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cord

화이트퀸의 2016년 음악일지 (11-12월)

늦어도 너무 늦었지만, 2017년 음악일지를 이어가기 위해 쓰는 2016년 마지막 음악일지


#1 음악계에서 "내가 음악을 몇 년을 들었는데"라고 말하는 사람만큼 노답이 없다. 이런 사람들이 후에 지하철 1호선에서 "내가 몇 년을 살았는데"라며 꼰대질을 하겠지.


#2 R.I.P. 조덕환 (들국화)


#3 프린스의 새 베스트 앨범 [4Ever]. 꽤 멋진 커버지만, 프린스 베스트는 [Hits 1]이 제일 좋다. 


#4 집 근처에 닉 케이브가 내한한다는 현수막이 걸린 꿈을 꿨다. 하지만 꿈에서 본 그 자리에는 “역세권 오피스텔 1억에 가능”이라는 현수막이 있었다.


#5 추억의 [The Great Escape] 2012년 확장판. 짧게나마 오아시스보다 블러를 더 좋아했던 시절에 바짝 들은 이 앨범은 2000년 이후 처음부터 끝까지 돌린 기억이 없다. 하지만 사진만 봐도 추억이 새록새록


#6 4,500원에 내놓은 (상태도 표기한) 중고 음반을 본 어느 유저가 "제가 시디 결벽증이 있는데 지문 하나 없는 깨끗한 상태인가요?"라고 묻길래 "그냥 새 거 사서 들으세요"라고 답장했다. (사진은 내용과 전혀 무관)


#7 피치포크 연말결산을 보고 처음 내뱉는 소리는 매년 똑같다. "얘네 누구야?“ (Feat. 코헨)


#8 국내, 해외를 다 뒤져도 구할 수 없던 휘슬러 앨범을 (아주 저렴하게) 구했다. 애타게 찾던 앨범은 이제 다 손에 넣었구나. 덕후 인생 1막이 끝난 기분. 

#9 어제부로 가지고 있던 칸예 웨스트 시디 다 팔았다. 밀린 청소 하나 마친 기분이다.


#10 2016년에만 데이빗 보위 앨범 5장, 킹 크림슨 앨범 11장을 샀다. 하지만 이렇게 컬렉션이 완성되어 가는 과정이 기쁘지만은 않다. 뭐랄까, 점점 할 일을 잃어가는 느낌?


#11 메리 크리스마스! 


#12 믿기지 않는다. 조지 마이클이 이렇게 떠나다니. 보위의 죽음 이후 오전부터 가장 많은 연락을 받았다. 블로그에 조지 마이클 앨범 재발매 관련 글을 올린 게 얼마 전인데... 


#13 Upcoming 2017. The xx, 엘보우, 리암 갤러거, 유투, 아케이드 파이어, 디페쉬 모드, 시스템 오브 어 다운, 뱀파이어 위켄드 & 도널드 드럼프...




  • Favicon of https://deborah.tistory.com BlogIcon Deborah 2017.03.22 09:25 신고

    어쩌다 해킹을 당하셨어요? ㅠㅠ 정말 해킹을 하는 분도 나쁘네요. 그래서 접속도 힘드셨군요. 이제라도 다시 뵈오니 좋네요. 건강하세요

    • Favicon of https://whitequeen.tistory.com BlogIcon 화이트퀸 2017.03.25 14:57 신고

      감사합니다. ^^ 잠시 한국에 없는 사이에 해킹을 당해서 엄청 당황했었어요. 블로그 운영도 생각보다 쉽지 않네요. 이제 관리 잘해야죠. ㅠㅠ

  • 홍준호 2019.03.20 21:14

    프린스는 도저히 전 디스코그래피를 모을 엄두가 안 나더군요. 워낙 많이 냈으니.. <The Hits> 앨범은 프린스가 마지못해 냈다고 들었는데, 아이러니하게도 베스트 앨범으로서의 완성도는 최고인가 보군요.

    • Favicon of https://whitequeen.tistory.com BlogIcon 화이트퀸 2019.03.21 09:10 신고

      너무 방대하죠. ㅎㅎ 저도 다 못 모으고 포기했습니다. 히츠 앨범은 선곡, 트랙 배열 모두 이후 나온 컴필레이션보다 더 훌륭하다고 생각해요. ^^

    • 홍준호 2019.03.23 14:06

      안 그래도 4Ever 앨범은 들어본 사람이 얘기하던데 원 버전에 있던 브릿지들이 잘려나가거나 하는 식으로 편집됐다고 하더군요.

      또다른 버전으로서의 가치가 있지 않을까, 그리고 화이트퀸 님이 찍으신 사진을 보니 구성이 너무 예뻐서 좀 끌렸는데.. 역시 히츠 앨범이 최고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