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주쿠

[도쿄] 가구라자카, 요요기, 신주쿠로 이어지는 산책 도쿄 여행의 또 다른 즐거움 중 하나는 새로운 곳을 산책하는 것. 특별한 계획 없이 아침 일찍 일어나 이다바시역에 도착했다. 이다바시역. 이곳은 와세다 대학과 가까워서 더 많이 알려졌다. 역 주변에 있는 제법 커다란 서점에 들렀다. 기념촬영(?) 오아시스라는 이유만으로... 가구라자카 골목을 걷다보니 어느덧 점심시간. 참고로 가구라자카는 존 레논이 많이 찾았던 곳으로도 유명하다. 맛집 앞엔 벌써부터 사람들 줄이 가득 유명한 카나야 호텔 베이커리. 1873년이면 140년이 넘었다는 얘기. 정말 놀랍다. 아기자기한 상점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맛있어 보이는 튀김을 팔고 있다. 햄스터가 또 침 흘림 여긴 가구라자카 역 이런 분위기의 골목을 걷는 게 즐겁다. 점심은 미슐랭 가이드에도 소개된 프렌치 레스토랑 .. 더보기
음반 덕후들의 성지(?)라 할 수 있는 도쿄 디스크유니온 이런저런 사정으로 지난 도쿄 여행 때 처음 방문하게 된 도쿄 디스크 유니온. 음반 덕후들에겐 성지와도 같은 곳이며, 이제 음반을 사지 않는 사람들에게도 흥미롭게 다가올 만한 곳이다. 괜히 세계 음악시장 2위가 아니다. 존경스럽다. 신주쿠 역에 도착 공연하고 있는 거리 뮤지션 risa님 공연과 홍보를 병행하고 있는 밴드 드디어 보이는 디스크 유니온 간판. 북오프까지 함께 있다. 이곳 6층은 펑크 마켓 디스크 유니온은 JR 신주쿠 역 주변에 여러 매장이 있기 때문에 이렇게 Map을 찍어두면 편리하다. 장르별로 여러 매장을 두고 있다는 것 자체가 놀라울 따름. 60~70년대 록 CD가 가득한 5층과 프로그레시브 록 음반을 볼 수 있는 3층이 특히 흥미롭다. 여긴 천국이야. (누군지 모르겠지만) 뒷모습만으로 충.. 더보기
지유가오카, 롯폰기, 신주쿠 사진들 비싼 동네답게 깔끔하고 고급스러운 지유가오카 도착. 예쁜 쇼핑 거리를 구경했다. 물론 쇼핑은 하지 않았고. 원래 가려고 했던 코소앙 카페 대기자가 너무 많아서 큰 기대 없이 Nana's Green Tea라는 곳을 갔다. 한국에서 대부분 크게 실망한 녹차라떼와 비교가 되지 않는 맛. 난 이런 맛을 원했다고! 한국 카페들은 왜 그렇게 단맛을 내는지 모르겠다. 가격은 엄청 비싼데 말이지. 이런 기찻길도 정겹다. 지유가오카 구경을 마치고 롯폰기 힐즈에 도착. 멋지다. 도쿄 타워도 보여서 사진을 찍었는데, 망쳤다. 나중에 직접 가서 찍어와야겠다. 호텔 간판이 재미있어서 찍었다. 여기는 도쿄 미드타운. 주변을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롯폰기 역도 매우 화려하다. 신주쿠로 이동. (바쁘다) 신주쿠 역에 도착했는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