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엘보우

규정 준수 잘하는 화이트퀸의 2008년 해외 베스트 앨범 30 글과 함께 올린 앨범 커버를 ‘청소년 유해 정보’라 판단한 몹쓸 티스토리 덕에 2008년 결산을 2019년에 다시 올리고 있다. (사람들이 트위터, 페이스북도 거의 안 하던 시절이다!) 이번엔 규정 준수해서 고맙니? 블로그 옮길 때까지만 참을게. 1. Portishead – Third 10년을 넘게 기다렸고 그 기다림은 헛되지 않았다. 다음 앨범까지 또 10년이 필요하다면 충분히 기다릴 수 있다. 기약 없는 속편을 기다리는 마음처럼. 포티쉐드의 경이로운 음악 세계를 만날 수 있는 앨범. 2. Sigur Ros - Med Sud I Eyrum Vid Spilum Endalaust 광활한 사운드가 돋보인 이 앨범을 듣는 내내 뭉클하고 행복했다. 3. Oasis - Dig Out Your Soul 순도 높은 .. 더보기
엘보우(Elbow)의 첫 베스트 앨범 ‘The Best Of’ 발매 엘보우의 첫 베스트 앨범 [The Best of Elbow]가 발매되었습니다. 2012년에 나온 비사이드 컬렉션 [Dead in the Boot] 이후 두 번째 컴필레이션 앨범이네요. 지금까지 발표한 일곱 장의 정규 앨범에서 고르게 선곡한 ‘베스트 앨범의 정석’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미 엘보우 앨범을 모두 가진 팬이라면 1장에 축약한 스탠더드 에디션으로도 충분하겠지만, 엘보우 앨범이 없거나 몇 장 들어보지 않은 분이라면 디럭스 에디션을 추천합니다. 선곡이 정말 훌륭하네요. 28곡이 수록된 디럭스 에디션은 영국에서 트리플 플래티넘을 기록한 [The Seldom Seen Kid]에서 가장 많은 7곡이 선곡되었고, 보너스 트랙으로 실린 비틀즈 커버곡 ‘Golden Slumbers’는 [The Best Of].. 더보기
변함없이 아름답고 굳건하다. 엘보우(Elbow)의 ‘Little Fictions’ 01 Magnificent (She Says) 02 Gentle Storm 03 Trust the Sun 04 All Disco 05 Head for Supplies 06 Firebrand & Angel 07 K2 08 Montparnasse 09 Little Fictions 10 Kindling3집 [Leaders of the Free World]부터 3년 주기로 꾸준하게 정규 앨범을 발표했던 엘보우(Elbow)가 [The Take Off and Landing of Everything] 이후 다시 3년 만에 일곱 번째 정규 앨범 [Little Fictions]와 함께 돌아왔다.놀라울 만큼 현재의 감정을 솔직하게 표현하는 가이 가비는 배우 레이철 스털링과의 결혼, 20여 년간 동고동락했던 드러머의 탈퇴,.. 더보기
화이트퀸의 2016년 음악일지 (11-12월) 늦어도 너무 늦었지만, 2017년 음악일지를 이어가기 위해 쓰는 2016년 마지막 음악일지 #1 음악계에서 "내가 음악을 몇 년을 들었는데"라고 말하는 사람만큼 노답이 없다. 이런 사람들이 후에 지하철 1호선에서 "내가 몇 년을 살았는데"라며 꼰대질을 하겠지. #2 R.I.P. 조덕환 (들국화) #3 프린스의 새 베스트 앨범 [4Ever]. 꽤 멋진 커버지만, 프린스 베스트는 [Hits 1]이 제일 좋다. #4 집 근처에 닉 케이브가 내한한다는 현수막이 걸린 꿈을 꿨다. 하지만 꿈에서 본 그 자리에는 “역세권 오피스텔 1억에 가능”이라는 현수막이 있었다. #5 추억의 [The Great Escape] 2012년 확장판. 짧게나마 오아시스보다 블러를 더 좋아했던 시절에 바짝 들은 이 앨범은 2000년 이후.. 더보기
화이트퀸의 2014년 해외 베스트 앨범 30 바쁜 일상에 치여 여유를 잃으면 자연스레 음악 감상도 소홀해지기 마련인데, 나는 반대의 결과가 나왔다. 음악을 통해 위로를 받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했고, 그 절실함은 틈틈이 음악을 듣는 노력으로 이어졌기 때문이다. 작년까지만 해도 (거의 100%) 음반만을 고집했지만, 이제 음원을 사는 융통성(?)도 생겼다. 물론 만족도는 음반의 10분의 1도 채 되지 않지만 말이다. 올해는 정말 줄이겠다고 다짐했던 ‘음반 구매’는 결국 100장을 가뿐히 넘기며 보기 좋게 실패(!)로 끝났다. 지금부터 소개할 리스트는 지극히 개인적인 것으로 앞서 올린 국내 베스트 앨범처럼 그냥 가볍게 봐주셨으면 좋겠다. 참고로 일부 앨범 소개는 다른 매체에 썼던 글을 가져오기도 했다. 1 Beck - Morning Phase 2.. 더보기
가디언, 모조, 언컷, 롤링 스톤, NME, Q, Spin의 2014년 베스트 앨범 The Guardian 1. St Vincent - St Vincent 2. War On Drugs - Lost in the Dream 3. FKA twigs - LP1 4. Aphex Twin - Syro 5. Caribou - Our Love 6. La Roux - Trouble in Paradise 7. Run the Jewels - Run the Jewels 2 8. Beck - Morning Phase 9. Flying Lotus - You’re Dead 10. Sleaford Mods - Divide and Exit 11. Mac DeMarco - Salad Days 12. Taylor Swift - 1989 13. Kate Tempest - Everybody Down 14. Future Is.. 더보기
엘보우(Elbow), 닉케이브 라이브 앨범 발매 엘보우(Elbow)의 첫 번째 라이브 앨범과 닉 케이브 앤 더 배드 시즈(Nick Cave and the Bad Seeds)의 네 번째 라이브 앨범이 11월 말에 발매되었습니다. 두 앨범 모두 국내 발매 가능성은 매우 낮기 때문에 이렇게 포스팅을 하게 되는군요. Elbow Live At Jodrell Bank Disc 1 1. High Ideals * 2. The Bones Of You 3. Station Approach 4. Lippy Kids * 5. Leaders Of The Free World 6. Grounds For Divorce 7. The Loneliness Of A Tower Crane Driver 8. The Night Will Always Win * Disc 2 1. Starling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