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니조성

[교토] 니조성 & 2017 교토 현대미술전, 도지 템플, 기온 야사카 신사 교토를 제대로 즐길 수 있는 마지막 날 아침. 세븐 일레븐 카운터에서 내일 탈 공항 리무진 승차권을 찾은 뒤 숙소 근처에 있는 유니클로 매장을 잠시 구경했다. 점심은 또 스시로에서. 이 정도면 한국에 하나 차려야 할 것 같은데. 여전히 달걀찜과 가지 우동, 이쿠라(연어알)에 꽂힘. 이번엔 2,300엔 정도가 나왔다. (2인 평균 3,000엔 정도) 조금 질렸나봐. ㅎㅎ 식사를 마치고 도착한 곳은 니조성. 입장료는 600엔이다. 마침 2017 교토 아시아회랑 현대미술전을 하고 있었다. 코스에 맞춰 전시 관람 중 생각했던 것보다 내용이 다양했다. 이건 한국의 최정화 작가님 작품 10월인데도 너무 더워서 고생 중 전시관람 + 니조성 투어까지 3시간이 걸렸다. 더워서 힘들었지만, 유익한 시간 평화로운 교토 거리.. 더보기
[교토] 아라시야마, 시조 오미야, 니조 고메다 커피, 신센엔 달맞이 기념 이벤트 날씨 때문에 하루 미룬 아라시야마 산책. 하지만 오늘도 비가 내린다. 교토에서 약 1시간 걸려 도착한 아라시야마. 좋지 않은 날씨에 10시를 조금 넘긴 이른 아침인데도 사람이 꽤 많다. 란덴 아라시야마 역 일단 란덴 아라시야마 역 2층에 있는 카페에서 점심식사부터 하기로 했다. 점심은 가볍게 샐러드 & 빵, 커리 & 츠케모노 세트로 해결. 본격적인 산책 시작 느긋하게 대나무 숲을 거닐던 때와 많이 달라졌다. 일단 관광객이 눈에 띄게 많아졌고, 그에 걸맞은 변화도 낯설었다. 당황, 실망, 슬픔이 공존했던 시간. 결국 1시간 만에 산책을 마치고 30분 정도 주택가를 산책했다. 여긴 한국 여행책자에도 소개된 작은 서점 런던 북스 아라시야마 투어는 예상과 달리 3시간 만에 끝났고, 란덴 사가 역에서 노면전차를 .. 더보기
교토 니조성의 야간 벚꽃 교토에서 우연히 포스터를 보고 가게 된 니조성의 야간 벚꽃 축제. 한마디로 쇼킹했다. 최고의 벚꽃 명소로 알려진 철학의 길을 가뿐히 뛰어넘는 수준. 밤에 보는 벚꽃이 이렇게 아름다울 수 있구나. 낮에는 또 어떨지 궁금해진다. 참고로 이 형편없는 사진들은 그날의 아름다움을 10%도 담지 못했다. 간단한 요기를 할 수 있는 부스에 공연까지 볼 수 있었다. 공연 동영상 공연 동영상 구경을 모두 마치고 교토 쿠시카츠 집에서 간단한 요기. 꽤 유명한 곳인지, 대기시간이 길었다. 아름답다. 무엇보다 맛이 깔끔해서 좋았다. 가격은 생각보다 비싼편. 벚꽃 시즌이라 숙소 구하기가 너무 힘들었다. 스미노에코엔 역 근처에 있는 베스트웨스턴 호텔을 겨우 잡은 것도 행운. (시설에 비해 가격은 비쌌지만...) 숙소 번호가 다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