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가현] 산책하기 좋은 가라쓰역 주변과 가라쓰성

티스토리 메뉴 펼치기 댓글수0

Japan

[사가현] 산책하기 좋은 가라쓰역 주변과 가라쓰성

화이트퀸
댓글수0

이른 아침 하카타역

 

오늘도 하카타역의 명물 일포르노델미뇽 크로아상 구입

 

지하철이 매우 한산하다..

 

메이노하마역에 도착. 하카타역에서 쿠코 라인으로 19분이 걸린다.

 

 

메이노하마 역에서 JR 치쿠히 라인으로 갈아탄 뒤 50분 만에 오늘의 여행지인 가라쓰역에 도착했다. 가라쓰는 사가현이지만, 하카타역에서도 1시간 10분이면 갈 수 있다.

 

 

가라쓰 역

 

쇼와 버스를 타고 가라쓰성으로.. (걸어서도 갈 수 있는 거리지만 날이 추워서 버스를 선택)  

 

건너편에 보이는 가라쓰성

 

지하도를 지나면 바로 가라쓰성이 코앞에 

 

 

 

가라쓰성 앞에서 만난 고양이

 

가라쓰성 주변에 학교도 있다. 여기 학생들은 정말 바르게 자랄 것 같다.  

 

 

 

 

계단으로 올라갈 수도 있지만, 이렇게 엘리베이터를 타는 방법도 있다. 단, 공짜는 아니고 100엔을 내야함. 여행을 오래 하다보면 돈을 조금 더 쓰더라도 체력을 비축하는 게 중요하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몸은 하루가 다르게 늙어가기 때문에.. ㅠㅠ

 

 

 

 

 

 

드디어 성이 보인다. 입장료는 400엔

 

 

 

 

 

 

5층 전망대에서 내려다 본 가라쓰. 일본의 3대 소나무 숲으로 불리는 니지노마쓰바라도 보인다. 날씨가 추워서 이곳을 산책하는 것은 포기했지만, 달리는 지하철에서도 멋진 경관을 봤다. 차가 있다면 드라이브 코스로도 좋다고 한다. 그리고 사진은 찍을 수 없었지만, 가라쓰 성에서는 가라쓰 도자기 작품, 역사 자료, 기자키 모리타카의 그림들과 일본 각지의 유명한 성들을 사진으로 볼 수 있었다.

 

 

 

관람을 마치고 내려가는 길

 

 

 

 

 

 

 

 

가라쓰역 주변 산책 중

 

 

 

 

 

 

 

동네가 참 평화롭다. 점심 시간인데도 이렇게 한산하다니. 다들 도시락을 싸오는 건가..

 

 

이런 옛날식 집을 보면 왠지 마음이 더 편해진다.

 

 

 

이제 다음 코스인 요부코로 가기 위해 가라쓰 버스센터로 이동

 



 

 

맨위로

https://whitequeen.tistory.com/1923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