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라딘

2019년 4~6월에 본 영화들 +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본 것들 샤잠! ★★★☆ 7 14살짜리 남자애가 갑자기 슈퍼히어로가 됐을 때 벌어질 수 있는 일을 충실하게 그려냄. 억지스러운 설정 없어서 더 좋았고 음악도 마음에 들었다. (퀸 노래도 나옴) 원래 계획대로 아쿠아맨 개봉 전인 크리스마스 시즌에 개봉했으면 더 좋았을 텐데, 그게 좀 아쉽다. 개인적으로 정말 좋아하는 영화 빅이 생각났고 재커리 리바이 섭외가 신의 한 수가 됨. 바이스 ★★★★ 8 영화보다 더 흥미로운 추악한 미국 정치 드라마로 마지막까지 긴장감을 유지한다. 더불어 올해 아카데미가 얼마나 멍청한 선택을 했는지 알게 해준 작품. 딕 체니를 연기한 크리스찬 베일은 이제 건강이 염려될 정도. (연기의 신이라는 거 다 알고 있으니 이제 체중 조절 없는 말끔한 모습 좀 보여줘요) 미성년 ★★★★ 8 디테일과 .. 더보기
화이트퀸의 2019년 음악일지 (4~6월) #1 라디오에서 '사랑은 은하수 다방에서'가 나오는데 그때와 지금의 홍대/합정을 비교하면 완전히 다른 동네일 듯. 너무 많은 가게가 망하고 또 새로 생겨서 마을 꾸미는 게임을 실사로 보는 기분이랄까. #2 팬들도 잘 안 듣는 마이 케미컬 로맨스 라이브 앨범 #3 빌리 아일리시 데뷔 앨범 [When We All Fall Asleep, Where Do We Go?]가 영국 앨범 차트 1위에 오르며 조스 스톤의 17세 5개월 기록을 깨고 차트 1위에 오른 최연소(17세 3개월) 여성 아티스트로 등극했다는 소식. NME가 '음악의 미래'라 극찬했던 다수의 뮤지션이 별다른 빛을 못 보고 사라졌지만, ‘펠레의 저주’ 수준의 낮은 적중률은 아닌 거 같다. 일단 NME가 주목하는 신예라면 호기심을 갖게 되네. (피치포.. 더보기
화이트퀸의 2017년 음악일지 (1-3월) #1 끝이 보이지 않는 퀸 덕질 #2 데이빗 보위, 존 레논, 짐 모리슨 커버를 보고 중고로 샀던 컴필레이션 앨범. 보위 노래는 당연하게도(!) 'Heroes'가 실렸다. 엄청 안 팔렸던 것으로 기억. #3 내가 음반 사이트를 운영한다면, 덕후들이 상대적으로 잠잠한 1~2월에 기습 세일을 감행할 것 같다. 살포시 위시리스트에 담아뒀을 수입반 위주로. #4 브라이언 이노 새 앨범에서 1곡만 듣고 자려 했는데, 1곡이 전부다. (54분) 문제는, 좋다는 거... #5 브릿 어워드 2017 ‘British Female Solo Artist’에 아노니(Anohni)가 포함되었다. 멋지다. 브릿 어워드! #6 전부 공짜로(?) 받았는데, 이상하게 돈을 많이 쓴 거 같아... 사은품깡패 알라딘의 비틀즈 다이어리 #.. 더보기
화이트퀸의 2016년 음악일지 (7~8월) #1 그간 알라딘에서 꽤 많이 샀구나.. #2 위저 새 앨범은 뭐랄까, 가끔 생각나는 패스트푸드 같은 매력이 있다. 수십 년간 들을 걸작은 아닌 것 같은데, 요새 자꾸 생각나서 듣고 있다. 지금, 특히 여름에 더 많이 들어두면 좋을 앨범! #3 이제 밥 딜런 앨범에서 두툼한 부클릿은 기대할 수 없는 것인가... #4 알라딘, 내가 졌소. 이 사은품(?) 덕택에 5만 원 넘는 책과 음반을 (급하게) 샀다. #5 많이 듣진 않았던 앨범들이지만, 리마스터링 & 리미티드 에디션인데 어찌 지나칠 수 있겠는가. 결국, 새로운 버전까지 전부 사게 하는 핑크 플로이드. (하지만 ‘Delicate Sound of Thunder’는 오랜만에 좋은 음질로 들어도 별로다. ㅠㅠ) #6 햇빛 쨍쨍한 한여름 아침에 들은 매닉스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