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apan

[사가] 북오프 이마리, 사가 타워레코드와 돈키호테, 유메타운 쇼핑

처음 가보는 북오프 이마리. 이런 시골마을에도 북오프는 하나씩 있다.

 

음반은 생각보다 적었지만, 책은 꽤 많았다. 퀸 밀라노 공연 부틀렉을 250엔에 팔고 있어서 기념(?)으로 구매했다. 루 리드 커버인 락킹 온도 하나 겟.

 

사가에서 쉽게 보기 어려운 타워레코드를 구경하기 위해 들른 이온몰

 

언제 봐도 반가운 타워 간판

 

스타워즈 스페셜

 

전부 탐난다.

 

락킹 온 단골 커버 모델 노엘 갤러거

 

굿즈가 더 다양해졌다.

 

락페에 입고 가고 싶은 타워 레코드 우비

 

데이빗 보위 시디 하나 사고, 이온몰을 조금 더 구경

 

정말 적절한 모델이다. 이제 다음 코스인 돈키호테로 이동

 

각종 먹거리들을 돈키호테에서 쓸어왔다. 참고로 5000엔 이상 구매하신다면 꼭 면세 혜택을 받으시길. 시간이 조금 걸리지만, 무시할 수 없는 돈이다. (이번 여행에서 면세로 아낀 돈은 약 900엔 정도) 

 

마지막 코스는 유메타운. 여기서 잠시 렌터카 배터리가 나가서 엄청 당황했다. 라이트를 끄지 않고 주차했던 게 문제였던 것 같은데, 이럴 때는 조금 기다리는 게 답이라는 걸 알게 됐다.

 

일본 스타벅스는 밀크포머 가격이 아주 저렴해 부탁하는 사람이 많다는 후문. (난 거절해야지.. ㅋㅋ)

 

이번 여행에서 “그놈의 스타벅스”라는 말이 유행어가 되었다.

 

예쁘다. 언제나 아쉬운 공항 가는 길

 

사가 공항 도착!

 

마지막 식사는 시실리안 라이스와 커리

 

옆 동네 구마모토는 큰 지진이 있었지만, 사가는 너무 평화로웠다. 결항의 아이콘 티웨이도 아무 문제없이 이륙. 짧았지만, 정말 즐거운 여행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