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olumn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Michael Jackson)의 콜래보레이션 살펴보기

ⓒ Sony Music

마이클 잭슨의 정규 앨범과 싱글, 리믹스까지 모두 섭렵한 골수팬이라면 한번쯤은 콜래보레이션에 관심을 가졌을 것이다. 특히 마이클이 참여했지만 마이클 앨범에 실리지 않은 곡은 열혈팬들의 표적이 됐다. 음원이 없던 시절에는 마이클이 참여했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높은 판매고를 기록한 앨범도 있었다. 


  가족애가 강했던 마이클은 라토야, 레비, 저메인, 자넷 앨범에 보컬, 프로듀서 등으로 참여해 힘을 실어줬다. 1982년에는 또 다른 가족 다이애나 로스(Diana Ross)의 「Silk Electric」 앨범에 실린 <Muscles>의 작곡과 프로듀싱을 맡아 미국 10위라는 좋은 성적을 기록한다. 그리고 1985년에는 다이애나의 「Eaten Alive」 앨범에 실린 동명 타이틀곡을 비지스(Bee Gees) 형제들과 합작한다. 비록 큰 인기를 끌진 못했지만 마이클의 매력적인 보컬을 만날 수 있는 곡이다. 

  한편 트래픽(Traffic) 창단 멤버로 지미 헨드릭스(Jimi Hendrix), 조지 해리슨(George Harrison), 에릭 클랩튼(Eric Clapton)과도 작업했던 기타리스트 데이브 메이슨(Dave Mason)을 만난 것은 조금 뜻밖이다. 마이클은 데이브의 「Old Crest On A New Wave」(1980) 앨범에 실린 <Save Me>라는 곡에서 멋진 듀엣을 선사한다. 오랫동안 음악적 교류를 나눈 스티비 원더(Stevie Wonder)의 「Characters」(1987) 앨범에 실린 <Get It>은 기대만큼 히트하지 못했지만 조화로운 듀엣곡이다. 만화 시리즈 심슨 가족(The Simpsons)의 첫 앨범 「The Simpsons Sing The Blues」(1990)에 실린 <Do The Bartman>은 마이클이 브라이언 로렌(Bryan Loren)과 공동 작곡 및 프로듀싱을 맡은 곡으로 영국 차트 1위에 오른다. 배우로 더 많이 알려진 에디 머피(Eddie Murphy)의 「Love's Alright」(1993) 앨범에 실린 <Whatzupwitu>는 음악적으로 그리 좋은 평가를 받지 못했지만, 마이클이 듀엣은 물론 뮤직비디오까지 출연해 큰 화제가 되었다. 참고로 여기서 빠진 곡은 Top 3에서 따로 소개할 예정이다. 그럼 마지막으로 돌발 퀴즈 하나.

Q. 단순한 콜래보레이션으로 분류하기 어려워 부득이하게 제외한 이 곡은 라이오넬 리치와 합작했다. 미국의 팝스타 21명이 모여 녹음한 이 곡의 제목은?
① We Are The World ② We Are The One ③ We Are The Night ④ We Are The Champions
 
마이클 잭슨의 Collaboration Top 3


Paul McCartney <Say Say Say> from 「Pipes Of Peace」(1983)
미국에서 6주간이나 1위를 기록한 최고 히트곡이다. 귀에 쏙 들어오는 유쾌한 멜로디와 환상적인 보컬, 흥미로운 뮤직비디오까지 삼박자를 갖췄다. 한편 「Pipes Of Peace」 실린 또 다른 곡 <The Man>에서도 마이클과 폴 매카트니의 듀엣을 만날 수 있다.


Rockwell <Somebody's Watching Me> from 「Somebody's Watching Me」(1984)
락웰은 모타운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으며 화려하게 데뷔했다. 마이클과 저메인 잭슨이 백 보컬로 참여한 이 곡은 미국 2위, 영국 6위라는 좋은 성적을 기록한다. 이후 락웰은 이에 필적할만한 히트곡을 내지 못하지만 <Somebody's Watching Me>는 지금도 꾸준한 인기를 과시하고 있다. 


3T <Why> from 「Brotherhood」(1995)
마이클의 참여가 없었다면 3T는 이렇게까지 큰 주목을 받지 못했을 것이다. 마이클은 자신의 조카들이 발표한 앨범을 이처럼 확실하게 밀어준다. <Why>는 마이클과 듀엣을 이룬 감미로운 발라드로 영국 차트 2위에 오른다. 또한 마이클이 백 보컬로 참여한 <I Need You>도 영국 차트 3위를 기록하며 ‘든든한 삼촌의 힘’을 과시한다. 

월간 비굿 매거진 3호에 쓴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