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olumn

마이클 잭슨(Michael Jackson) 돌아보기_ 하이진

황제로 불리는 두 남자가 있다. 존 레논(John Lennon)이 늘 최고라 외친 엘비스 프레슬리(Elvis Presley)는 로큰롤의 황제, 폴 매카트니(Paul McCartney)가 천부적 재능을 가진 친구로 회상한 마이클 잭슨(Michael Jackson)은 팝의 황제다. 그들은 지금 이 세상에 없지만, 장르와 세대를 초월한 음악들은 변함없이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기념 앨범 출시와 헌정 행사가 반복되고, 잊을만하면 생존설이 제기되기도 한다. 특히 음반산업이 급격하게 위축된 21세기에도 높은 판매고를 기록했다는 사실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이 기록은 엘비스 프레슬리와 마이클 잭슨이 대중음악 시장에서 여전히 매력적이고, 필요한 존재임을 증명하기 때문이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태양의 서커스(Cirque Du Soleil)’는 2010년대를 맞이하여 로큰롤과 팝의 황제를 되살려낸 야심작을 공개했다. 2010년 2월 19일 초연 후 극찬을 받은 「Viva Elvis」는 엘비스 탄생 75주년을 기념한 작품이다. 엘비스의 마지막 7년에 포커스를 맞췄고, 지금도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연을 펼치고 있다. 2011년 10월 2일부터 시작된 「Immortal」은 퍼포먼스를 극대화한 마이클 잭슨 트리뷰트 쇼로, 지구상에서 가장 화려하고 거대한 엔터테인먼트라는 찬사를 받았다. 현재 미국 전역을 돌며 투어 중이고, 10월 12일 런던을 시작으로 유럽 투어를 펼친다. 공연에 사용된 음악들은 각각 앨범으로도 발매되어 팬들을 기쁘게 했다. (비틀즈 멤버들이 변수지만) 뮤지션 사후 수익 1, 2위는 당분간 엘비스와 마이클이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호 <팝스팝스>에서는 추억의 스타가 아닌, 지금도 최고라고 말할 수 있는 엘비스 프레슬리와 마이클 잭슨이 남긴 위대한 음악들을 소개하고자 한다.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 ©Sony Music

2부 : 대중적인 음악이 위대하다는 사실을 일깨워준 마이클 잭슨
1979년, 마이클 잭슨은 21살이 되었다. 마이클은 아버지의 제약에서 벗어나길 원했고, 특별한 성인식을 준비했다. 진짜 마이클 잭슨의 음악을 들려주기로 결심한 것이다. 물론 잭슨 파이브(Jackson 5) 시절에도 4장의 솔로 앨범을 발표했지만, 창작은 없었다. 그러나 또 다른 의미의 데뷔작 「Off The Wall」(1979)에는 3개의 자작곡이 실렸다. 훵크와 감미로운 소울, 발라드를 수록한 앨범은 큰 성공을 거두었다. 마이클의 작품 <Don't Stop 'Til You Get Enough>도 차트 1위에 올랐다. 그의 재능을 알아본 프로듀서 퀸시 존스(Quincy Jones)도 큰 힘이 되었다. 성공은 큰 자극제가 되어 마이클을 완벽주의자로 만들었다. 어린 시절부터 머리에 새긴 목표를 달성할 기회가 찾아왔다. 목표는 단순하고 명료했다.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판매되는 앨범을 완성하는 것. 더 많은 노력과 연습이 필요했다. 마이클은 그것을 즐기고 있었다. 게으른 천재가 될 운명은 아니었던 것이다.

제법 긴 시간을 투자해 완성한 새 앨범의 타이틀은 「Thriller」(1982)였다. 9곡이 실린 이 앨범은 모든 기록을 갈아엎었다. 무려 7개의 Top 10 히트곡이 탄생했고, 앨범은 37주간 1위 자리를 지켰다. 전세계 판매량은 1억장이 넘는 것으로 추정된다. 기록은 시상식에서도 깨졌다. 그래미 어워드 8관왕, 브릿 어워드 2관왕,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 8관왕, 빌보드 뮤직 어워드 13관왕을 차지했다. 비슷한 시기에 앨범을 낸 아티스트들은 그의 수상을 바라만 봐야 했다. 1981년 개국한 MTV는 흑인 음악을 틀지 않았지만, <Beat It>과 <Billie Jean>은 결국 전파를 타게 됐다. 이후 MTV는 흑인 음악을 거부할 수 없었다. 그 시작은 마이클 잭슨이었다. 음악과 비디오는 모두 획기적이었다. 폴 매카트니와의 듀엣곡 <The Girl Is Mine>은 예고편에 불과했다. 독특한 퍼포먼스로 세계를 마비시킨 <Billie Jean>은 마이클의 대표곡이 되었고, 최고의 연주자들과 함께한 <Beat It>은 록 팬들마저 사로잡았다. 특히 10대들의 지지가 대단했다. 지금도 역대 최고의 뮤직비디오로 선정되고 있는 <Thriller>는 한 편의 영화 같았다. 흑인이라는 이유로 마이클을 거부했던 MTV도 이 곡을 최고의 뮤직비디오로 선정했다. 마이클은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팝스타가 되었고, 유명세를 좋은 일에 사용하곤 했다. 기부와 후원은 점점 늘어났고 라이오넬 리치(Lionel Richie)와 함께 아프리카 기아 난민을 돕는 싱글 <We Are The World>를 완성했다. 개인적으로 큰 고통을 겪고 있을 때도 어려운 사람들을 돕는 일은 멈추지 않았다. 그러나 마이클의 선행은 외부에 많이 알려지지 않았다. 매스컴은 그를 괴롭히는 일에만 적극적으로 나섰기 때문이다.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앨범을 탄생시킨 마이클은 그보다 더 완벽한 것을 만들기로 결심한다. 「Thriller」를 의식하지 않을 수 없었지만 평범한 속편은 원하지 않았고, 완벽한 악곡을 필요로 했다. 어렵게 완성된 앨범 「Bad」(1987)에는 굉장한 곡들이 수록됐다. 발표된 싱글들은 차례로 차트 1위를 기록했고, 무려 5개의 1위곡이 탄생했다. 세계는 다시 마이클 잭슨에 열광했다. 타이틀곡 <Bad>는 과거에 비해 터프하고 비장했다. 명쾌한 멜로디와 비트, 뮤직 비디오까지 모든 것이 완벽했던 <The Way You Make Me Feel>은 마이클 최고의 곡 중 하나다. 감동적인 메시지를 담은 <Man In The Mirror>, 시다 가렛(Siedah Garrett)과의 듀엣곡 <I Just Can't Stop Loving You>도 큰 사랑을 받았다. 시대를 앞서간 <Smooth Criminal>과 극적인 록 넘버 <Dirty Diana>는 강렬했다. 마이클의 유명세는 더욱 높아졌고, 사생활은 위협을 받았다. 마이클은 더욱 철저하게 자신을 통제했고, 고독감은 커졌다. 놀이시설과 동물원을 갖춘 대저택 네버랜드를 지었고,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집이 되었다.

