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Year-end

규정 준수 잘하는 화이트퀸의 2013년 해외 베스트 앨범 50

글과 함께 올린 앨범 커버를 ‘청소년 유해 정보’라 판단한 몹쓸 티스토리 덕에 2013년 결산을 2019년에 다시 올리고 있다. 이번엔 규정 준수해서 고맙니? 블로그 옮길 때까지만 참을게.


세상은 어지러워도 음악적으로는 아주 풍성한 2013년이었다. 새 앨범들을 해를 넘기지 않고 이렇게 열심히 들었던 적이 있었나 싶다. 덕분에 추리고 추렸는데도 50장의 앨범이 나왔다.

1. James Blake – Overgrow
셀프 타이틀 데뷔 앨범으로 평단의 지지를 얻어낸 제임스 블레이크는 대담하게 자신의 음악 세계를 확장해간다. 심플한 비트와 신서사이저로 뒤덮인 사운드에 온기를 불어넣은 감성적인 첫 싱글 <Retrograde>, 완전한 형태로 하이브리드 팝을 추진한 <Voyeur>, <To The Last>에서는 진일보한 작곡, 프로듀싱 능력을 엿볼 수 있다. 조니 미첼의 영향을 받은 <Overgrown>은 풍부한 표현력이 돋보이는 곡으로 가공 없는 보컬이 묵직한 여운을 남긴다. 우탱 클랜의 르자가 참여한 <Take A Fall For Me>, 브라이언 이노(Brian Eno)와 공동으로 작곡한 리듬 트랙 <Digital Lion>도 압도적이다. 제임스 블레이크는 유일무이한 사운드에 실험적인 요소를 더한 이 앨범으로 성장을 위한 몇 가지 단계를 훌쩍 뛰어넘어 버렸다.

2. Arctic Monkeys – AM
독창적인 사운드를 만들어낸 이 41분짜리 앨범은 꽤 실험적이다. 앞서 발표한 앨범들이 지닌 요소를 겸비했고, 리듬과 코러스에 많은 공을 들였다. “음향 시스템이 잘 갖춰진 곳에서 최대 볼륨으로 즐기면 더없이 좋은 앨범이라는 멤버들의 설명처럼 감상용으로 아주 뛰어나다. 데뷔 8년 차를 맞은 악틱 멍키스는 완만한 흐름 속에서 꾸준하게, 그리고 우아하게 진화했다.

3. David Bowie - The Next Day
1977년에 발표한 [Heroes] 커버를 활용한 이 앨범은 [Heroes] 이후 발표한 앨범 중 가장 만족스럽다. 톱 트랙 <The Next Day>를 처음 들었을 때의 짜릿함을 절대 잊을 수 없다.

4. Arcade Fire – Reflektor
아케이드 파이어는 4연타석 홈런이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줬다. 밴드의 창작력과 유니크한 리듬이 어우러진, 듣다 보면 눈물까지 나는 아름다운 앨범이다.

5. Daft Punk - Random Access Memories
이렇게 잘 빠진 팝 앨범을 매년 들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 계속 플레이하게 된다는 자체만으로도 충분한 설명이 되는 앨범.

6. Atoms For Peace – Amok
아톰스 포 피스는 톰 요크 솔로 앨범에서 진일보한 리듬 프로젝트다. 다음 행보를 기대하게 하는 멋진 앨범.

7. Sigur Ros – Kveikur
도화선을 의미하는 [Kveikur]는 시규어 로스의 새로운 시작점이다. 열정과 아이디어가 넘치는 이 강렬한 앨범은 시규어 로스 특유의 풍부한 상상력과 섬세한 표현력이 전혀 녹슬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준다.

8. Suede – Bloodsports
브렛 앤더슨은 에드 불러와 함께 만든 스웨이드의 새 앨범이 [Dog Man Star] [Coming Up] 사이에서 교차한다고 이야기했다. 실제로 브렛의 언급은 음악과 정확히 일치했다. 환상적인 보컬과 짜릿한 기타, 웅장한 코러스가 더해진 <Barriers>는 스웨이드의 화려한 부활을 알렸다. 1990년대의 구조와 사운드를 온전하게 복원한 <It Starts And Ends With You>, 매혹적인 리프와 브렛 특유의 뒤틀린 보컬이 매우 강한 인상을 남기는 <Snowblind>, <Beautiful Ones>의 경쾌함을 재현한 <Hit Me>, 몽환적인 느낌으로 기묘한 도취감에 빠지게 만드는 전형적인 발라드 <Sometimes I Feel I'll Float Away>까지, 11년의 숙성기간을 거친 완벽한 컴백 앨범이다.

