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고시마

[가고시마] 아뮤 플라자 구경, 역 주변 산책, 수족관에서 돌고래 쇼 관람 2018년 마지막 날은 언제 가도 정겨운 가고시마 투어로 결정. 구마모토 역에서 가고시마로 가는 신칸센을 타기 위해 아침 일찍 나왔다. 사진은 오전 9시 스이젠지 구마모토 역 상가에서 귀여운 구마몬 제품들 구경 중 이제 신칸센을 타고 가고시마로 음반, 책이 너무 적어서 아쉬웠다. 일본 스타벅스는 왜 이리도 맛있는 걸까. 2019년을 몇 시간 앞둔 조용한 아케이드 야스이초. 저 멀리 사쿠라지마 화산이 보인다. 육교에서 내려다 본 오가와초 사쿠라지마로 가는 배 가고시마 수족관 주변에서 무료로 돌고래를 볼 수 있다. 다시 봐도 재밌는 돌고래 쇼 지난번보다 더 괜찮은 사진을 몇 장 건졌네 사쿠라지마 화산이 좀 더 잘 보이는 곳에서 또 사진을 찍었다. 괜스레 마음이 따뜻해져. 이제 다시 가고시마 역으로 마지막으로.. 더보기
[이부스키] 스나무시카이칸 사라쿠 모래찜질, 맛집 사츠마아지 런치 오늘은 구마모토에서 가고시마, 이부스키를 도는 꽉 찬 일정이라 아침 일찍 호텔에서 나왔다. 구마모토 역에서 가고시마주오역으로 가는 신칸센을 기다리며 빵 구경 스나무시카이칸 사라쿠에 도착했다. 2층 카운터에서 입욕료 내고 가운을 받았다. 가운은 속옷까지 다 벗고 입으라는 안내를 해준다. 저기 보이는 곳이 모래찜질 장소다. 뜨거운 해변에 누워있으면 담당하는 분들이 모래를 덮어주고 15분 정도 찜질을 한다. 1~2분이면 몸이 후끈해지는데 평소 몸이 차갑거나 찜질방 좋아하는 분이라면 아주 좋은 경험이 될 듯. 폰을 들고 가면 사진도 찍어주시는데, 매우 웃기게 나올 가능성이 높다. (내 얘기) 찜질이 끝나면 모래를 씻어내고 욕탕에서 샤워로 마무리하면 된다. (남자 욕탕에 여성 관리자분이 들어오셔서 아무렇지도 않게.. 더보기
[가고시마 / 미야자키] 타워레코드, 북오프, 츠타야에서 덕질하기 어딜 가든 빠질 수 없는 것이 바로 덕질. 가고시마, 미야자키도 예외는 아니다. 아뮤 플라자 가고시마에 있는 타워레코드. (아쉽게도 미야자키에는 타워가 없다) 규모는 작은 편이지만, 실망할 수준은 아니다. 최근 일본 공연이 발표된(한국도?) 브루노 마스 3집. 일본에서도 여전히 잘 나가고 있구나. 오아시스 열기도 전혀 식지 않았다. 올해는 2009년 후지 록 페스티벌 극장 상영으로 화제를 모았다. (영상 출시하면 사고 싶다) 아쉽게 해체한 스맙(SMAP) 코너도 따로 있다. 음악은 딱히 내 취향이 아니지만, 베스트 앨범 정도는 들어보고 싶기도 하다. 딱히 건진 것은 없어도 타워레코드 구경은 늘 즐겁다. 잠시 들른 가고시마 북오프. 커다란 간판만 봐도 설렜는지, 간판 사진을 쓸데없이 많이 찍었구나. 10%.. 더보기
