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외여행

[대만여행] 예스진지(예류, 스펀, 진과스, 지우펀) 버스 투어 뒷북 대만여행기의 마지막은 버스 투어 예약해서 다녀온 예스진지 첫 코스는 예류. 버스에서 내리자마자 엄청난 더위가 밀려온다. 8월의 예스진지 투어가 얼마나 험난한지 경고하는 무시무시한 예고편 같았음 양산 하나 쓰고 둘러보는데 역시 만만치 않다. 땀이 줄줄 흐르기 시작 날씨가 좋아 사진은 잘 나온다. 첫 코스여서 다행이란 생각이 들었다. 저긴 대만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마약 가게라는 가이드님의 설명 다음 코스는 스펀 다음 코스는 스펀. 기찻길과 풍등 날리기가 유명하다. 우선 풍등 날리기부터 진심 어린 마음을 담아 이런 소원을 적고 날렸는데, 아무 일이나 막 하며 팡팡 못 놀고 있다. 그래도 좋은 추억 때마침 지나가는 열차를 찍었다. 닭날개 볶음밥이 꽤 유명하다 해서 먹어봤는데 기대했던 것보다 훨씬 맛있었다.. 더보기
[대만여행] 국립 타이완 박물관, 용산사, 소금커피 58도씨, 쿠라 스시, 지아더 펑리수 최고기온 37도라는 어마어마한 더위에 지쳐 잠시 쉬러 왔다. 커피는 별로지만 전망은 끝내주는 카페. 신콩 미쓰코시 백화점 대만에도 있는 요시노야 국립 타이완 박물관에 도착 박물관 주변에 있는 은행(The Land Bank of Taiwan) 갤러리에도 볼 게 많았다. 개인적으로 이런 사진을 많이 찍고 싶었음 인파로 가득한 시먼역 젊은 친구들이 많이 보인다. 소금커피로 유명한 85도씨. 땀을 많이 흘려서 그런지 더 맛있었다. 대만에서 먹은 최고의 커피였음. 또 먹고 싶다. 국내도입이 시급함. 너무 더워서 팔도 탔구나. 대만에서 반드시 가봐야 할 곳으로 손꼽히는 아름다운 사찰 용산사 밤에 보면 더 아름답다고. 회전초밥 맛집으로 유명한 쿠라 스시. 대기가 엄청났지만, 기다리기로 했다. 1시간 이상 기다린 끝에.. 더보기
[대만여행] 보위 셔츠, 파이브 뮤직 & 차차 레코드, 마블 어벤져스 스테이션 대만여행 첫날부터 패션 아이템(?)을 뒤지느라 바빴다. 그냥 지나칠 수 없었던 보위 셔츠들. 가격이 너무 저렴해서 결국 다 샀다. 음반 덕질도 빠질 수 없지. 대만에서 처음 방문한 음반점은 파이브 뮤직이었다. 대만에서 만난 아노니! 콜드플레이 데드풀 사운드트랙 보위 얼굴 때문에 구매욕 상승하는 '지구에서 떨어진 사나이' 사운드트랙 일본 아티스트 음반을 싸게 구매할 수 있는 장점도 있다. Since 1976이 눈에 띄는 차차 레코드 확실히 파이브 뮤직보다 더 마니아 취향이고, 팝의 비중도 높다. 프랭크 사운드트랙. 이 앨범은 어디서든 비싸구나. 데이빗 보위 라이브 앨범은 마침 세일 중이라 여기서 구매했다. 체스터 베닝턴.... 언컷 보위 커버. 해외 잡지도 한국보다 훨씬 싸다. 예정에 없던 마블 어벤져스 .. 더보기
[대만여행] 에바항공, 닝샤 야시장, 빙잔 망고빙수, 중정기념당 한창 더운 여름에 다녀온 대만. 더위에 몹시 약한 내겐 엄청난 모험이기도 했다. 처음 타보는 에바항공. 기내식을 미리 예약할 수 있고, 내부 시설도 만족스러웠다. 이렇게 미리 예약하면 입맛에 맞는 기내식을 만날 수 있다. 나는 해산물 기내식을 선택. 타이페이 쑹산 공항에 도착. 공항과 시내가 가까워서 정말 좋다. 미국 달러를 대만 달러로 환전하는데 30초, 5일짜리 유심 카드를 구매하는 데 1분이 걸렸다. 그야말로 속전속결. 게다가 유심 카드는 만원 정도 수준이다. 속도와 저렴함에 깜놀. 일단 지하철을 타기 위해 쑹산 공항역으로 갔다. 대만 교통카드라 할 수 있는 이지 카드도 구매. 참고로 대만은 지하철 요금이 매우 저렴하다. 평균 600-700원 수준? 역 내부도 매우 깔끔하다. 참고로 지하철 안에서는.. 더보기
