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owie

데이빗 보위 박스셋 'A New Career In A New Town (1977-1982)' 개봉기 + 최근에 구한 것들

아마존 UK에서 생각보다 싸게 구매한 세 번째 보위 박스세트 시리즈 'A New Career In A New Town (1977-1982)'. 올해도 예약구매를 했는데, 이젠 매년 추석에 받는 선물세트 같다.  


앞선 세트들과 다르지 않은 구성. 하지만 꽤 오래 기다려서 반가움이 컸다. 박스가 구겨지지 않은 것만으로도 만족 


대부분 가지고 있던 앨범이라 사야 할 이유를 만들어야 했다. CD 11장이 들어있지만, 정규 앨범은 겨우 4장


우선 128P 미니 책자를 열어보고 


히어로즈 EP와 앨범부터 감상하기 시작


이건 기존 리마스터 CD 버전


로(Low) 박스셋 버전 (위) / 기존 리마스터 CD 버전 (아래)


토니 비스콘티가 리믹스한 2017년 버전이 추가된 로저(Lodger) 박스셋 버전


이건 기존 리마스터 CD 버전


2017 버전이 추가된 라이브 앨범 스테이지. 그건 박스셋에 이 앨범만 4장이 있다는 것을 의미


기존 리마스터 CD 버전


RCA에서 발표한 마지막 스튜디오 앨범 [Scary Monsters (And Super Creeps)]. 이 앨범은 없었기 때문에 더 반가웠다. 


박스셋에만 실리는 컴필레이션 [Re:Call 3(Non-album Singles, Single Versions & B-Sides)]


구성은 앞서 발매된 것들만큼 만족스럽진 않았지만, 보위 호갱다운 행복을 만끽할 수 있었다. 설마 내년에 또 내는 건 아니겠지? 


그나저나 박스세트 보관할 박스를 또 마련하는 것은 과연 옳은 일일까....


지금부터는 비교적 최근에 구한 보위 아이템들 소개


기사로도 썼던 [Cracked Actor]. [David Live]와 같은 'Diamond Dogs Tour'라 별 기대 없이 듣다 깜짝 놀랐다. 보위 최고의 라이브 앨범이라는 확신이 들었음.


어쩌다 운 좋게 구한 보위 [Outside] 호주반. 'Wishful Beginnings'가 빠진 대신 'Hallo Spaceboy' 리믹스와 6곡이 더해진 보너스 CD 포함. 이 앨범 좋아하는 분은 2004년에 나온 2 CD 버전도 탐날 듯.


이건 보위의 [Earthling] 일본반. 보너스 트랙은 ‘Telling Lies (Adam F Mix)’. 아웃케이스 안에는 브로마이드가 있다. (보위 정면샷 아니어서 약간 실망) 당시 한국반에는 ‘Under Pressure’ 라이브 버전을 보너스로 수록했다. (퀸과 부른 라이브인 줄 알고 샀다가 실망했던 기억이 있다)

이건 [Hours] 일본반. 보너스 트랙 ‘We All Go Through’,  홀로그램, 부클릿, 일본어 해설지와 가사집으로 구성. 생각보다 중고가 많은 앨범이다. 지금도 오프닝 트랙 ‘Thursday’s Child‘와 함께 하루를 시작하는 것을 좋아한다


예상치 못한 곳에서 구한 리얼리티 2CD 디지팩 버전. 이게 아직 미개봉으로 있다니, 한국에서 참 인기가 없었구나. 


중고로 겨우 구한 [At The Beeb] 3 CD 리미티드 에디션. 보너스 디스크에 2000년 BBC 세션 15곡이 실렸는데, 이게 너무 마음에 들어서 2 CD 버전으로 만족할 수 없었다.


보위가 재능 과시했던 두 장의 이기 팝 앨범. 여기서 얻은 경험은 자연스레 베를린 3부작에도 반영 (왠지 이 포스팅에 넣어야 할 것 같았음) 


책으로 나온 ‘데이비드 보위: 그의 영향’. 우리가 다른 자신이 될 수 있다고 믿게 하는, 어쩌면 쉽게 깨어질 수도 있는 정체성에 관한 이야기까지 빠르게 읽었다. (다 읽기까지는 꽤 시간이 걸렸다) 이 책이 잘 팔려서 더 많은 보위 서적이 출간되면 좋겠다.


어쩌다 구한 모조 보위 특집. 100곡 소개는 새로울 게 없지만, NME보다 더 공감되는 리스트다. 부록 시디는 커버만으로도 존재감이 충분함



데이빗 보위 다큐 보면서 실시간으로 트위터에 남겼던 소감들

 1. 랜선 친구들과 옹기종기 모여 티브이 보며 울고 웃은 기분

 2. 잘생김은 감동을 극대화한다. 보위 얼굴이 내게 그렇게 말했다.

 3. 라자루스 좀 아껴 좀 들을걸. 벌써 100번을 넘겼네. 그래도 여전히 떨리고, 아프다.

 4. 음반으로만 들은 리얼리티 투어 영상으로 찾아서 봐야겠다. 허리케인 페스티벌도

 5. 더 넥스트 데이 앨범의 철통 보안을 보며, 로버트 프립 할배의 깨방정 재평가

 6. 난 아직 2016년 1월 11일 정도에 머물러있는 것 같구나



화이트퀸

  • 삽질 2017.12.09 16:10

    박스셋 리뷰 우연히 보고 댓글 남겨봅니다.

    1. 이번 박스셋은 만족스러운듯 살짝 아쉬운듯 모호한 감정입니다. 마지막 시디에 Cat people이 실려 있어서 이 다음에 80년대 디스코 시대 박스셋이 나올 수도 있지 않을까 하고 살짝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2. Cracked Actor는 정말 최고입니다. David Live를 감흥없이 들었는데 이걸 들으니 갑자기 다시 Diamond Dogs 앨범을 찾아듣게 되더라고요.

    3. At the Beeb 초판 부록에 있던 저 라이브는 별도로 판매할 가치가 있다 싶은데... 제가 가진 시디는 이제 기스투성이가 되어서 재생이 위태위태합니다.ㅜㅜ

    4. 다큐 실시간 감상:
    "보위는 방귀 뀌지 않아요!"

    • Favicon of https://whitequeen.tistory.com BlogIcon 화이트퀸 2017.12.20 00:56 신고

      박스셋 동지(!)를 블로그에서 만나다니 정말 반갑습니다. ^^
      1. 저도 살짝 아쉬움이 남습니다. 후속편을 기대하고 있답니다.
      2. 사실 큰 기대를 안 했는데, 정말 좋았습니다. 절로 그 시절 앨범을 다시 듣게 하더군요.
      3. 왜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공개해서 이런 고통(?)을 주는지 모르겠습니다. ㅠㅠ
      4. 그 멘트 정말 예술이었어요.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