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화

2019년 10~12월에 본 영화들 + 2019년 영화 베스트 15 조커 ★★★ 6 빌런의 기원을 DC 특유의 어두운 색감으로 그려냈다. 내 취향에 맞는 작품은 아니었으나 크림의 'White Room'이 고통스러울 정도로 자주 떠오른다. (그만큼 잘 어울렸다) 공교롭게도 영화가 개봉한 해에 세상을 떠난 ‘현생 빌런’ 진저 베이커의 기운? 말레피센트 2 ★★★ 6 1편처럼 어느 정도 답답함을 감수해야 하는 동화지만, 안젤리나 졸리의 매력을 거부할 수 없다. 82년생 김지영 ★★★☆ 7 기대했던 것보다 더 재밌었고 연출도 뛰어났다. 정유미, 공민정, 김미경 배우님의 연기도 눈부셨고. (책보다 더 순한 맛으로 어르고 달래는 영화인데 그 난리들을 친 건가?) 성희롱 예방 교육 장면은 남자들 심기 건드리지 않는 한국 사회를 잘 보여준다. 성희롱 피해자 대부분이 여성인데도 남직원 .. 더보기
2019년 7~9월에 본 영화들 (벌새_스파이더맨파프롬홈_예스터데이 외)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 7 너무 무겁지 않고 경쾌해서 좋았다. 마블의 전폭적 지원과 화려함이 돋보인 스파이더맨 성장기 라이온 킹 ★★★ 6 이건 알라딘처럼 잘될 거 같지 않았다. 기술력은 빼어난데 서사가 너무 낡았다. 예스터데이 ★★☆ 5 가볍게 즐기는 비틀스! 아래는 ‘예스터데이’ 요약 - 커다란 스크린으로 에드 시런 볼 수 있음 - 에드 시런 깜짝 출연인 줄 알았는데 비중 큼 - 에드 시런 매니저가 주인공 외모 지적함 - 헤이 듀드 애드 아스트라 ★★★☆ 7 부자간의 서사가 조금 진부했지만, 어떤 상황에서도 냉정함을 유지했던 로이 맥브라이드의 내면을 그려낸 항해가 흥미로웠다.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 8 60년대 할리우드를 그려낸 타란티노. 마지막에 한 방 먹었다. 벌.. 더보기
2019년 4~6월에 본 영화들 +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본 것들 샤잠! ★★★☆ 7 14살짜리 남자애가 갑자기 슈퍼히어로가 됐을 때 벌어질 수 있는 일을 충실하게 그려냄. 억지스러운 설정 없어서 더 좋았고 음악도 마음에 들었다. (퀸 노래도 나옴) 원래 계획대로 아쿠아맨 개봉 전인 크리스마스 시즌에 개봉했으면 더 좋았을 텐데, 그게 좀 아쉽다. 개인적으로 정말 좋아하는 영화 빅이 생각났고 재커리 리바이 섭외가 신의 한 수가 됨. 바이스 ★★★★ 8 영화보다 더 흥미로운 추악한 미국 정치 드라마로 마지막까지 긴장감을 유지한다. 더불어 올해 아카데미가 얼마나 멍청한 선택을 했는지 알게 해준 작품. 딕 체니를 연기한 크리스찬 베일은 이제 건강이 염려될 정도. (연기의 신이라는 거 다 알고 있으니 이제 체중 조절 없는 말끔한 모습 좀 보여줘요) 미성년 ★★★★ 8 디테일과 .. 더보기
2019년 1~3월에 본 영화들 (레토_가버나움_일일시호일_캡틴마블 외) 레토 ★★★★ 8 음악으로 가득한 영화. 집에 돌아와서 자연스럽게 보위, 루 리드, 티-렉스, 토킹헤즈까지 듣게 됐다. 물론 빅토르 최 음악들도. 가버나움 ★★★★☆ 9 영화적 완성도는 로마가 더 뛰어나다고 생각하지만, 가버나움이 더 기억에 남을 것 같다. 영화 개봉일에 맞춰 사운드트랙도 국내에서 발매됐는데, 음악 감독은 아역배우들을 보며 그들이 연기하는 게 아니라 실제 본인들의 삶을 그대로 묘사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닫고 거친 세상을 미화하지 않기 위해 노력했다고 함. 괜찮은 기사 링크는 여기를 참고 http://sisain.kr/33825 영화 [가버나움], 우리의 멱살을 확 잡아채다 수갑 찬 아이가 법정에 들어선다. 자인 알 하지(자인 알 라피아). “어떤 나쁜 새끼를 찔렀기 때문에” 복역 중인 소년.. 더보기
