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화이트퀸의 음악여행

2018년 11~12월에 본 영화들 + 2018년 영화 베스트 10 본문

기록/영화

2018년 11~12월에 본 영화들 + 2018년 영화 베스트 10

화이트퀸 2019.01.16 18:00


툴리 ★★★★ 8

‘나’를 잃고 세 아이의 엄마로 사는 ‘독박육아’의 고되고 우울한 시간은 내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끔찍하겠지. 샤를리즈 테론의 인생사가 담긴 듯한 열연.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 ★★★ 6

시리즈 다섯 편을 이어가기엔 벌써 힘에 부쳐 보인다. 


스파이더맨: 뉴 유니버스 ★★★★ 8

더는 새로울 것 없다고 생각했던 스파이더맨 시리즈의 놀라운 업그레이드 버전. 애니메이션의 장점을 기막히게 엮어냈고, 음악도 훌륭하다.  


아쿠아맨 ★★★☆ 7

엄청난 비주얼 폭격. 오글거리는 몇몇 대사를 가볍게 넘길 수 있다면 더 재밌게 볼 수 있을 듯.


로마 ★★★★☆ 9

넷플릭스 경계하는 대형 영화관들 반성 좀 해야 한다. 이처럼 생생하고 섬세한 영화는 쉽게 만날 수 없을 듯. 영화 중반부부터 먹먹해서 혼났다. 문라이트처럼 깊은 여운을 남긴 작품.


범블비 ★★★★ 8

2편까지 봤던 트랜스포머 시리즈가 이미 기억에서 거의 지워졌는데, 이 영화가 다시 살린 거 같다. 80년대 음악들 듣는 재미도 쏠쏠했고. 그간 마이클 베이가 대책 없이 어지른 방을 다 치워준 것 같은 기적의 리부트


2018년 재밌게 본 영화 열 편 (가나다순)

1 레이디 버드

2 로마

3 블랙 팬서

4 스탠바이, 웬디

5 스파이더맨 뉴 유니버스

6 어느 가족

7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8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9 툴리

10 플로리다 프로젝트 


범블비, 카메라를 멈추면 안 돼!, 콜럼버스도 추천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