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욕

화이트퀸의 2018년 음악 일지 (4~6월) #1 벡(Beck) 파는 (정말 보기 힘든) 트친님께 드린 1996년의 벡 #2 모닝 큐어(Cure) #3 내 스웨이드 스크랩북엔 시디에 붙어 있던 스티커들을 모은 페이지가 있다. 이런 짓은 이제 그만 ㅜㅜ #4 어쩌다 구한 악틱 2006년 라이브 앨범. (DVD+CD) #5 샘 스미스 티켓팅 실패. 또 암표상들만 원가양도(사기) 운운하며 접근하겠구나. 나 현대카드 왜 만들었지. ㅠㅠ #6 이 좋은 앨범이 알라딘에서 6000원이라는 헐값에 팔리고 있길래 내가 샀다. 커버 빼고 다 마음에 들어. 한국에서 인지도 제로인 게 정말 아쉬운 The 69 Eyes #7 벡 인포메이션 일본반. 보너스 트랙 3개에 DVD가 더해진 버전. 기본 커버이기도 한 빈 모눈종이(4P)에 원하는 스티커를 배열해 나만의 부클릿을 .. 더보기
화이트퀸의 2017년 음악 일지 (10~12월) #1 다양한 장르를 가뿐히 넘나드는 뮤지션에게 지루할 틈 따위는 없다. 벡(Beck)은 언제나 옳다. #2 11월에 흔히 볼 수 있는 옛날 사람 = 비 오는 날 SNS에 미니홈피 감성 글과 함께 건스의 'November Rain'을 올린다. #3 토리 에이모스 신작 [Native Invader] 디럭스 에디션. 나의 2017년 베스트 상위권에 올리게 될 것이 분명한 압도적인 앨범 #4 오마이뉴스 명함 나온 기념으로 ^^ #5 일본에서 발매 당일에 사긴 했는데, 바로 들을 수 없었던 리암 갤러거 솔로 일본반. 타워 레코드 이벤트로 받은 배지 + 보너스 트랙 3개, 일본어 해설과 가사 수록. 일본반 고유의 메리트는 좀 약한데, 여기서 추후 투어 에디션 같은 거 또 내면 혼내주고 싶을 듯.#6 리암 덕에 트위.. 더보기
유일무이한 보컬리스트 안토니 헤가티(Antony Hegarty)의 콜라보레이션 살펴보기 안토니 앤 더 존슨스(Antony And The Johnsons)를 이끄는 안토니 헤가티는 목소리 하나로 모든 것이 설명되는 위대한 음지의 아티스트다. 2000년대에 이런 보컬리스트를 만날 수 있다는 자체가 커다란 행운이며, 축복이다. 2000년에 데뷔한 안토니 앤 더 존슨스가 지금까지 발표한 정규 앨범은 모두 네 장이다. 평균 앨범 발매 주기가 3년을 넘으니 활동은 뜸한 편이라 볼 수 있다. 앨범과 더불어 제법 많은 양의 EP도 발표했지만, 팬들은 더 많은 것을 원한다. 그래도 위안이 되는 것은 안토니 헤가티가 꽤 활발한 개인 활동을 펼치고 있다는 사실이다. 안토니는 소리 소문도 없이 여러 아티스트와 콜래보레이션을 펼쳤다. 재즈 뮤지션 제이미 사프트(Jamie Saft)와의 작업을 시작으로, 거장 루 .. 더보기
2008년 2월 16일, 비요크(Bjork) 내한공연 후기 Bjork - Live In Seoul 2008. 2.16. Olympic Hall '일상의 작은 기적'이란 표현은 농담이 아니었다. 작은 체구에서 나오는 놀라운 힘이란! 엄청난 가창력과 퍼포먼스, 관객들의 환호가 어우러진 공연. 올림픽 홀을 꽉 채운 관객들도 놀라웠다. 마치 모든 소리를 몸짓으로 조율하는 지휘자 같았다. 여신의 포스! 약 80분간 이어진, 강한 여운을 남긴 공연. 비요크가 직접 사진 찍지 말아 달라고 간곡하게 요청했다는데, 열심히들 플래시 터뜨리더라. 그 수준 낮은 문화는 언제 개선되려나. 내 가까운 지인은 이날 공연장에서 가수 이적을 만났다고 함. (참고로 이적 팬) Set List 1.Earth Intruders 2.Hunter 3.Aurora 4.All Is Full Of Love..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