하와이 여행기 #5 – 오아후 지오반니 새우트럭, 와이메아 비치 파크, 돌 파인애플 농장, 카일루아 어느덧 하와이 여행기의 마지막편이군요. 처음으로 비싼 오픈카인 무스탕 화이트를 빌려봤습니다. 바람이 심한데다 종종 비까지 내려 제대로 즐기진 못했지만 말이죠. 잠시 와이키키 비치를 구경하고 차로 1시간 정도 걸리는 오아후로 출발합니다. 하와이에도 레드불 차량이.. 드디어 오하우 최고 맛집이라는 지오반니 새우트럭에 도착했습니다. 주변에 유사업체가 굉장히 많으니 잘 확인하셔야 합니다. 참고로 신용카드는 받지 않습니다. 오직 현금! 스프라이트와 함께 대표 메뉴를 주문했습니다. 통통한 새우와 갈릭소스의 만남! 하지만 너무 큰 기대는 금물입니다. 식사를 마치고 주변을 둘러보았습니다. 예쁜 상점들이 꽤 많군요. 알로하! 잠시 들른 와이메아 비치 파크 다음 코스는 돌 파인애플 농장입니다. 파인애플의 모든 것을 체험할.. 더보기
하와이 여행기 #4 - 천국의 바다 투어, 알라모아나 쇼핑센터 + 쇼핑 리스트 미리 예약한 천국의 바다 투어를 위해 새벽 4시에 일어났다. 일본인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판매하는 상품인데, 코스가 너무 마음에 들어 그 틈에 끼기로 했다. (외국인도 신청 가능한데, 전부 일본인이었음) 버스로 약 1시간 거리에 있는 천국의 바다 투어 장소에 도착 배에 탔더니 따뜻한 크루아상을 준다. 직접 보면 감탄할 수밖에 없는 샌드바 바다 위를 걷는 특별한 경험 벌써부터 예약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잠시 간식시간. 빵과 신선한 과일, 야채 모두 맛있다. 아름답다.. 젤리가 맛있어서 2개나 먹었다. 가이드분과 함께 하는 가벼운 댄스 타임. 아이들이 아주 즐거워한다. 스노쿨링 타임. 나는 열외 ToT 3시간정도 걸린 천국의 바다 투어가 끝났다. 즐거웠던 시간. 와이키키 시내로 왔더니 날이 맑아졌다. 무.. 더보기
하와이 여행기 #3 – 와이키키 맛집 이야스미 무스비, hy’s 스테이크, 치즈케이크 팩토리 앞서 예고한 것처럼 이번에는 하와이 맛집 소개. 개인적으로는 블로그, 책자 등에 소개된 집을 굳이 추천하고 싶지 않다. (이번 여행에서 뼈저리게 느꼈음) 1. 무스비 카페 이야스미 하와이에서 흔하게 먹을 수 있는 스팸 주먹밥을 파는 곳이다. 일본인이 운영하는 가게로, 하와이 특유의 짜고 느끼한 음식에 지친 나를 달래주었다. 공간은 그리 크지 않지만, 메뉴가 꽤 다양하다. 종종 앉을 자리가 없을 정도로 손님도 꾸준하다. 가격대는 아주 저렴하다. 가장 인기가 좋은 스팸 무스비가 1.88달러. 무스비 2개에 콜라를 하나 먹어도 5달러면 충분하다. 다양한 스팸도 판매하고 있다. 스팸 종류가 이렇게 많았다니! 각자 취향에 맞는 무스비를 골라서 드셔보시길. 대부분 후회하지 않을 맛이다. 스팸덮밥, 우동, 명란 오니.. 더보기
하와이 여행기 #2 – 하나우마 베이, 월마트, 블루 오션 와이키키 푸드 트럭 미리 예약한 렌트카를 찾기 위해 이른 아침부터 가자 하와이 사무실로 가고 있다. 어제와 달리 맑은 날씨 분주해 보이는 가자 하와이 사무실 원래 빌리려 했던 것보다 조금 더 큰 차를 받았다. 닛산 알티마 익숙한 파파존스가 보여서 반가운 마음에 찰칵~ 렌트카 상태가 영.. 오늘의 목적지는 하와이 최고 관광 명소 중 하나로 알려진 하나우마 베이다. 아주 많은 관광객이 몰리지만, 꾸준한 관리도 뛰어난 수질을 유지한다고. 입장료는 7.5달러. 주차 요금은 1달러다. 약 10분간 비디오를 시청한 뒤 하나우마 베이에 입장. 대충 찍어도 작품이 나온다. 정말 아름답구나. 엽서로 제작해도 될 것 같은 사진들이 나온다. 보고만 있어도 행복하다. 오늘의 미션은 스노클링이었는데, 열대어를 보지 못했다. 너무 늦게 도착했나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