로저 테일러 & 브라이언 메이 2018년 12월 일본 NHK 인터뷰 일본 NHK가 로저 테일러, 브라이언 메이와 직접 만나 인터뷰한 내용을 공유합니다. 분량이 많아 일부 내용은 제외했습니다. ⓒ www.queenonline.com 1. 로저 테일러 인터뷰 Q.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에 관해 이야기해 주세요. 오랜 노력 끝에 완성된 영화는 어떠셨나요.R. 많은 분이 영화를 좋아해 주셔서 기뻐요. 세세한 사실과 시기는 조금 다르지만,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이는 영화이길 바랐어요. 모두가 기분 좋게 영화관에서 나오길 원했죠. 영화가 히트해서 정말 기쁩니다. Q. 영화에서 특히 기억에 남는 장면이 있으신가요?R. 프레디와 아버지의 관계를 그린 장면이요. 아버지가 결국 프레디의 업적을 이해하고 인정하는 장면이 굉장했어요. Q. 'Bohemian Rhapsody'를 녹음할 때 더 .. 더보기
2018년 11~12월에 본 영화들 + 2018년 영화 베스트 10 툴리 ★★★★ 8‘나’를 잃고 세 아이의 엄마로 사는 ‘독박육아’의 고되고 우울한 시간은 내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끔찍하겠지. 샤를리즈 테론의 인생사가 담긴 듯한 열연.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 ★★★ 6시리즈 다섯 편을 이어가기엔 벌써 힘에 부쳐 보인다. 스파이더맨: 뉴 유니버스 ★★★★ 8더는 새로울 것 없다고 생각했던 스파이더맨 시리즈의 놀라운 업그레이드 버전. 애니메이션의 장점을 기막히게 엮어냈고, 음악도 훌륭하다. 아쿠아맨 ★★★☆ 7엄청난 비주얼 폭격. 오글거리는 몇몇 대사를 가볍게 넘길 수 있다면 더 재밌게 볼 수 있을 듯. 로마 ★★★★☆ 9넷플릭스 경계하는 대형 영화관들 반성 좀 해야 한다. 이처럼 생생하고 섬세한 영화는 쉽게 만날 수 없을 듯. 영화 중반부부터 먹먹해서 혼.. 더보기
약 80일간 경험한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와 퀸 열풍 그리고 기현상 ‘보헤미안 랩소디’ 개봉 이후 그와 관련한 기사 작성, 블로그 포스팅을 전혀 안 했다. 현명한 선택이었다. 2018년 한국의 모든 매체가 퀸으로 본전을 뽑으려는 거 같았으니까. 내가 기사를 쓰는 매체에도 퀸 관련 기사가 30개 이상 올라왔고 주변 사람들은 티브이, 라디오, 기타 행사 출연으로 정신없었다. 어디에도 나설 생각이 없었던 나는 아카이브 같은 존재로 주변인들에게 이런저런 ‘낡은 자료’만 제공했다. 이 포스팅 역시 정식 기사가 아니며, 지금까지의 아무 말 대잔치를 하나로 엮은 것이다. 이제 슬슬 열풍이 식을 때인 것 같아 시작한 일종의 정리.1. 예상은 다 틀렸다. ▲ 영화 개봉 전에 찍은 홍보물. 이때만 해도 그렇게 잘될 영화가 아닌데 홍보를 아주 열심히 한다고 생각했다.10월 31일에 개봉한 .. 더보기
2018년 9~10월에 본 영화 열 편 (서치, 리즈와 파랑새, 스타 이즈 본 외) 서치 ★★★★ 8시대에 맞는 참신한 스릴러. 떡밥을 꽤 많이 던져줬는데, 대부분 받아먹지 못한 게 조금 아쉽다. 영화 초반부는 ‘업’이 생각나서 더 뭉클했음. 카메라를 멈추면 안 돼! ★★★★ 8정말 기발하게 웃겼다. 컬트적 인기를 누릴 수밖에 없는 운명의 영화 베놈 ★★★ 6이토록 귀여운 빌런이라니. 어처구니없는 구석이 많은데, 나름의 재미가 있다. 곰돌이 푸 다시 만나 행복해 ★★★☆ 7원제는 크리스토퍼 로빈. 곰돌이 푸를 보며 자란 어른들을 위한 힐링 동화 리즈와 파랑새 ★★★☆ 7백합 좋아하는 사람들이 꼭 봐야 할 애니메이션. 원작을 모른 채로 봤는데도 재밌고 기억에 남는다. 퍼스트 맨 ★★★☆ 7화려한 볼거리를 기대했다면 실망, 닐 암스트롱의 삶과 고뇌를 깊게 들여다보고 싶었다면 만족할 작품 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