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apan

[사가] 북오프 이마리, 사가 타워레코드와 돈키호테, 유메타운 쇼핑

처음 가보는 북오프 이마리. 이런 시골마을에도 북오프는 하나씩 있다.

 

음반은 생각보다 적었지만, 책은 꽤 많았다. 퀸 밀라노 공연 부틀렉을 250엔에 팔고 있어서 기념(?)으로 구매했다. 루 리드 커버인 락킹 온도 하나 겟.

 

사가에서 쉽게 보기 어려운 타워레코드를 구경하기 위해 들른 이온몰

 

언제 봐도 반가운 타워 간판

 

스타워즈 스페셜

 

전부 탐난다.

 

계속 머물며 찍게 되는.. 데이빗 보위 코너

 

락킹 온 단골 커버 모델 노엘 갤러거

 

굿즈가 더 다양해졌다.

 

락페에 입고 가고 싶은 타워 레코드 우비

 

데이빗 보위 시디 하나 사고, 이온몰을 조금 더 구경

 

정말 적절한 모델이다. 이제 다음 코스인 돈키호테로 이동

 

각종 먹거리들을 돈키호테에서 쓸어왔다. 참고로 5000엔 이상 구매하신다면 꼭 면세 혜택을 받으시길. 시간이 조금 걸리지만, 무시할 수 없는 돈이다. (이번 여행에서 면세로 아낀 돈은 약 900엔 정도) 

 

마지막 코스는 유메타운. 여기서 잠시 렌터카 배터리가 나가서 엄청 당황했다. 라이트를 끄지 않고 주차했던 게 문제였던 것 같은데, 이럴 때는 조금 기다리는 게 답이라는 걸 알게 됐다.

 

일본 스타벅스는 밀크포머 가격이 아주 저렴해 부탁하는 사람이 많다는 후문. (난 거절해야지.. ㅋㅋ)

 

이번 여행에서 “그놈의 스타벅스”라는 말이 유행어가 되었다.

 

예쁘다. 언제나 아쉬운 공항 가는 길

 

사가 공항 도착!

 

마지막 식사는 시실리안 라이스와 커리

 

옆 동네 구마모토는 큰 지진이 있었지만, 사가는 너무 평화로웠다. 결항의 아이콘 티웨이도 아무 문제없이 이륙. 짧았지만, 정말 즐거운 여행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