있는 맛. 콜라도 하나 주문했더니 2,280엔이 나왔다. 가격은 꽤 센 편. 오구라 페북도 운영 중 배도 채웠으니 이제 쇼핑하러 가야지. 쇼핑은 이온몰에서 옷은 슬쩍.. 더보기
[미야자키] 아오시마 코도모노쿠니 BBQ 페스티벌, 도깨비 빨래판 호리키리토케 화창한 오늘은 아오시마로 출발. 큰 규모를 자랑하는 유원지 코도모노쿠니에 도착했다. 공사 중이라 별도의 입장료는 없었다. 봄에는 플라워페스타가 열린다고. 미니 골프장도 갖추고 있다. 가족단위로 놀러온 일본인이 많이 보인다. 코도모노쿠니에선 아오시마 비비큐 페스티벌이란 걸 하고 있었다. 사실 별 관심은 없었는데 어쩌다보니 입장하여 고기를 굽고 있었다. 일본에서 별걸 다 해보는구나. 여러 경품이 걸린 뽑기는 (사실상) 꽝 로즈 가든 도착 꽃들을 구경하고 로즈 아이스크림을 흡입했다. 주변에 있는 바닷가도 구경 바닷가를 지나 ANA 리조트 구경 다음 코스는 호리키리토케. 2015년엔 날씨가 좋지 않아 잠시 구경만 하고 가서 아쉬움이 남았는데, 이번에 제대로 만회했다. 역시 날씨가 중요하다니까. 가까이에서 보니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