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11월 17일 트랜스젠더 추모의 날 이태원 TDOR. 트랜스해방전선 11월 17일 트랜스젠더 추모의 날 이태원 TDOR. 어느 날 갑자기 소중한 사람을 잃고, 축하할 장소가 아닌 장례식장에서 친구들을 만나는 일이 더 많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그만 좀 죽여라. 우리도 살고 싶다!"라는 집회구호는 또 얼마나 절실하게 들리던지. 추운 날씨에 모두 정말 고생 많으셨습니다. #트랜스해방전선 트위터, 페이스북 @freetransright 더보기
[교토] 역대 최저 경비로 즐긴 도시샤 대학 & 교토 대학 투어 + 교토 고쇼 관람 입맛이 있을 리 없는 이른 아침 도요코인 조식을 대충 먹고 고조역으로 가기 위해 열심히 걷는 중 한산한 고조역 오늘의 첫 코스는 도시샤 대학. 제법 긴 일정 덕에 이처럼 여유로운 코스를 짜게 되었다. 학교 안에 있는 윤동주, 정지용 시비를 봤다. 오래된 건축물들을 보며 느긋하게 학교를 돌아보는 재미가 매우 쏠쏠하다. 식사도 학생 식당에서 해결. 가성비가 매우 뛰어나다. 이 메뉴들을 모두 합친 가격은 1,120엔 2층 카페테리아에서 커피도 마셨다. 커피는 2잔 합쳐서 460엔. 하지만 이건 차마 맛있다곤 못하겠다. 일본 대학생들의 젊은 기운 흡수 중 (멘트 봐라) 1시간 반 정도 걸린 도시샤 대학 투어를 마치고 열심히 걷고 걸어 교토 고쇼에 도착했다. 황궁으로 쓰였던 이곳이 일반인에게 공개된 것은 비교적 .. 더보기
[오사카] 유니버설시티 쇼핑몰, 난바파크스, 나카자키초 카페거리, 인파에 치이는 도톰보리 다신 없을 것 같은 10일 추석 연휴를 이용하여 간사이(오사카+교토)에 다녀왔다. 10일간 일본에 머무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말 오랜만에 온 간사이 공항 스이카 카드 충전 후 숙소가 있는 사쿠라지마 역으로 이동 오사카 숙소는 유니버설 스튜디오에서 멀지 않은 곳에 있는 라젠트 호텔로 잡았다. 작고 귀여운 호텔인데, 깨끗하고 조용해서 마음에 들었다. 호텔 체크인을 마치고 걸어서 유니버설 시티 쇼핑몰을 갔다. 유니버설 스튜디오와 별개로 볼거리, 먹거리가 많다. 점심은 타코야키 뮤지엄 안에 있는 한 가게에서 먹기로 결정 오랜만에 오사카에 왔다는 것을 제대로 느낄 수 있는 훌륭한 첫 식사 타코야키와 관련된 귀여운 기념품도 많다. 직접 포즈를 취할 수 있는 포레스트 검프 벤치도 있다. 올해 20주년을 맞은 원.. 더보기
[대만여행] 국립 타이완 박물관, 용산사, 소금커피 58도씨, 쿠라 스시, 지아더 펑리수 최고기온 37도라는 어마어마한 더위에 지쳐 잠시 쉬러 왔다. 커피는 별로지만 전망은 끝내주는 카페. 신콩 미쓰코시 백화점 대만에도 있는 요시노야 국립 타이완 박물관에 도착 박물관 주변에 있는 은행(The Land Bank of Taiwan) 갤러리에도 볼 게 많았다. 개인적으로 이런 사진을 많이 찍고 싶었음 인파로 가득한 시먼역 젊은 친구들이 많이 보인다. 소금커피로 유명한 85도씨. 땀을 많이 흘려서 그런지 더 맛있었다. 대만에서 먹은 최고의 커피였음. 또 먹고 싶다. 국내도입이 시급함. 너무 더워서 팔도 탔구나. 대만에서 반드시 가봐야 할 곳으로 손꼽히는 아름다운 사찰 용산사 밤에 보면 더 아름답다고. 회전초밥 맛집으로 유명한 쿠라 스시. 대기가 엄청났지만, 기다리기로 했다. 1시간 이상 기다린 끝에.. 더보기
