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온

[교토] 니조성 & 2017 교토 현대미술전, 도지 템플, 기온 야사카 신사 교토를 제대로 즐길 수 있는 마지막 날 아침. 세븐 일레븐 카운터에서 내일 탈 공항 리무진 승차권을 찾은 뒤 숙소 근처에 있는 유니클로 매장을 잠시 구경했다. 점심은 또 스시로에서. 이 정도면 한국에 하나 차려야 할 것 같은데. 여전히 달걀찜과 가지 우동, 이쿠라(연어알)에 꽂힘. 이번엔 2,300엔 정도가 나왔다. (2인 평균 3,000엔 정도) 조금 질렸나봐. ㅎㅎ 식사를 마치고 도착한 곳은 니조성. 입장료는 600엔이다. 마침 2017 교토 아시아회랑 현대미술전을 하고 있었다. 코스에 맞춰 전시 관람 중 생각했던 것보다 내용이 다양했다. 이건 한국의 최정화 작가님 작품 10월인데도 너무 더워서 고생 중 전시관람 + 니조성 투어까지 3시간이 걸렸다. 더워서 힘들었지만, 유익한 시간 평화로운 교토 거리.. 더보기
[교토] 가와라마치 산조 산책, 후시미 이나리 신사, 기온 거리 산책 오사카에서 아침 일찍 체크아웃을 마치고 10시 반 정도에 도착한 교토역. 늘 여유를 갖고 머무르고 싶던 곳인데, 6일이나 지낼 수 있게 되었다. 거대하고 화려한 교토역은 지금도 적응이 안 된다. 기회가 되면 묵어보고 싶은 교토 타워 호텔 걸어서 6일간 묵을 숙소인 도요코인 교토 고조 오미야에 도착했다. 온라인으로 미리 숙박을 예약했었는데, 중간에 신용카드를 교체하는 바람에 예약이 취소되었다고. (결국, 현장에서 다시 예약하는 사태가 ㅠㅠ) 그래도 다른 숙소 알아보느라 헤매지 않은 게 어딘지. 점심은 스시로에서. (이번 여행에서만 4~5번 정도 방문한 듯 ㅋㅋ) 초밥도 맛있지만, 가지 올라간 우동이 정말 훌륭했다. 크레이프 케이크도 만족 버스를 잘못 타는 바람에 교토 외대 근처를 가게 되었다. 덕분에 외대.. 더보기
교토 나머지 사진 + 기온 거리 (완결) 역시 다른 지역과 달리 교토 사진들만 엄청나게 올리고 있군요. 공감지수 낮은 음악 이야기만 올리다가 이렇게 여행 사진들을 올리니 기분이 색다르군요. 그런데 앞으로도 올릴 사진들이 굉장히 많아요. 국내 여행 사진들도 꽤 쌓여있는데, 그간 게을러서 올리지 못했기 때문이죠. 아무튼 교토 사진은 이것이 마지막입니다. 별로 훌륭한 사진들은 아니지만, 이 사진들을 보니 이곳이 더욱 그리워집니다. 기억에 남을 아름다운 장소였고, 멋진 여행이었습니다. 사람들이 비싼 돈 들여가며 여행을 떠나는 게 다 이유가 있다는 생각까지 했을 정도입니다. 롤링 스톤즈 마크가 반가워서 바로 찍었습니다. 저 마크는 하나만 있는 티셔츠가 더 예쁜 것 같아요. 작은 아파트도 참 정겨워 보입니다. 작고 귀여운 인형들을 판매하는 가게입니다. 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