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ife

PC(Windows, MAC), 스마트폰, 패드 연동! 함께 쓰는 휴대형 전자칠판 '위노트(Wenote)'


- 윈도우(Windows), 맥(Mac) 연동 서비스 신규 오픈
- 별도 장비 설치 없이도 스마트 회의실, 스마트 교실 지원 가능
-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D.CAMP 등 스마트 회의, 컨퍼런스 활용
- Paperless 기반의 협업 기능으로 종이 인쇄, 복사 소요시간 및 비용 단축

태블릿 PC와 스마트 폰에서 실시간으로 문서 화면을 공유하고, 필기, 메모 등을 할 수 있는 함께 쓰는 휴대형 전자칠판 ‘위노트’(www.wenote.com)가 PC, MAC 연동 서비스를 오픈했다. 

  PC와 MAC에서 제공되는 ‘위노트’ 서비스를 이용하면, 화상회의 또는 원격제어 기반의 고가의 협업, 교육 시스템을 도입하지 않고도 편리한 스마트 회의, 스마트 교실을 활용할 수 있다.

  사용 방법도 간단하다. 보유하고 있는 장비(노트북 / 데스크탑 / MAC / i-OS, Android 기반 스마트폰, 패드)에 Application을 설치하고, 실행하면 기존 빔프로젝트, TV, 전자칠판과 연동된다. 이미 설치되어 있는 회의실, 교실 내 장비와 완벽하게 호환되어 이용할 수 있어 전자칠판, 전자교탁 장비 구매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장점도 있다.     



  PC용 ‘위노트’를 활용하면, 스마트 디바이스에 익숙하지 않은 사용자도 보다 손쉽게 스마트회의, 스마트 교육 시스템을 이용할 수 있으며, 태블릿 PC 또는 스마트폰에서 실행 중인 문서를 PC에서도 함께 볼 수 있다.

  '종이 없는 회의'를 통한 비용 절감 사례는 작년부터 꾸준히 알려지면서, ‘위노트’를 도입하는 공공기관과 기업은 크게 늘고 있다. '위노트'를 도입한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및 몇몇 대학교는 태블릿 PC와 노트북으로 정기 포럼과 회의를 진행한다. D.CAMP(은행권청년창업재단) 등은 ‘WENOTE’를 활용하여 자료집을 배포하고, 프레젠테이션에 활용하고 있다. 소규모 교육이 빈번한 교회, 소규모 학원 및 중고등학교에서는 전자칠판 기능 및 녹화 기능을 활용하여 교육 자료배포, 공유 및 예습, 복습 시스템으로 활용하고 있다.

  이번 서비스를 선보인 ㈜위스캔의 이태호 대표는 “전자문서 산업의 통계를 보면 세금계산서, 계약서 등에서 전자문서 사용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지만, 회의용 문서, 행정 문서의 종이 소비는 오히려 증가하고 있다“면서 “향후 양방향 Annotation 기능 강화를 통화여 스마트 회의와 스마트 교육 분야에서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위스캔의 ‘위노트는’은 올해 상반기 중으로 웹 서비스와 양방향 방송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다. 


위노트란? 

‘위노트’는 문서, 사진을 출력하지 않고 회의, 강의를 진행할 수 있는 클라우드 기반의 실시간 협업 서비스다. 스마트 디바이스의 기본 포맷인 PDF는 물론 한글, MS-Office 문서를 모두 지원하며, 첨부 문서를 공유하는 방식으로 ‘인쇄물 없는 회의’ 진행이 가능하다. 또한 교재 없는 수업 등 스마트 교육, 프레젠테이션, 서류 심사, 카탈로그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할 수 있다. 빠른 속도와 안정성을 바탕으로 스마트 태블릿, 스마트 폰은 물론 PC와 연동된다는 장점도 있다. 2013년 모바일 버전 출시에 이어 2014년 2월에 PC 버전을 출시했다. ‘위노트’ 서비스를 도입한 기업, 기관은 현재 약 200여 곳에 이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