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화이트퀸의 음악여행

2019년 1~3월에 본 영화들 (레토_가버나움_일일시호일_캡틴마블 외) 본문

기록/영화

2019년 1~3월에 본 영화들 (레토_가버나움_일일시호일_캡틴마블 외)

화이트퀸 2019.04.06 23:10

 

레토 ★★★★ 8
음악으로 가득한 영화. 집에 돌아와서 자연스럽게 보위, 루 리드, 티-렉스, 토킹헤즈까지 듣게 됐다. 물론 빅토르 최 음악들도. 

 

가버나움 ★★★★☆ 9
영화적 완성도는 로마가 더 뛰어나다고 생각하지만, 가버나움이 더 기억에 남을 것 같다. 영화 개봉일에 맞춰 사운드트랙도 국내에서 발매됐는데, 음악 감독은 아역배우들을 보며 그들이 연기하는 게 아니라 실제 본인들의 삶을 그대로 묘사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닫고 거친 세상을 미화하지 않기 위해 노력했다고 함. 

 

괜찮은 기사 링크는 여기를 참고 http://sisain.kr/33825 

 

가버나움 사운드트랙 시디

 

드래곤 길들이기 3 ★★★☆ 7
무난하고 따뜻한 마지막 인사. 

 

일일시호일 ★★★★ 8
이제 다시 볼 수 없는 키키 키린의 정갈한 연기. 천천히 음미하는 것의 소중함. 

 

씨네큐브에서 본 일일시호일

기묘한 가족 ★★★ 6
정재영 팬심으로 봤는데, B급 감성이 충만해서 좋았다. 호불호가 갈릴 작품. 

 

CJ 배급이 아니면 흥행하기 어려운 한국영화

더 페이버릿: 여왕의 여자 ★★★★☆ 9
흥미진진한 시대극, 정치극. 오스카에서 작품상을 그린북이 받은 것도 어처구니없지만, 이 영화가 촬영상, 의상상, 편집상 중 하나도 못 받은 게 말이 되나.

 

캡틴 마블 ★★★★ 8
마블의 새 시대를 예고하는 멋진 스타트. 90년대 문화의 향수, 고양이. 그리고 뜻밖의 큰 웃음을 안긴 느려 터진 컴퓨터 로딩과 시디 재생 프로그램까지.

 

'캡틴 마블'에 쏟아지는 저주가 바로 '캡틴 마블'의 존재 이유다 http://huffp.st/f8WLU6R 
김혜리 기자님의 캡틴 마블
http://www.cine21.com/news/view/?mag_id=92601 

  

퓨처파이트 게임도 캡틴 마블 테마
개봉을 앞두고
콤보는 구경만
아이맥스 포스터

더 길티 ★★★☆ 7
청각으로 다양한 장면을 상상하며 더 몰입하게 되는 빼어난 저예산 영화.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