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비

2018년 3~4월에 본 영화들 (플로리다 프로젝트, 콜바넴, 레이디 버드, 인피니티 워 외) 더 포스트 ★★★☆ 7베테랑들이 선사하는 현시대에 꼭 필요한 이야기. 놀라운 실화 플로리다 프로젝트 ★★★★ 8플로리다주 디즈니월드 근처 싸구려 모텔 매직 캐슬에서 간신히 방세를 내며 버티는 빈곤층의 삶을 그려낸 이야기. 군더더기 없는 전개와 꼬마 무니의 연기가 빛났다. 로건 럭키 ★★★☆ 7허술한 멤버들이 뜻밖의 재미를 안긴다. 존 덴버의 ‘Take Me Home, Country Roads’가 이렇게 인상적으로 들릴 줄이야!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 8눈 호강, 귀 호강. 디테일이 압권이다. 그리고 올리버 개자식! 레디 플레이어 원 ★★★★ 880년대 문화를 테크놀로지와 밸런스로 깔끔하게 정리한 놀라운 작품. 스필버그의 전성기는 70대가 되는 것일까. 레이디 버드 ★★★★☆ 9유쾌하고 사랑스러웠.. 더보기
2017년 11~12월에 본 영화들 + 화이트퀸의 2017년 영화 베스트 10 러빙 빈센트 8.0 / 10반 고흐 이야기를 엄청난 정성을 담아 완성해냈다. 단순한 볼거리 이상의 흥미진진한 전개가 이 작품에 더 빠져들게 한다. 미스 프레지던트 7.9 / 10‘트루맛 쇼’와는 다른 방식. 끔찍한 현대사를 요약해서 보는 것 같기도 하다. 빌리 진 킹: 세기의 대결 8.1 / 10놀라운 실화. 세상은 이렇게 바뀌었구나. 저스티스 리그 7.0 / 10수어사이드 스쿼드보다 낫지만, 여전히 아쉽다. 뭉쳐서 더 약해진 DC 올스타 팀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 8.9 / 10과거와 현재 모두 놓치지 않은 놀라운 세대교체. 극장에서 겨우 두 번밖에 볼 수 없었던 게 아쉬울 따름. 패터슨 8.8 / 10퍽퍽한 닭가슴살 같은 일상에 작은 위로를 건네는 여운 깊은 작품. 나중에 은퇴하면 매일 집에서 블루.. 더보기
2017년 4~6월에 본 영화들 (미녀와 야수, 겟 아웃, 원더우먼, 옥자 외) 미녀와 야수 8.0 / 10기대했던 것보다 훨씬 훌륭했던 실사화다. 다 아는 이야기라 생각했는데, 막상 영화를 보니 또 왜 그렇게 뭉클하던지. 매력 터지는 엠마 왓슨!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Vol. 2 7.5 / 10소재는 진부해도 웃음 코드가 넘쳐서 좋다. 마블의 떡밥은 정말 무궁무진하구나 겟 아웃 7.8 / 10트럼프 시대에 더 현실적으로 다가올 신선한 스릴러. 영화 보고 나오는데 어떤 관객이 "배우는 잘생겼는데 흑인 우월주의가 팽배하다"는 되지도 않는 소리를 해서 실소를 금할 수 없었다. 두 번 보면 새로운 재미를 발견할 수 있을 듯 런던 프라이드 8.0 / 10행복한 연대, 유쾌한 에너지. 흥겨운 80년대 팝의 향연까지 원더우먼 7.8 / 10원더우먼은 DC를 구하고, 세상도 구하는구나. 제대로 .. 더보기
2016년 11~12월에 본 영화들 + 화이트퀸의 2016년 영화 베스트 10 신비한 동물 사전 8.2 / 10덕후를 설레게 할 작품. 이 영화 덕분에 아트북은 물론 해리포터 시리즈까지 다시 정주행하고 있다. 영화 말미에 깜짝(?) 등장하는 배우는 현재 이미지와 너무 잘 어울린다. 원래 같았으면 엄청 반가웠을 텐데, 슬프다. 슈퍼소닉 7.9 / 10음악과 관련된 지루한 다큐멘터리나 영화가 꽤 많은데, 슈퍼소닉은 그 반대다. 알만한 사람은 다 아는 매력 터지는 밴드의 이야기를 과장되거나 장황하지 않게 풀어냈다. 연출, 음악, 개그 모두 만점. 영화를 다 보고 난 이후 한 시간 넘게 샴페인 슈퍼노바를 흥얼거렸던 것 같다. 미씽: 사라진 여자 7.5 / 10남성 중심의 스릴러와 확실히 달랐다. 우리 주변의 모습과 훨씬 더 가까웠고, 섬세했다. 마지막 5분이 조금 아쉬웠지만, 내가 감독이.. 더보기