[가고시마] 나폴리 음식 축제, 후루사토관, 이쿠라 세계에 빠지게 한 스시로 아침부터 렌터가 수령. HV1으로 약 60시간 정도 임대하는데 든 비용은 24,000엔 정도. 차를 몰고 미야자키에서 가고시마로 출발. 약 2시간 정도 가다 휴게소에 들렀다. 유자우동과 매운 라멘 주문. 내가 고른 건 우동이었는데, 한 젓갈 먹고 메뉴가 바뀌었다. (응?) 맛있게 먹었으니 다시 가고시마로 가고시마 도착 주차는 아뮤 플라자에 쇼핑몰과 영화관 구경. 당시 일본은 미녀와 야수를 뒤늦게 개봉한 상태 대관람차 티켓 구매 가고시마는 역시 대관람차죠. (과학적 근거 없음) 마침 근처에서 나폴리 음식 축제를 하고 있었다. 규모가 꽤 크네. 이런 분위기에 뭐라도 하나 먹어야 할 거 같아서.. 유신 후루사토관 주변 입장료(300엔을)를 내고 관람. 생각보다 볼거리가 많았다. 여긴 미스터 도넛 기간 한정으로.. 더보기
[가고시마] 수족관, 유명 디저트인 시로쿠마 맛집 덴몬칸 무쟈키, 가루칸 떡 가고시마의 번화가인 덴몬칸에 도착 정겨운 노면전차! 가고시마 은행 68년 전통의 유명 디저트 가게인 덴몬칸 무쟈키에 도착! 얼음에 연유를 넣고 각종 과일을 얹은 옛날식 디저트 시로쿠마가 대표 메뉴다. 대충 이렇게 생김.. 식사와 시로쿠마 중 하나를 고를 수 있는 저렴한 세트 메뉴! 식사 메뉴는 무난한 수준~ 라멘이 너~~무 짜 ;ㅁ; 대기자들이 꽤 많다.. 드디어 시로쿠마! 또 먹고 싶은 묘한 매력이 있다. 내 옆 좌석 할머니가 어찌나 맛있게 드시던지.. 그만큼 오랜 사랑을 받은 디저트. 굉장히 낡은 건물이지만, 나름의 매력이 있다. 역시 구석구석 구경하는 재미! 우연찮게 가고시마 노면전차 역으로 오게 되었다. 역시 즐거운 경험! +_+ 잠시 고민하다 가고시마 수족관에 도착. (할인권이..) 수족관에 가.. 더보기
[가고시마] 버스 패스로 아주 편안하게 구경한 사쿠라지마 화산 가고시마에서 맞이하는 첫 아침 이런저런 모닝 세트들 (먹지는 않고) 구경 가고시마 주오 역 아뮤 플라자에 있는 영화 '기적'의 대관람차 셀카봉이 신기하신 할아버지와 꼬마 고생하지 않고 사쿠라지마를 구경할 수 있는 버스 패스 구입. 가격은 조금 비쌌지만, 정말 잘 샀다는 생각이 든다. 3시간 30분 코스로 1년에 300번도 넘게 터진다는 사쿠라지마 화산을 구석구석 구경할 수 있다. 2300엔짜리 티켓으로 3시간 30분 관광 + 시티뷰 버스 1회 무료 승차권 + 가고시마 수족관 할인권까지.. 이런 게 바로 꿀팁! 보다 자세한 정보는 가고시마시 교통국 홈페이지(http://www.kotsu-city-kagoshima.jp/kr/k-tourism/k-bus-tabi/)를 참고하시길! 안내해주시는 분도 있다. 사.. 더보기
사가 공항과 가고시마 아뮤 플라자 (사가에서 가고시마로 가기) 지난 추석에는 전 규슈 레일 패스로 사가시를 다녀왔다. 좀 더 정확히 말하자면 사가시는 왕복 비행기가 사가 공항이었을 뿐, 비중은 가고시마가 더 컸다. 영화 ‘기적’을 본 이후 쭉 가고 싶었(지만 가는 게 만만치 않았)던 가고시마를 드디어 가는구나. 출발 전 인천공항에서 사진 하나. 사가 공항에 도착! 처음 보는 사가 공항. 규모가 아주 작다. 사가 공항에서 사가역으로 가는 버스 탑승. 공항 앞에서 버스 왕복 티켓을 1000엔에 구입할 수 있다. 공항에서 챙긴 책자들 사가역으로 가는 길 사가역 내부 구경 중 사가역 밖에서 찍은 사진 사가 → 신토수 → 가고시마 주오로 가는 코스다. 시간대만 잘 맞으면 신칸센으로 약 1시간 반이 걸린다. 사가역 12분만에 신토수역에 도착 편의점에서 에비앙 생수와 색깔이 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