광화문 촛불집회, 40일간 찍은 사진들 적극적으로 집회에 참여하는 성격이 아니지만, 더는 침묵할 수 없어 2차 집회가 열린 11월 5일부터 광화문에 가기 시작했습니다. 아래 사진들은 8차 집회가 열린 12월 17일까지 찍었던 것들입니다. 듣기 싫으면 읽기라도 하세요. 일부 잡상인들이 초를 팔고 있었는데, 세종대왕 동상 근처 외 많은 곳에서 초를 나눠주셨습니다. 이때가 11월 5일인데, 안타깝게도 이후 참여자가 급증하면서 촛불 파는 분들은 크게 한밑천 잡으셨다고 합니다. 저도 LED 초를 샀으니, 말 다했죠. 노란 리본을 보면 절로 고개를 숙이게 됩니다. 2년 8개월 전, 분향소를 다녀온 이후 가방에 계속 노란 리본을 달고 있던 것 말고는 한 게 없기 때문이에요. 더 많은 힘이 필요했을 그때, 작은 행동조차 하지 않은 것 같아 미안한 마음뿐입니.. 더보기
경복궁보다 훨씬 더 괜찮은 창경궁 야간개장 사진들 제목으로 모든 게 설명되는 포스팅. 경복궁을 먼저 보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안국역에서 걷기엔 멀다. 나는 왜 가깝다고 생각했는지 모르겠지만, 버스 추천! 정말 아름답다. 야간개장의 하이라이트! 볼거리는 경복궁보다 더 풍성하면서 가격은 저렴하다. 관리도 아주 잘 되어 있다. 경복궁보다 인지도가 낮다는 게 의아할 정도. 내년에 또 오고 싶다. ⓒ화이트퀸 styx0208@naver.com http://whitequeen.tistory.com 더보기
처음 가본 경복궁 야간개장 경복궁 야간개장에 처음 가봤습니다. 이렇게까지 인기가 좋은 줄 몰랐는데, 티켓 예매 경쟁이 생각보다 치열해 가고 싶어도 못 가는 분들이 꽤 많더군요. 이건 실제로 보면 정말 멋집니다! 야간개장은 저녁 7~8시 사이에 가서 관람하면 딱 좋을 것 같습니다. 9시에 입장을 마감하고, 10시에 문을 닫습니다. 주차장은 10시 30분이 마감이더군요. 평일은 생각보다 여유로운데, 주말이라면 얘기가 달라지겠죠? 느긋하게 관람해도 1시간~1시간 반이면 충분하니 서두르지 않으셔도 됩니다. 저는 평일 밤에 관람해서 조금 피곤했지만, 그래도 기분이 좋았습니다. 다음 주에는 창경궁 야간개장을 갈 예정! ⓒ화이트퀸 styx0208@naver.com http://whitequeen.tistory.com 더보기
맛있는 차와 디저트, 좋은 음악과 책이 모두 있는 연남살롱 연남동에 갈 때마다 출석도장을 찍게 되는 것 같은 연남살롱. 올해 가장 자주 찾은 아지트 중 하나. 다양한 차와 디저트가 있다. 뭘 시켜도 망하지 않을 것임 많은 이를 쓰러지게 만든 생 캐러멜 빙수. 빙수계의 거물(?) 밀탑의 무릎을 꿇게 만들 맛 가볍게 맥주 한잔을 먹을 수도 있다. 떡 구이, 비엔나소시지 같은 안주도 있음 차분한 분위기, 거기에 좋은 음악까지. 비굿 매거진도 여기에 비치하고 싶다. 오늘은 심플리 레드의 'Never Never Love'가 인상적이었음 빙수는 먹을 때마다 사진을 찍어서 다양한 버전(?)이 있다. (전부 맛없게 찍었다는 공통점이 있음) 정확한 메뉴명을 까먹은, 따뜻한 캐러멜 차 연남살롱의 또 다른 매력, 재미있는 만화책이 가득하다는 것. 이곳이 유명 맛집이 되어 줄서서 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