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cord

밥 딜런(Bob Dylan) 모노 박스셋(The Orginal Mono Recordings) 개봉기

상당히 늦은 감이 있지만, 자체적인 ‘딜런 꺼내듣기 주간’을 맞아 박스셋 사진을 찍어봤습니다.


이 앨범을 손에 넣었을 때, 마음에 드는 이성 친구 손을 처음 잡은 소년의 기분처럼 가슴이 뛰었습니다. 지금은 바라보기만 하도 흐뭇하네요. 'Limited Edition'이라고 적힌 저 금딱지도 마음에 듭니다. 아직 품절은 아닌 상태.


구성은 초기 앨범 8장(9 CD) + 60페이지 분량의 부클릿 + 작은 유인물(?)입니다. 품질은 LP 미니어처 박스셋이라면 최소한 이 정도는 만들어야 된다고 얘기하는 것 같습니다. 100% 완벽하진 않지만, 오리지널 LP를 재현하는데 꽤 많은 공을 들인 흔적이 보입니다.


CD 1: Bob Dylan (1962)
딜런도 이렇게 풋풋했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CD 2: The Freewheelin’ Bob Dylan (1963)
LP 듣던 시절, 턴테이블에 가장 많이 올라간 밥 딜런 앨범입니다. 지금도 비가 추적추적 내리면 이 앨범이 제일 먼저 생각납니다. 휴일 오후에 느긋하게 이 앨범을 들으면서 천국이 따로 없다는 생각도 했습니다. 어린 나이에 그런 미친 생각을.


CD 3: The Times They Are A-Changin’ (1964)
우선 딜런의 표정이 마음에 들고, 커버의 거친 질감을 재현한 것은 감동적입니다. 심지어 가사집도 재현했군요.


CD 4: Another Side Of Bob Dylan (1964)
초기 딜런 앨범 중 가장 열심히 듣지 않은 앨범입니다. 그걸 강조할 의도는 아니었는데, 사진도 엉망으로 찍혔군요. 구성도 약간 부실.


CD 5: Bringing It All Back Home (1965)
가장 인상적인 커버 중 하나입니다. 구성은 역시 좀 부실하죠.


CD 6: Highway 61 Revisited (1965)
저에겐 교과서 같은 앨범입니다. 좋아질 때까지 억지로 듣던 기억이 있어요. 당시 테이프를 한 서른 번 들었더니, 좋아지진 않고 익숙해지긴 했습니다. 포크 록과 미국적인 록에 익숙해진 계기가 된 것은 분명합니다. 우측에 있는 저 초상화(?)는 제가 가지고 있던 LP에는 없었습니다.


CD 7: Blonde on Blonde (1966)
골수팬들을 꼼짝 못하게 만든 완벽한 더블 LP 재현입니다. CD는 원래 1장으로 발매됐는데, 박스셋은 2 CD입니다. 게다가 더블 재킷도 재현하고 있습니다. 개별 출시를 했다면 나름 불티나게 팔렸을 수도 있었겠지만, 개별 출시는 없었죠. LP로는 없었던 앨범이라 좋아서 입이 벌어졌습니다.


CD 8: John Wesley Harding (1967)
이 앨범도 흐뭇했습니다. 개인적으로 좋아하기도 하고요. 리마스터링 CD 시리즈 중 가장 먼저 샀던 앨범인데, 이렇게 모노 버전도 구하게 되는군요.

가격: ★★★★
패키지: ★★★★
가치: ★★★★★
합계: ★★★★☆

수입반 할인 행사할 때 어서 지르세요. 가진 앨범 조금만 팔면 됩니다. 이건 ‘소장용’이 아니라 ‘감상용’입니다.


  • loureed 2012.09.19 19:30

    이거 사려고 벼르고있습니다.. 해당앨범들은 이미 다들어봤는데 정말 너무너무 좋아서.. 헌데 전 감상용보단 소장용에 비중을 두고 있었는데, 퀸님은 그건 아니시군요...ㅎㅎ 헌데 빠른시간내 품절되거나 하진않겠죠?? 비틀스모노박셋때문에 소위 한정발매박셋..이란것에 트라우마가 걸릴지경이라...ㅡㅡ;;; 어쨌든 구경 정말 잘했습니다... 무조건 구매고고..ㅎㅎ
    헌데.. 혹시 박셋에 포함된 앨범들의 일반쥬얼반퀄리티는 어느정도인지 여쭤도 될까요?? 사실 갠적으로 앨피미니어처반을 별로 좋아하진않아서(그 단순한 구성이말이죠.. 그래서 비틀스도 모노보단 갠적으로 스테레오버전의 디지팩구성을 훨씬 좋아합니다..ㅎ), 쥬얼반의 부클릿이나 내용물이 좀 풍성하면, 해당라센반들이 가격도 저렴해서 같이 구매하고싶어서말이죠...ㅎㅎ

    • Favicon of https://whitequeen.tistory.com BlogIcon 화이트퀸 2012.09.25 04:11 신고

      물론 소장 가치도 대단하죠. 가지고만 있어도 뿌듯합니다. ㅎㅎ 박스셋은 어느날 갑자기 품절되는 경향이 있어서 가능한 빨리 손에 넣으시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물론 비틀즈 모노 세트는 많은 사람들을 멘붕에 빠지게 했지만 말이죠. ㅎㅎㅎ
      그리고 초기작들 일반 쥬얼반은 비추입니다. 대신 디지팩 리마스터링 버전을 추천합니다. 요것도 샘플을 조만간 올려볼게요. 1990년대 재발매반은 음질이 좀 별로라서요. (부클릿은 대부분 부실해요)

  • Favicon of https://boyguyboy.tistory.com BlogIcon 칼라이레 2012.09.21 05:14 신고

    스테레오반은 나눠둔 게 영 어정쩡하던데 모노반은 리마스터링까지 되서 그런지 명징하게 들리는 것이 바로 택하게 만들더군요. 비틀즈처럼 만들지 않는 다면야 당연히 모노반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ps1. 밥 딜런도 50주년 기념으로 모든 스튜디오 앨범 박스세트가 나오려나요?
    ps2. 조니 캐쉬의 콜럼비아 앨범 전집이 10월 30일에 나옵니다. 개인적으로는 딜런 할배보다 캐쉬 할배를 더 좋아해서 기대는 되는데 수입을 하려나...가격은...OTL

    • Favicon of https://whitequeen.tistory.com BlogIcon 화이트퀸 2012.09.25 04:13 신고

      비틀즈 모노반은 많은 분들께 충격을 준 것 같습니다. ㅎㅎ
      1. 밥 딜런 전작 박스셋 발매되면 저는 멘붕입니다. ㅜㅜ 이미 일반반을 리마스터링 버전으로 꽤 많이 교체한 상태라서요. 아직 그런 얘긴 들어보지 못했지만, 향후 가능성은 충분히 있네요.
      2. 조니 캐쉬는 굉장할 것 같습니다. 가격대가 궁금해지네요.

  • Favicon of https://ystazo.tistory.com BlogIcon 만물의영장타조 2012.09.24 23:39 신고

    소장용이 아니라고 하시니 쬐금 망설여집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