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너럴닥터

연남동으로 이사간 제너럴닥터, 드디어 맛본 누하의 숲 점심메뉴 연남동으로 이사한 제너럴닥터를 이제야 가봤다. 병원 같았던 홍대 시절과는 다른 느낌. 식사 메뉴에서 병원식이 빠졌다. 아쉬웠지만, 뭐 어쩔 수 없지. 여전히 우리를 반겨주는 고양이들 바질페스토 샐러드와 빨간 카레. 제너럴 닥터 특유의 정갈한 맛은 여전하구나. 좋아. 내 물을 마시고 있는 고양이님 ㅎㅎ 귀여워서 동영상도 찍었다. 제너럴닥터 앞에서~ (참고로 2월임) 후식은 연남동 카페 라운지에서. 1시간 기다릴 것을 각오하고 찾아간 누하의 숲. 평일 낮(11시)인데도 사람이 엄청나게 많다. 12시 ~ 2시 사이면 더 끔찍할 듯. 누하의 숲 기다리면서 잠시 서촌 산책 영화루 중화요리도 줄이 매우 길다. 아직 점심시간 전이라 한산. 점심 메뉴는 딱 2개. 치킨남방 정식과 토마토 치즈 연근 오징어 구이. 토마토.. 더보기
홍대 제너럴닥터의 병원식_그리고 고양이 홍대 자체를 별로 좋아하지 않으니, 좋아하는 집 또한 거의 없다. 그런데 제너럴 닥터는 정말 마음에 든다. 마침 밥 기다리는 타이밍에 등장하신 고양이- 도도하지 않은 녀석이다. 자극적이지 않고, 내 입맛에도 맞는 병원식- 이런 음식들은 매일 먹으라 해도 먹을 수 있겠어. 제너럴 닥터는 사실 내과인데, 도통 먹는 것과 고양이 사진 뿐이군. Written By 화이트퀸 (styx0208@naver.com) http://whitequeen.tistory.com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