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apan

[나고야] 사카에 주변 바나나 레코드, 북오프, 타워 레코드, 돈키호테까지 하루에 돌기

지난 6월에 다녀온 나고야 사진을 이제야 올리기 시작함. 마지막 나고야 여행이 2014년이었으니, 무려 5년 만이네.

매번 주차 공간 부족으로 임시 주차장에 주차하고 이런 안내문을 받는 게 익숙해졌다. 임시 주차장에 주차하신 분은 3층 버스라인 3, 12번에서 AICC 방면 셔틀버스 탑승 후 하얏트호텔 / 이마트 정류장에서 하차하면 된다는 것만 기억하시길.

낮 1시 정도에 도착한 중부국제공항. 반가운 포켓몬 스토어
헬로 키티 스토어
점심식사는 늘 인기가 좋은 마루하 식당으로 결정
인기 메뉴인 센트레아 정식으로 주문 (1300엔)

새우튀김과 회를 맛볼 수 있는 정갈한 일본식 메뉴. 특별하진 않아도 무난한 선택. 덜 바삭한 새우튀김은 내 취향이 아니었지만.

공항에서 가나야마 역을 거쳐
나고야 최대 번화가인 사카에 역에 도착했다.

이번에 묵을 숙소는 호텔 액텔 나고야 니시키. 사카에 역에서 도보 1분 거리라 여러모로 편했다. 역시 역에서 가까운 호텔이 최고구나. 숙박비는 주말 하루 포함 3박에 29,000.

호텔 체크인 마치고 처음 방문한 곳은 바나나 레코드 사카에 본점

마니아 취향의 중고 음반점인데, 변함없이 구색 좋고 가격도 합리적이었다.

이어서 니시키 북오프도 방문했다. 구색은 생각보다 별로였음.

밴드 티셔츠도 몇 장 사고

사카에 타워 레코드 방문. 이거 첫 날부터 너무 욕망에 충실한 코스네.

바운스 매거진 커버는 마돈나
일본에선 여전히 인기가 좋은 프라이멀 스크림
2019 후지 록 페스티벌 라인업 모음
계속 봐도 좋은 보위 부스
틴 머신 부틀렉이 있다니..
보위 vs 이기 부틀렉도 있구나
프린스 스페셜
골드 익스피어리언스 한정판 테이프
여전히 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퀸
오아시스도

타워 레코드 구경까지 마쳤더니 어느새 저녁 6

저녁은 스시로 신사카에점에서

여긴 이상할 정도로 맛이 별로였다. 지금까지 간 스시로 중 제일 별로라 실망하고 나옴 😭

오아시스 21도 잠깐 방문했다. 나고야 여행이 처음이라면 저녁에 가는 것을 추천
부산락페 시스템 오브 어 다운 취소 소식을 듣고 잠시 절망 중

마지막 코스는 사카에 돈키호테. 숙소에서 코앞이라 정말 편하구나.

기간 한정으로 마블 스토어 오픈
마블 스토어 중심으로 구경하고 쇼핑은 다시 와서 하기로 결정
호텔 맞은편에 보이는 선샤인 사카에 대관람차

술집이 많은 사카에 번화가를 잠시 돌고 밤 10시가 다 되어 숙소에 들어왔다. 특별한 코스가 없었는데도 즐거웠던 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