2016년 9~10월에 본 영화들 (다음 침공은 어디, 미스 페레그린, 닥터 스트레인지) 다음 침공은 어디? 8.4 / 10 미국은 왜 답이 없는지, 그리고 그 미국만도 못한 이곳을 왜 ‘헬조선’으로 부르는지 직접 보고 들으면서 판단할 수 있다. 여기서 소개된 모든 나라의 이야기가 흥미롭지만, 역사상 가장 빠른 재정 붕괴를 겪었던 아이슬란드에서 흑자를 기록한 유일한 은행이 여성에 의해 운영되고 있다는 게 가장 기억에 남는다. 미스 페레그린과 이상한 아이들의 집 8.1 / 10 한동안 방황했던 팀 버튼이 다시 본연의 모습으로 돌아왔다. 보는 내내 즐거운 상상에 빠지게 되는 팀 버튼 동화 특유의 매력. 에바 그린은 정말 압도적이다. 비틀스: 에잇 데이즈 어 위크 - 투어링 이어즈 8.0 / 10 젊은 비틀스의 모습을 마음껏 본 것만으로도 충분한데 ‘시 스타디움’ 콘서트 복원 영상까지 더해져 그야.. 더보기
2016년 1~2월에 본 영화들 (바닷마을 다이어리, 캐롤, 데드풀, 스포트라이트 외) 바닷마을 다이어리 7.7 / 10 무리한 설정과 자극이 없어 더 좋은 가족 이야기. 말없이 바라만 보고 있어도 마음이 따뜻해진다. 아직 보지 못한 원작 만화는 어떻게 이야기를 풀어냈을지 궁금하다. 검사외전 7.0 / 10 강동원 보는 재미. 애초에 완성도는 기대하지 않았지만, 생각보다 통쾌하다. 유쾌한 ‘명절용 영화’로 충분하다. 캐롤 8.9 / 10 영화를 보는 내내 설렜다. 제목이 왜 ‘캐롤’인지 알 수 있는 기억에 남을 러브스토리다. 다시 봐도 설렐 것 같다. 데드풀 7.6 / 10 왬!의 노래를 이처럼 훌륭하게 활용한 영화는 처음이 아닐까 싶다. 지루할 틈 없는 농담과 액션, 거기에 로맨틱까지 버무린 제대로 약 빨고 만든 이상한 히어로 무비. 스포트라이트 7.9 / 10 영화적 재미는 조금 덜해도.. 더보기
2015년 3~4월에 본 영화들 (나이트크롤러, 위플래쉬, 버드맨, 어벤져스 2 외) 바람의 검심 : 전설의 최후편 6.8 / 10 원작 팬들을 많이 실망하게 한 완결편. 잘못된 각색으로 빚어낸 ‘어색한 장면’들이 아쉬움을 남긴다. 차라리 넣지 말지. 나이트크롤러 7.8 / 10 제이크 질렌할이 제대로 미쳤다. 돈 몇 푼에 최소한의 양심마저 버리고 괴물이 되어가는 인간과 언론의 위험한 콤비플레이. 단순한 영화가 아닌, 우리가 사는 사회의 초상이라 더 섬뜩하다. 이미테이션 게임 8.0 / 10 천재 수학자 앨런 튜링의 영화 같은 삶을 훌륭하게 풀어냈다. 베네딕트 컴버배치를 캐스팅한 것, 극적인 장치를 사용하지 않은 것 모두 좋은 선택. 위플래쉬 8.0 / 10 영화 속 배우들보다 더 긴장하면서 봤다. 영화를 다 본 뒤 몸이 쑤셔왔고, 버디 리치의 (미친) 솔로가 듣고 싶어졌다. 정말 못되고.. 더보기
2015년 1~2월에 본 영화들 (아메리칸 셰프, 킹스맨, 개훔방, 바람의 검심 외) 내일을 위한 시간 8.0 / 10 약자의 연대를 방관하듯 분열시킨 ‘갑’이라는 괴물의 횡포에 맞선 한 여성의 힘겹고 치열한 투쟁. ‘자본의 힘’ 앞에 무력해진 우리에게 작은 희망의 메시지를 건넨다. 정말, 잘 싸웠다. 패딩턴 7.4 / 10 귀여운 곰으로 완성한 런던판 나홀로 집에. 겨울과 잘 어울리는 신나고 따뜻한 가족영화. 아메리칸 셰프 7.7 / 10 영화와 예능 모두 ‘맛있는 한 끼’가 대세인가보다. 아메리칸 셰프는 맛도 좋고, 먹기에도 좋은 영화다. 보는 걸로 만족해야했던 쿠바 샌드위치와 그릴드 치즈 토스트가 자꾸 생각난다. 개를 훔치는 완벽한 방법 7.9 / 10 억지웃음과 교훈, 신파를 우겨넣지 않아서 더 좋다. 웃고 있어도 눈물이 나는 동화. 조선명탐정 : 사라진 놉의 딸 7.1 / 10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