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레디머큐리

내한 공연 열흘 앞둔 퀸, 한국에서 들려줄 노래는? 오마이뉴스에 쓴 기사입니다. http://omn.kr/1m8ls 내한 공연 열흘 앞둔 퀸, 한국에서 들려줄 노래는? 영화 수록곡 중심으로 약 30곡 연주 star.ohmynews.com 네이버 포스트 링크 http://naver.me/FKsdV7ii 내한 공연 열흘 앞둔 퀸, 한국에서 들려줄 노래는? (+ 예상 세트리스트) [BY 화이트퀸] 서울에서 재개하는 랩소디 투어,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수록곡 중심으로 약 30곡 연주 ... m.post.naver.com 더보기
2019년 11월 23일 영부인밴드 프레디 머큐리 추모 공연 후기 * 일부 내용은 사실과 다를 수 있으며 다분히 ‘의도된’ 것임을 밝힙니다. 영부인밴드는 올해 이미 여섯 번의 공연을 했습니다. 멤버들의 개인 스케줄, 체력, 연세를 고려하면 굉장한 강행군이었죠. 하지만 거의 매년 진행했던 프레디 머큐리 추모 공연을 건너뛸 수 없었습니다. 퀸 + 아담 램버트 내한 공연도 두 달 앞으로 다가온 시점이었으니까요. 공연장에 막 도착해서 가장 먼저 한 말은 “망했다”였습니다. ‘보헤미안 랩소디’ 열기가 빠졌고 다른 행사도 많았지만, 생각했던 것보다 더 사람이 없어 보였으니까요. 돌이켜보니 그때 제가 잠시 ‘코리안 타임’을 망각했던 거 같습니다. (공연까지 15분 남아 있었음) 공연장이 어두워지고 ‘Innuendo’가 흐르기 시작했을 때 거짓말처럼 사람이 많아졌습니다. 엄청난 환호.. 더보기
보헤미안 랩소디 개봉 1년, 식지 않은 퀸 열풍 + 영부인밴드 공연 지난해 10월 31일 개봉한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로 시작된 퀸 열풍은 공연, 방송, 출판업계를 분주하게 할 만큼 거셌다. 영화가 무서운 기세로 300만 관객을 넘겼을 때 ‘라라랜드’ 기록을 깰 수 있겠다는 전망이 나왔는데, 그건 시작에 불과했다. 싱어롱, 응원 상영으로 확장된 영화는 해를 넘겨서까지 극장에 걸리며 천만 명에 가까운 관객을 동원했고 역대 음악 영화 흥행 1위에 올랐다. 예고된 흥행은 분명 아니었다. 평단의 반응은 냉담했고 고증 문제를 지적하는 팬도 있었다. 하지만 세대를 초월한 음악들이 대중의 마음을 흔들었다. 그렇게 퀸은 다시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고 새로운 팬도 생겨났다. 2018년 11월 17일 자 빌보드 앨범 차트에는 ‘보헤미안 랩소디’ 사운드트랙이 3위에, 세 장의 히트곡 모음.. 더보기
일본 음악 잡지 뮤직 라이프(Music Life) 퀸 특집 임시 증간호 4권 복원 소식 + 최근에 나온 책들 퀸의 일본 공연을 다룬 음악 잡지 '뮤직 라이프(Music Life)' 임시 증간호 4권이 복원되었습니다. 처음 일본에 방문한 1975년, 두 번째 방문인 1976년, 큰 규모의 투어를 펼친 1979년, 플래시 고든 발매 직후인 1981년까지 모두 광고 페이지를 제외한 나머지가 원본 그대로 복원되었다고 합니다. 이 책들은 신코 뮤직 사이트(http://shinko-music-shop.com/?pid=140098327)와 행사장에서만 판매하며 특별 부록도 함께 제공한다고 합니다. 규격은 A4 사이즈이며 4권 세트 가격은 9,720엔입니다. 세트 구성 1975년 10월 임시 증간호 - 퀸 특집 (104페이지)첫 일본 공연 밀착 취재. [A Night At The Opera] 레코딩 세션이 있던 리지 팜 스튜.. 더보기
