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apan

[다케오] 다케오 신사, 고야지 절, 온천 신관, 다이쇼지 절, 그리고 사가 에키벤

 

계속되는 다케오 명소 탐방. 첫 코스는 다케오 신사

 

 

 

 

 

 

 

 

 

 

 

아주 유명한 녹나무길

 

 

 

 

 

대나무 숲을 지나면...

 

 

3,000년 이상 된 큰 녹나무가 보인다. 일본에서 일곱 번째로 크다는 이 거목의 장엄함에 절로 고개가 숙여진다.

 

 

 

 

 

 

 

 

 

 

  

 

 

 

엄청나게 좁고 험한 길을 차로 달려 도착한 다이쇼지 절. 인적이 거의 없고, 관리가 잘 안 되고 있는 듯하다. 6~7월에 피어나는 수국이 아름다운 곳으로 알려졌으며, 연리지 나무가 있음.

 

 

높고 외딴 곳에 위치한 다이쇼지 절

 

 

 

렌터카가 없다면 경험 불가능한 코스

 

 

 

여기는 고야지 절

 

 

 

 

이곳에선 곰돌이 푸를 모시고 있다. ㅎㅎ

 

 

 

다케오 온센 역

 

한국인 관광객이 조금씩 늘어나는 추세인 듯.

 

 

 

수차례 그랑프리를 수상한 사가 에키벤은 놓칠 수 없는 코스 중 하나

 

현지 사람들은 저렴한 커리 세트를 많이 먹고 있다.

 

 

에키벤은 세 가지가 있다. 전부 그랑프리를 수상했고, 뭘 시켜도 후회하지 않을 듯. 

 

 

역 안에서 먹을 경우 샐러드와 미소 시루가 추가된 세트 메뉴로 주문할 수 있다.

 

가격은.. 저렴하진 않다. 고급스러운 에키벤의 정수!

 

 

 

 

 

한산한 다케오 온센 역 주변

 

 

마지막 코스는 2005년 국가중요문화재로 지정된 다케오 온천 신관

 

 

 

입장료는 무료

 

 

 

이곳은 1300년 전부터 유명했던 온천이라고 한다. 이렇게 옛날 온천을 구경할 수 있음

 

 

 

 

 

실제로 여러 온천을 운영하고 있기도 하다. 가격은 400엔부터 다양하며, 가족탕도 있다.

 

 

 

 

마지막 사진은 다케오 온천 입구에 있는 대문 ‘로몬’이다. 1915년에 만들어졌다고 함.

 

하루 정도 둘러본 다케오는 꽤 만족스러웠다. 이틀 정도 시간을 잡으면 여유롭게 주요 명소들을 볼 수 있을 듯. 다음에는 현지에서 챙겨온 가이드북을 잘 써먹어야겠다. (국내 여행 책자에는 다케오 소개가 거의 없음) 이제 다음 코스인 이마리로 고고~

  • 하키 2016.05.01 01:53

    음악글 보러 왔다 몇 년째 눌러앉아 여행기 잘 보고 있습니다. 문득 인사를 남겨야 할 것 같아 이렇게 댓글을 남깁니다.
    사진과 한 줄 글들이 참 정갈해 조용히 함께 여행을 하는 것만 같아 자주 구경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맛있는거 많이 드시러 다니시길 바랍니다 :)
    혹시 사진은 어떤 사진기로 찍으시는지 여쭤보아도 괜찮을지요.

    • Favicon of https://whitequeen.tistory.com BlogIcon 화이트퀸 2016.05.05 21:36 신고

      하키님, 반갑습니다.
      오랫동안 블로그에 와주셨다니 정말 감사하네요.
      요새 음악 글은 뜸해지고, 엉뚱한 포스팅이 넘치는데 재밌게 봐주셔서 부끄럽습니다. 사진은 아이폰과 소니 미러리스 카메라로 찍은 것들입니다. ^^ (전문가가 아니어서 이걸로 충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