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apan

[나고야] 메이테츠 백화점, 타워 레코드 나고야 역점, 하카타 한입 교자, 야바통 돈가스

짧은 미에현 구경을 마치고 다시 돌아온 나고야 시내. 나고야 역 주변은 늘 사람이 많구나.

 

메이테츠 백화점에 있는 나고야 명물 미소카츠 전문점 야바통

 

예상외로 아주 잘 꾸민 음반, DVD 매장

 

퀸 천국이다.

 

사진만 보면 퀸 전문점 같음

 

로프트 매장엔 이런 귀여운 티셔츠가 있었음

 

손님이 별로 없는 라비 나고야 매장 방문

 

이번 여행에서는 무스비를 안 먹었구나.  

 

다시 나고야 역 중앙으로 와서

 

나고야 역 타워 레코드를 가기로 (저번에 간 곳은 사카에점)

 

퀸 부틀렉도 보고

 

제네시스 부틀렉도 보고

 

여전히 퀸투성이

 

약소해 보이는 레드 제플린 코너

 

빌리 아일리시

이름만 알고 음악은 거의 모르는 블랙핑크, 레드 벨벳

 

타워 레코드 구경을 마치고 서점에서 또 퀸 바이닐 구경하는 사람

 

바나나 레코드도 다시 방문해서 찜해둔 음반을 결국 사고 말았다.

 

마지막 저녁식사는 무엇으로 할지 고민 중

 

시끄러운 음악까지 재현한 한국 포차 (너무 싫다)

 

대기 줄이 조금 있었지만, 유명한 하카타 한입 교자를 먹어보기로 결정!

 

기다릴 가치가 있는 맛이었다. 지금까지 그렇게 후쿠오카를 자주 갔는데 왜 이걸 안 먹었지?

 

밤이라 더 화려해 보이는 사카에 동키호테

 

마지막 날 아침. 칼디 커피에서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안닌도후 구매

 

미들랜드 스퀘어에서는 삿포로 맥주 축제를 하고 있었다.

 

주변 극장에서 잠시 알라딘 굿즈를 구경하고

 

미들랜드 스퀘어 4층에 있는 중화요리집 난시앙 만두집에서 점심 식사를 하기로 했다. 대기 줄이 꽤 길었는데도 30분 만에 입장할 수 있었음

 

딤섬과 두부 올라간 매콤한 탕면(정확한 명칭 까먹음)으로 구성된 런치 세트를 주문해서 먹었다. 딤섬은 딘타이펑이 더 내 취향인 듯.

 

중국에서 1900년부터 영업했다고 함

 

마지막 코스는 나고야 역 호시노 커피로 결정. 손님이 잘 안 빠져서 1시간 넘게 기다려야했다.

 

그래도 호시노 커피를 한 번 더 마시고 떠나게 되어 기쁘구나

 

편의점에서 우연히 발견한 유에프오 스낵

 

귀여운 시바견 굿즈

 

눈에 띄는 장난 금지 문구

 

중부 국제공항 야바통에서 저녁 식사를 하기로

 

예전에 이걸 먹고 심하게 체해서 다시는 안 먹겠다고 다짐했는데, 이번엔 탈 없이 잘 먹었다. 드디어 돼지고기를 잘 소화할 수 있는 몸이 된 건가.

 

스타벅스에서 커피와 시즌 한정 음료도 마시고 여유롭게 비행기를 탔다. 비행기 출발 시각이 20:50, 도착 시각은 23:00라 조금 힘들었지만, 즐거운 여행이었다. 물론 새벽에 집에 들어와 새벽에 출근하는 건 두 번 다시 하고 싶지 않을 정도로 끔찍했음.

  • 스누피 2019.08.03 19:48

    나고야 타워레코드 음반 진열이 광화문 핫트랙스보다 낫군요. 이런 건 일본이 부럽습니다.

    • Favicon of https://whitequeen.tistory.com BlogIcon 화이트퀸 2019.08.11 13:25 신고

      나고야 타워레코드는 구색이 아주 좋았습니다. 공연도 자주 열리는 곳이고 음반점도 여전히 잘되는 거 같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