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apan

[가고시마 / 미야자키] 타워레코드, 북오프, 츠타야에서 덕질하기

어딜 가든 빠질 수 없는 것이 바로 덕질. 가고시마, 미야자키도 예외는 아니다. 

 

아뮤 플라자 가고시마에 있는 타워레코드. (아쉽게도 미야자키에는 타워가 없다) 규모는 작은 편이지만, 실망할 수준은 아니다.  

 

최근 일본 공연이 발표된(한국도?) 브루노 마스 3집. 일본에서도 여전히 잘 나가고 있구나. 

 

오아시스 열기도 전혀 식지 않았다. 올해는 2009년 후지 록 페스티벌 극장 상영으로 화제를 모았다. (영상 출시하면 사고 싶다)

 

아쉽게 해체한 스맙(SMAP) 코너도 따로 있다. 음악은 딱히 내 취향이 아니지만, 베스트 앨범 정도는 들어보고 싶기도 하다. 

 

딱히 건진 것은 없어도 타워레코드 구경은 늘 즐겁다. 

 

잠시 들른 가고시마 북오프. 커다란 간판만 봐도 설렜는지, 간판 사진을 쓸데없이 많이 찍었구나. 

 

10% 세일에 혹해 가지고 있는 앨범 일본반으로 사고 말았다는 후문이. 

 

현재 싸이 6집의 위상. 280엔. 

 

잠시 티셔츠들도 구경하고

 

빌리지 뱅가드에서 이상한(?) 아이템들도 구경

 

ペンパイナッポーアッポーペン(펜 파인애플 애플 펜) 자동 재생

 

신비한 동물사전

 

일본에서도 인기가 많은 에드 시런(26세)

 

올해로 70년이 넘은 아사히야 북스토어

 

늘 잠깐 구경만 하게 되는 츠타야

 

 

이번 여행에서 본 가장 인상적인 사진 중 하나

 

여긴 여행 마지막 날에 들른 미야자키 북오프. 미야자키 역에서 걸어갈 수 있는 거리고, 생각보다 넓은 편이다. 

늘 찾는 아티스트 뒤적이며 덕질을 마쳤다. 

 

 

화이트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