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쿠마모토

[가고시마] 아뮤 플라자 구경, 역 주변 산책, 수족관에서 돌고래 쇼 관람 2018년 마지막 날은 언제 가도 정겨운 가고시마 투어로 결정. 구마모토 역에서 가고시마로 가는 신칸센을 타기 위해 아침 일찍 나왔다. 사진은 오전 9시 스이젠지 구마모토 역 상가에서 귀여운 구마몬 제품들 구경 중 이제 신칸센을 타고 가고시마로 음반, 책이 너무 적어서 아쉬웠다. 일본 스타벅스는 왜 이리도 맛있는 걸까. 2019년을 몇 시간 앞둔 조용한 아케이드 야스이초. 저 멀리 사쿠라지마 화산이 보인다. 육교에서 내려다 본 오가와초 사쿠라지마로 가는 배 가고시마 수족관 주변에서 무료로 돌고래를 볼 수 있다. 다시 봐도 재밌는 돌고래 쇼 지난번보다 더 괜찮은 사진을 몇 장 건졌네 사쿠라지마 화산이 좀 더 잘 보이는 곳에서 또 사진을 찍었다. 괜스레 마음이 따뜻해져. 이제 다시 가고시마 역으로 마지막으로.. 더보기
[구마모토] 직항은 처음. 여기저기 쏘다니며 즐긴 시내 여행 2018.12.29~2019.01.01보통 후쿠오카나 사가에서 들른 구마모토를 직항으로 오게 됐다. 2018년 마지막 날과 2019년 첫날을 이곳에서 보낼 수 있어 정말 좋았다. 구마몽이 반겨주는 공항 정말 작은 구마모토 공항 오랜만에 차 안 빌리고 남큐슈 레일패스를 끊었다. 가고시마에 갈 예정이기 때문에. 스이젠지 공원 역에 내려서 숙소로 가는 길. 날씨 좋고, 공기도 아주 좋다. 3일간 묵을 숙소인 마츠야 별관에 짐을 맡기고 점심식사를 하기 위해 바로 나왔다. 마츠야 별관 3일 숙박비는 34,440엔 숙소에서 도보 10분 거리에 있는 스이젠지 역. 열차가 자주 안 다녀서 시간을 잘 보고 가야한다. 요아스마치 스시로. 저 우니(성게알) 프로모션 깃발을 보고 얼마나 설렜는지. 시작부터 성게알 초밥 대잔치.. 더보기
[미야자키] 타카치호 협곡에서 보트 타기, 나가시소면 먹기 이른 아침부터 서둘러 차를 몰았다. 오늘은 타카치호에 가는 날이기 때문. 타카치호는 미야자키 현이지만 오이타 현, 구마모토와 더 가깝다. 미야자키 시내에서는 2시간 이상 걸리는 곳. 임시 주차장에 차를 대고 100엔 버스를 탑승 드디어 도착한 타카치호 협곡 일단은 보트 예약부터. 11시에 예약했는데, 4시 30분에 탈 수 있다. (대기만 5시간 30분) 3인승 보트 1대 이용요금은 30분 기준 2,000엔. 보트 예약을 마친 뒤 잠시 보트 타는 사람들 구경 (너무 많이) 남는 시간 동안 주변을 둘러보기로 점심은 다카치호 명물 중 하나인 소멘나가시로 결정. 건져 먹는 재미가 있다고. 잘 건져서 후루룩 국수만으로는 부족해서 선택한 메뉴는 쫄깃한 당고. 다들 정말 맛있게 먹는다. (간장센베도 사서 먹었는데, .. 더보기
아소산 니시와 아소산정, 구마모토 스이젠지 이른 아침, 쿠마모토역에 가기 위해 전차 탑승- 쿠마모토 역에서 큐슈 횡단 특급 열차를 타고 아소로 고고 시골 마을 아소 역에 도착 도심부와 사뭇 다른 느낌 아소산 니시로 가는 버스 탑승. 대략 30분이 걸리는데, 경치가 예술이다. 버스만 왕복으로 돌아도 만족할 수준. 원래 목표는 아소산 로프웨이를 타고 아소산정 분화구를 보는 것이었지만, 유독가스 문제로 운행 중단. 이건 거의 복불복 수준이라는 후문. 망했다.. 돈이 많으면 이렇게 헬기를 타는 방법도 있다. 아름다운 아소산 니시 주변 말도 탔다. (타면서 찍은 사진) 아름답다. 가벼운 산행. 자연을 만끽하고 아이스크림 흡입 다시 아소역에 도착 열차 시간이 어긋나서 굉장히 허름한 전철 탑승. 이것도 추억이지. 여긴 한국인들이 찾지 않는 곳이 분명하다. 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