퀸(Queen) 부틀렉 ‘Live In Japan 1985’ 개봉기 일본 타워레코드 뉴스레터를 보다 우연히 발견한 이 앨범은 ‘음질 괜찮은 부틀렉’으로 칭할 수 있습니다. (오피셜 부틀렉이 아닙니다.) 이미 ‘Final Live In Japan’이라는 타이틀의 영상(저는 DVD로 가지고 있습니다)과 부틀렉이 있어 뭔가 새로운 건 기대할 수 없었습니다. 다만 기존 부틀렉보다 음질이 얼마나 더 좋을지가 궁금했던 것 뿐이죠. ‘Live In Japan 1985’ DVD타워레코드에서는 "퀸 라이브 에이드 출연 2개월 전 무대! 1985년 마지막 일본 공연을 완전히 수록한 앨범 등장! OBI, 소책자 첨부"라는 문구로 팬들을 현혹했는데, 결국 제가 당하고 말았습니다. 참고로 85년 일본 공연 말고도 3개의 타이틀이 더 있습니다. 함께 발매된 것은 77년 휴스턴, 81년 부에노스아.. 더보기
로저 테일러 & 브라이언 메이 2018년 12월 일본 NHK 인터뷰 일본 NHK가 로저 테일러, 브라이언 메이와 직접 만나 인터뷰한 내용을 공유합니다. 분량이 많아 일부 내용은 제외했습니다. ⓒ www.queenonline.com 1. 로저 테일러 인터뷰 Q.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에 관해 이야기해 주세요. 오랜 노력 끝에 완성된 영화는 어떠셨나요.R. 많은 분이 영화를 좋아해 주셔서 기뻐요. 세세한 사실과 시기는 조금 다르지만,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이는 영화이길 바랐어요. 모두가 기분 좋게 영화관에서 나오길 원했죠. 영화가 히트해서 정말 기쁩니다. Q. 영화에서 특히 기억에 남는 장면이 있으신가요?R. 프레디와 아버지의 관계를 그린 장면이요. 아버지가 결국 프레디의 업적을 이해하고 인정하는 장면이 굉장했어요. Q. 'Bohemian Rhapsody'를 녹음할 때 더 .. 더보기
2019년 1월 19일 영부인밴드 부평 락캠프 공연 사진들 위클래식에서 주최한 상상마당 공연은 놓쳤지만, 바로 다음 주에 열린 락캠프 공연을 다녀왔습니다. 영부인밴드는 2014년 이후 5년 만에 락캠프에서 공연하게 됐다고 하네요. 그럼 제가 현장에서 찍은 엄선된(?) 사진을 올려보도록 하겠습니다. ※ 내용은 사실과 ‘조금’ 다를 수 있으며 미화는 없습니다. 7호선 부평구청역에서 도보 1분이면 갈 수 있는 ‘역세권 공연장’ 락캠프 도착 멀리서 보면 살짝 프레디 열심히 리허설 중인 영부인밴드 프레디 : 나 여기 올라서서 노래하면 멋있을까? 멤버들 : (표정으로 대답) You take my breath away~ (셋리스트에 없는 노래) 술과 공연을 함께 즐길 수 있는 공간 대기실에서 절친 인증하는 디콘과 수염 덜 그린 프레디 가장 손이 덜 가는 키보드 문용 분장 중.. 더보기
약 80일간 경험한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와 퀸 열풍 그리고 기현상 ‘보헤미안 랩소디’ 개봉 이후 그와 관련한 기사 작성, 블로그 포스팅을 전혀 안 했다. 현명한 선택이었다. 2018년 한국의 모든 매체가 퀸으로 본전을 뽑으려는 거 같았으니까. 내가 기사를 쓰는 매체에도 퀸 관련 기사가 30개 이상 올라왔고 주변 사람들은 티브이, 라디오, 기타 행사 출연으로 정신없었다. 어디에도 나설 생각이 없었던 나는 아카이브 같은 존재로 주변인들에게 이런저런 ‘낡은 자료’만 제공했다. 이 포스팅 역시 정식 기사가 아니며, 지금까지의 아무 말 대잔치를 하나로 엮은 것이다. 이제 슬슬 열풍이 식을 때인 것 같아 시작한 일종의 정리.1. 예상은 다 틀렸다. ▲ 영화 개봉 전에 찍은 홍보물. 이때만 해도 그렇게 잘될 영화가 아닌데 홍보를 아주 열심히 한다고 생각했다.10월 31일에 개봉한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