9. Beady Eye – Be
새로운 프로듀서와 베이시스트를 영입한 비디 아이는 성공적인 변화를 끌어낸다. 브라스가 돋보이는 위풍당당한 로큰롤 <Flick Of The Finger>, 매혹적인 글램 소울 <Second Bite Of The Apple>, 1990년대 오아시스가 떠오르는 <Iz Rite>, <I’m Just Saying>, 와우 페달을 사용한 폭발적인 로큰롤 <Face The Crowd> 등은 데뷔 앨범의 음악적 성과를 가뿐히 뛰어넘는다. 중독성 강한 <Soul Love>는 낮은 톤의 보컬과 불안정한 키보드로 어두운 분위기를 형성하는 멋진 곡이다. 리엄 갤러거의 매력적인 보컬과 밴드의 작곡 능력, 데이브의 마법 같은 프로듀싱이 훌륭하게 조합된 이 앨범은 오아시스 재결성과 별개로 비디 아이의 미래를 기대하게 한다.

10. Justin Timberlake - The 20/20 Experience
대담하면서도 일관성이 있다. 영민한 엔터테이너 저스틴 팀버레이크의 성장과 성숙을 엿볼 수 있는 로맨틱한 앨범.

11. Depeche Mode - Delta Machine
평단의 반응은 밋밋했지만, 디페쉬 모드의 매력이 유효하다는 것을 충분히 보여줬다.

12. Janelle Monae - The Electric Lady
프린스와 에리카 바두가 괜히 참여한 게 아니다. 자넬 모네의 독보적인 존재감을 엿볼 수 있는 앨범.

13. The National - Trouble Will Find Me
더 내셔널의 묵직한 존재감을 확인할 수 있다. 진중하고 깊이 있는 앨범.

14. Paul McCartney – New
네 명의 젊고 개성 있는 프로듀서와 함께 작업한 이 앨범은 매우 다채롭다. 중기 비틀즈 사운드를 현대적으로 계승한 <New>, <Alligator>의 수려한 멜로디와 코러스는 폴 매카트니가 여전히 현재형이라는 것을 보여준다. 아이디어가 넘치는 폴 엡워스의 즉흥성이 빛난 <Save Us>는 기타의 매력을 잘 살린 기세 좋은 로큰롤이며, 비틀즈와 더 가까워진 <Queenie Eye> <Penny Lane> <I Am The Walrus>를 동시에 떠오르게 한다. 일렉트로 비트가 등장하는 <Appreciate>, 멜로트론과 모그를 적절하게 활용한 <Looking At Her>, 신비하고 몽환적인 <Road>는 타이틀처럼 새롭다. 폴은 비틀즈라는 어마어마한 무게와 나이에 구애받지 않고, 새로운 사운드에 대한 강한 열망으로 현역 뮤지션들과 견주어도 손색없는 멋진 앨범을 완성했다.

15. Pet Shop Boys – Electric
제대로 마음먹고 만든아트앨범. 경지에 오른 펫 샵 보이즈를 만날 수 있다.

16. Vampire Weekend - Modern Vampires Of The City
삶과 죽음, 종교, 현실 등 제법 무거운 주제를 다룬 이 앨범은 기괴하고 혼란스럽다. 새로운 소리를 끊임없는 탐구한 뱀파이어 위켄드는 친숙하면서도 낯선 풍경을 연출해낸다. 물론 특유의 팝적 센스와 신선함은 유효하다.

17. Manic Street Preachers - Rewind The Film
[National Treasures]
로 지난 20년을 돌아본 매닉 스트리트 프리처스의 변화는 매우 자연스럽다. <Anthem For A Lost Cause>를 들으면 가슴이 뜨거워진다.

18. Foals - Holy Fire
웅장하고 우아한 앨범. <My Number>, <Bad Habit>은 필청곡.

19. Nick Cave & Bad Seeds - Push The Sky Away
닉 케이브 앤 더 배드 씨즈의 전성기가 지금이라는 것을 알려주는 앨범.

20. Beyoncé – Beyoncé
모두를 놀라게 한 다양하고 실험적인 앨범.

21. Yeah Yeah Yeahs – Mosquito
캐런 오와 닉 지너의 갈등으로 어렵게 녹음을 마쳤다. 캐런의 드라마틱한 보컬과 가스펠 합창단이 가세한 첫 싱글 <Sacrilege>가 좋은 반응을 얻었고, 강렬한 <Mosquito>는 과거와 같은 폭발력을 과시한다. 루츠 레게에서 영감을 얻은 <Under The Earth>, 엘시디 사운드시스템의 제임스 머피와 힙합 거장 쿨 키스가 참여한 <Buried Alive>, 캐런이 만든 정적인 뉴욕의 노래 <Subway>도 주목할 만하다. 예 예 예스의 종잡을 수 없는 매력을 확인할 수 있는 앨범.

