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퀸(Queen) 부틀렉 ‘Live In Japan 1985’ 개봉기 일본 타워레코드 뉴스레터를 보다 우연히 발견한 이 앨범은 ‘음질 괜찮은 부틀렉’으로 칭할 수 있습니다. (오피셜 부틀렉이 아닙니다.) 이미 ‘Final Live In Japan’이라는 타이틀의 영상(저는 DVD로 가지고 있습니다)과 부틀렉이 있어 뭔가 새로운 건 기대할 수 없었습니다. 다만 기존 부틀렉보다 음질이 얼마나 더 좋을지가 궁금했던 것 뿐이죠. ‘Live In Japan 1985’ DVD타워레코드에서는 "퀸 라이브 에이드 출연 2개월 전 무대! 1985년 마지막 일본 공연을 완전히 수록한 앨범 등장! OBI, 소책자 첨부"라는 문구로 팬들을 현혹했는데, 결국 제가 당하고 말았습니다. 참고로 85년 일본 공연 말고도 3개의 타이틀이 더 있습니다. 함께 발매된 것은 77년 휴스턴, 81년 부에노스아.. 더보기
로저 테일러 & 브라이언 메이 2018년 12월 일본 NHK 인터뷰 일본 NHK가 로저 테일러, 브라이언 메이와 직접 만나 인터뷰한 내용을 공유합니다. 분량이 많아 일부 내용은 제외했습니다. ⓒ www.queenonline.com 1. 로저 테일러 인터뷰 Q.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에 관해 이야기해 주세요. 오랜 노력 끝에 완성된 영화는 어떠셨나요.R. 많은 분이 영화를 좋아해 주셔서 기뻐요. 세세한 사실과 시기는 조금 다르지만,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이는 영화이길 바랐어요. 모두가 기분 좋게 영화관에서 나오길 원했죠. 영화가 히트해서 정말 기쁩니다. Q. 영화에서 특히 기억에 남는 장면이 있으신가요?R. 프레디와 아버지의 관계를 그린 장면이요. 아버지가 결국 프레디의 업적을 이해하고 인정하는 장면이 굉장했어요. Q. 'Bohemian Rhapsody'를 녹음할 때 더 .. 더보기
2019년 1월 19일 영부인밴드 부평 락캠프 공연 사진들 위클래식에서 주최한 상상마당 공연은 놓쳤지만, 바로 다음 주에 열린 락캠프 공연을 다녀왔습니다. 영부인밴드는 2014년 이후 5년 만에 락캠프에서 공연하게 됐다고 하네요. 그럼 제가 현장에서 찍은 엄선된(?) 사진을 올려보도록 하겠습니다. ※ 내용은 사실과 ‘조금’ 다를 수 있으며 미화는 없습니다. 7호선 부평구청역에서 도보 1분이면 갈 수 있는 ‘역세권 공연장’ 락캠프 도착 멀리서 보면 살짝 프레디 열심히 리허설 중인 영부인밴드 프레디 : 나 여기 올라서서 노래하면 멋있을까? 멤버들 : (표정으로 대답) You take my breath away~ (셋리스트에 없는 노래) 술과 공연을 함께 즐길 수 있는 공간 대기실에서 절친 인증하는 디콘과 수염 덜 그린 프레디 가장 손이 덜 가는 키보드 문용 분장 중.. 더보기
약 80일간 경험한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와 퀸 열풍 그리고 기현상 ‘보헤미안 랩소디’ 개봉 이후 그와 관련한 기사 작성, 블로그 포스팅을 전혀 안 했다. 현명한 선택이었다. 2018년 한국의 모든 매체가 퀸으로 본전을 뽑으려는 거 같았으니까. 내가 기사를 쓰는 매체에도 퀸 관련 기사가 30개 이상 올라왔고 주변 사람들은 티브이, 라디오, 기타 행사 출연으로 정신없었다. 어디에도 나설 생각이 없었던 나는 아카이브 같은 존재로 주변인들에게 이런저런 ‘낡은 자료’만 제공했다. 이 포스팅 역시 정식 기사가 아니며, 지금까지의 아무 말 대잔치를 하나로 엮은 것이다. 이제 슬슬 열풍이 식을 때인 것 같아 시작한 일종의 정리.1. 예상은 다 틀렸다. ▲ 영화 개봉 전에 찍은 홍보물. 이때만 해도 그렇게 잘될 영화가 아닌데 홍보를 아주 열심히 한다고 생각했다.10월 31일에 개봉한 .. 더보기
