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9년영화

2019년 10~12월에 본 영화들 + 2019년 영화 베스트 15 조커 ★★★ 6 빌런의 기원을 DC 특유의 어두운 색감으로 그려냈다. 내 취향에 맞는 작품은 아니었으나 크림의 'White Room'이 고통스러울 정도로 자주 떠오른다. (그만큼 잘 어울렸다) 공교롭게도 영화가 개봉한 해에 세상을 떠난 ‘현생 빌런’ 진저 베이커의 기운? 말레피센트 2 ★★★ 6 1편처럼 어느 정도 답답함을 감수해야 하는 동화지만, 안젤리나 졸리의 매력을 거부할 수 없다. 82년생 김지영 ★★★☆ 7 기대했던 것보다 더 재밌었고 연출도 뛰어났다. 정유미, 공민정, 김미경 배우님의 연기도 눈부셨고. (책보다 더 순한 맛으로 어르고 달래는 영화인데 그 난리들을 친 건가?) 성희롱 예방 교육 장면은 남자들 심기 건드리지 않는 한국 사회를 잘 보여준다. 성희롱 피해자 대부분이 여성인데도 남직원 .. 더보기
2019년 7~9월에 본 영화들 (벌새_스파이더맨파프롬홈_예스터데이 외)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 7 너무 무겁지 않고 경쾌해서 좋았다. 마블의 전폭적 지원과 화려함이 돋보인 스파이더맨 성장기 라이온 킹 ★★★ 6 이건 알라딘처럼 잘될 거 같지 않았다. 기술력은 빼어난데 서사가 너무 낡았다. 예스터데이 ★★☆ 5 가볍게 즐기는 비틀스! 아래는 ‘예스터데이’ 요약 - 커다란 스크린으로 에드 시런 볼 수 있음 - 에드 시런 깜짝 출연인 줄 알았는데 비중 큼 - 에드 시런 매니저가 주인공 외모 지적함 - 헤이 듀드 애드 아스트라 ★★★☆ 7 부자간의 서사가 조금 진부했지만, 어떤 상황에서도 냉정함을 유지했던 로이 맥브라이드의 내면을 그려낸 항해가 흥미로웠다.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 8 60년대 할리우드를 그려낸 타란티노. 마지막에 한 방 먹었다. 벌.. 더보기
2019년 4~6월에 본 영화들 +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본 것들 샤잠! ★★★☆ 7 14살짜리 남자애가 갑자기 슈퍼히어로가 됐을 때 벌어질 수 있는 일을 충실하게 그려냄. 억지스러운 설정 없어서 더 좋았고 음악도 마음에 들었다. (퀸 노래도 나옴) 원래 계획대로 아쿠아맨 개봉 전인 크리스마스 시즌에 개봉했으면 더 좋았을 텐데, 그게 좀 아쉽다. 개인적으로 정말 좋아하는 영화 빅이 생각났고 재커리 리바이 섭외가 신의 한 수가 됨. 바이스 ★★★★ 8 영화보다 더 흥미로운 추악한 미국 정치 드라마로 마지막까지 긴장감을 유지한다. 더불어 올해 아카데미가 얼마나 멍청한 선택을 했는지 알게 해준 작품. 딕 체니를 연기한 크리스찬 베일은 이제 건강이 염려될 정도. (연기의 신이라는 거 다 알고 있으니 이제 체중 조절 없는 말끔한 모습 좀 보여줘요) 미성년 ★★★★ 8 디테일과 .. 더보기
2019년 1~3월에 본 영화들 (레토_가버나움_일일시호일_캡틴마블 외) 레토 ★★★★ 8 음악으로 가득한 영화. 집에 돌아와서 자연스럽게 보위, 루 리드, 티-렉스, 토킹헤즈까지 듣게 됐다. 물론 빅토르 최 음악들도. 가버나움 ★★★★☆ 9 영화적 완성도는 로마가 더 뛰어나다고 생각하지만, 가버나움이 더 기억에 남을 것 같다. 영화 개봉일에 맞춰 사운드트랙도 국내에서 발매됐는데, 음악 감독은 아역배우들을 보며 그들이 연기하는 게 아니라 실제 본인들의 삶을 그대로 묘사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닫고 거친 세상을 미화하지 않기 위해 노력했다고 함. 괜찮은 기사 링크는 여기를 참고 http://sisain.kr/33825 영화 [가버나움], 우리의 멱살을 확 잡아채다 수갑 찬 아이가 법정에 들어선다. 자인 알 하지(자인 알 라피아). “어떤 나쁜 새끼를 찔렀기 때문에” 복역 중인 소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