22. Eminem - The Marshall Mathers LP 2
변함없이 섬뜩하며, 강렬하다. 에미넴의 초기작을 좋아하는 팬과 성숙해진 최근작을 좋아하는 팬 모두가 만족할만하다. 13년 전과 유사한 사운드와 스토리텔링, 올드 스쿨 힙합에 대한 경의가 담긴 [The Marshall Mathers LP 2]를 통해 다시 자신과 마주한 에미넴은 또 다른 전성기를 예고한다.

23. The 1975 - The 1975
앨범의 주된 테마인 사랑, 두려움, 섹스, 약물과 특유의 퇴폐적인 분위기는 정확히 일치한다. 브라이언 이노, 마이 블러디 발렌타인, 피터 가브리엘, 시규어 로스, 토킹 헤즈, 그리고 영화감독 존 휴즈의 영향력은 음악에 고스란히 반영됐다. 2013년에 발매된 가장 인상적인 데뷔작 중 하나다.

24. Lorde - Pure Heroine
25. Sky Ferreira - Night Time, My Time
26. Laura Marling - Once I Was An Eagle
27. Olafur Arnalds - For Now I Am Winter
28. White Lies - Big TV

어둠과 아름다움이 공존하는 멜로디, 웅장하면서도 섬세한 사운드에 흥미로운 스토리텔링까지 더해진 화이트 라이즈 최고의 앨범이다.

29. Black Sabbath – 13
30. Nine Inch Nails - Hesitation Marks
31. Paramore – Paramore
32. Travis - Where You Stand

화려하진 않지만 깊은 여운을 남기는 멜로디와 탄탄한 밴드 앙상블, 프란 특유의 상냥한 보컬은  설득력 있게 다가온다. 변함없이 아름답고 따뜻한 트래비스를 만날 수 있는 앨범.

33. Tomahawk – Oddfellows
34. HIM - Tears On Tape
35. Eels - Wonderful, Glorious
빛과 어둠, 안락함과 쇼킹함, 거침과 부드러움 사이에서 훌륭한 밸런스를 유지하는 이중적인 앨범. 조금 낯설기도 하지만, 일스의 변화와 도전은 성공적이다. 사운드의 응집력도 뛰어나다.

36. Peace - In Love
풍부한 기타 사운드와 1950년대 로큰롤 같은 단조로운 쾌감, 예리한 상상력이 더해진 매력적인 데뷔작이다.

37. Deafheaven – Sunbather
38. Queens Of The Stone Age - ...Like Clockwork
39. Miles Kane - Don't Forget Who You Are
40. Dream Theater - Dream Theater
드러머 마이크 맨지니가 처음으로 창작에 관여하고 템포를 결정하며 밴드에 녹아들었다. 셀프 타이틀 앨범 [Dream Theater]는 완벽한 연주와 융합을 보여주는 야심작.

41. J. Cole - Born Sinner
42. Rhye - Woman
43. Steven Wilson - The Raven That Refused to Sing
44. Primal Scream - More Light
45. Roger Taylor - Fun on Earth
46. John Legend - Love in the Future
47. Johnny Marr - The Messenger
48. Robin Thicke - Blurred Lines
퍼렐 윌리엄스와 함께 만든 <Blurred Lines>는 빌보드 싱글 차트 12주 연속 1위를 기록하며 2013년 최고 히트곡이 되었다. 앨범도 미국, 영국 차트를 모두 석권했다. 로빈 시크는 더 큰 변화를 위해 최고의 파트너 퍼렐의 컴백과 더불어 유명 팝스타들과 작업한 닥터 루크를 영입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로빈은 R&B 영역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했던 과거와 달리 디스코, 소울, , 발라드가 융합된 다채롭고 세련된 앨범을 완성해냈다.

49. The Strypes – Snapshot
50. Franz Ferdinand - Right Thoughts, Right Words, Right Action

나이 먹어가는 티를 팍팍 내서 슬프다.

*일부는 월간 비굿 매거진 2013 12월호 원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