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apan

교토 아라시야마 대나무숲, 오코우치 산장, 사가노 토롯코 열차

 

 

 

 

 

 

 

 

 

사진만으로는 설명 불가인 교토 아라시야마 대나무숲. 날씨가 좋지 않았는데도 사진이 잘 찍힌다.

 

오코우치 산장

 

 

 

 

 

 

넋을 잃고 보게 되는 풍경

 

 

 

 

 

 

 

 

 

 

예쁘게 꾸민 카페

 

 

 

 

"입력하지 마십시오"라는 한국어가 재밌다. "누르지 마십시오"로 바꿔주고 싶은 충동이..

 

 

 

 

 

 

 

 

 

 

 

 

예쁜 소품이 가득한 카페 내부

 

일단 조용해서 좋았고, 커피도 괜찮았다.

 

 

 

 

 

 

 

 

 

 

 

 

 

 

 

 

 

 

 

 

 

 

 

 

 

 

 

 

 

 

 

 

 

 

 

 

 

 

 

 

 

토롯코 열차 타는 곳

 

 

 

 

 

 

 

짧지만 즐거웠던 토롯코 열차. 다음엔 반드시 완주를!

 

 

 

 

 

 

 

 

 

 

 

 

밥보다 더 급하게 찾은 교토 북오프와 타워레코드

 

 

 

 

벌써 저녁이다. 나고야 출발을 앞두고 교토역 안 식당에서 저녁식사.

 

언제 가도 새롭고, 음식도 맛있는 교토. 마을에 사는 인자한 할아버지는 지금도 생각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