퀸(Queen) 관련 책 출시 소식 정리 예상보다 더 빠르게 출판업계가 움직이고 있습니다. 알라딘에서는 퀸 관련 책들을 모은 광고 메일까지 발송했네요. 보헤미안 랩소디 인기에 편승한 피아노 악보집은 무려 네 권이나 출시됩니다. 악보 시장은 역시 치열하군요. 이러다 ‘보헤미안 랩소디 경제학’, ‘퀸 노래로 시작하는 영국 영어’, ‘프레디 머큐리 성공의 50가지 비밀’ 같은 책도 나올 기세입니다. (농담) ‘밥 딜런 노벨상 시절’처럼 급조한 책도 나올 때가 됐는데, 검증된 책들의 번역본이 먼저 나올 것으로 보여 기쁩니다. 내년 초에 발매될 퀸 관련 책은 일단 3권이네요. 1. 보헤미안 랩소디 공식 인사이드 스토리북원제는 [Bohemian Rhapsody: The Official Book of the Movie]로 원서를 구매할 예정이었는데, 이렇게.. 더보기
퀸을 연주하는 영부인밴드 소개 (2018 Ver.) ⓒ이한결 님 퀸(Queen)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퀸을 연주합니다.영부인밴드(0vueenband)는 1997년, 퀸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모여 결성한 트리뷰트 밴드입니다. 초기에는 팬클럽 행사로 비정기적인 공연을 펼쳤고, 2000년 이후 독자적인 활동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밴드는 여러 무대에서 오랜 염원이던 ‘퀸 노래로 채워진 공연'을 선사하며 한국 퀸 팬들의 열정을 대변했습니다. 조금씩 이름이 알려지면서 장기 공연도 경험하게 되었습니다. 감사하게도 많은 분이 밴드를 알아봐 주셨고, 호응해 주셨습니다. 처음 밴드를 시작했을 때 ‘우리는 아마추어’라고 생각했던 멤버들은 점점 더 퀸에 가까워지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단순하게 퀸 노래를 연주하는 카피 밴드로 남길 원하지 않았던 멤버들은 라이브 편곡과 퍼포먼스를 .. 더보기
2018년 11월 24일 영부인 밴드 프레디 머큐리 추모공연 후기 *어르신들 계신 카페에도 올리는 게시물이라 말투가 조금 공손(?)합니다. 오랜만에 영부인 밴드의 지난 자료들을 정리하면서 2011년 이후 제 시계가 멈췄다는 걸 알게 됐어요. 퀸에 소홀했던 해는 없지만, 사람들과 멀어졌죠. 감당할 수 없이 바빴던 몇 년을 보낸 이후 시간이 더 흘렀고 어느덧 8년이 다 되어간다는 걸 모르고 살았습니다. 공연장에서 오랜만에 만난 반가운 분들에게 가장 많이 들은 이야기는 “살아있었네?”였어요. 솔직히 조금 뜨끔했죠. 하지만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흥행이 저를 공연장으로 이끌었다는 이야기는 사실이 아닙니다. ㅎㅎ 제가 영화 흥행으로 얻은 선물은 새로운 퀸 팬들이 아닐까 싶어요. 퀸알못이던 회사 동료 한 명도 싱어롱 3차를 찍는다고 하니, 말 다 했죠. 영화의 힘은 무시할 수 .. 더보기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열풍 잇는 트리뷰트 공연 열린다. 프레디 머큐리 27주기에 공연하는 영부인 밴드 한국인의 퀸 사랑이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열풍으로 재차 확인됐다. 2014년 애덤 램버트와 함께 첫 내한공연을 펼쳤을 때도 이렇게까지 뜨겁지는 않았던 것으로 기억한다. SNS는 물론 언론매체들도 밴드와 영화에 얽힌 다양한 이야기를 풀어내며 퀸을 재조명하고 있다. 개봉 2주 차에 접어든 영화는 곧 100만 관객을 넘길 것으로 보인다. (11월 10일 기준 153만) 영국을 비롯한 전 세계의 반응도 폭발적이다. 마치 영화의 대미를 장식했던 ‘라이브 에이드’가 끝난 직후 같다고나 할까. 차트상의 선전도 눈에 띈다. 11월 9일 자 영국 록 싱글 차트 1위부터 6위까지를 모두 퀸이 차지했으며 베스트 앨범은 다시 차트에 진입했다. 사운드트랙도 영화 인기에 힘입어 순항하고 있다. 영화의 중심이 프레디 머큐리라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