젊은 프로듀서 테디 라일리(Teddy Riley)를 영입한 마이클은 「Dangerous」(1991)라는 대작을 완성했다. 다양한 장르와 세련된 사운드, 시대를 앞서간 뮤직비디오까지 모든 것이 상상을 초월했다. 라이브는 더욱 거대해졌고, 퍼포먼스는 강렬했다. 이때 마이클은 ‘King Of Pop’이라는 호칭을 얻었다. 화합을 노래한 첫 싱글 <Black Or White>가 크게 히트했고, <Remember The Time>에서는 누구도 모방할 수 없는 테크닉을 과시했다. 세상을 치유하자는 메시지를 담은 <Heal The World>는 모두를 감동시켰고, 드라마틱한 타이틀곡 <Dangerous>의 완성도도 놀라웠다. 그러나 매스컴의 자극적이고 편파적인 보도들은 마이클을 더 괴롭게 했다. 1993년, 마이클이 아동 성추행 소송에 휘말렸을 때 가장 적극적으로 그의 유죄를 주장했던 건 매스컴이었다. 이것은 마이클의 재산을 노린 소년의 아버지가 거짓 진술을 강요한 사건으로 밝혀졌지만, 매스컴은 아동 성추행범 이미지를 끝없이 만들어냈다. 이와 비슷한 일은 2003년에도 발생했는데, 담당 검사가 엄청난 인종차별주의자에 1993년 소송부터 마이클을 괴롭힌 사람이었다. 매스컴은 유죄가 확실하다는 보도를 연일 쏟아냈고, 무죄 판결이 내려지자마자 다른 루머를 만들어내며 마이클을 공격했다. 마이클의 고통과 분노는 앨범 「History: Past, Present And Future Book 1」(1995)에 고스란히 담겼다. 역사(History)와 그의 이야기(His Story)를 담아낸 이 더블 앨범은 또 다시 차트 기록을 갈아치웠다. 강렬한 <Scream>은 차트 5위 데뷔라는 신기록을 세웠고, 뭉클한 <You Are Not Alone>은 1위로 데뷔한 최초의 싱글이 됐다. <D.S.>, <Tabloid Junkie>를 통해 분노를 표출했고, <Childhood>와 <Smile>을 쓸쓸하게 노래하며 팬들을 눈물짓게 했다. 또한 ‘History World Tour’의 일환으로 1996년 첫 내한공연이 성사되기도 했다.

21세기에 컴백한 마이클은 앨범 「Invincible」(2001)을 공개했다. 전세계 판매량은 800만장을 넘겼지만, 전작들에 비해 낮은 수치였다. 소속사와 갈등을 겪어 프로모션에 문제가 생겼고, 예정된 뮤직비디오 제작이 취소되어 앨범은 롱런을 하지 못했다. 결국 상업적으로 아쉬움을 남겼지만, 음악적 성과는 좋았다. 피아노와 강렬한 리듬을 앞세운 <Unbreakable>은 완성도를 증명하기에 충분했다. 첫 싱글 <You Rock My World>는 굉장한 중독성이 있었다. 복고와 현대적 감각을 두루 섭렵했고, 마이클이 트렌드를 ‘의식’하지 않고 ‘주도’한다는 것을 보여줬다. 40대가 되었지만 젊은 감각을 유지했고, 아이디어가 넘쳤다. 그러나 애석하게도 「Invincible」은 생애 마지막 앨범이 되고 말았다. 이후 전세계 차트에서 1위를 기록한 곡들을 모은 컴필레이션 「Number Ones」(2003)를 발표했고, 유일한 신곡 <One More Chance>는 생애 마지막 싱글이 되었다. 컴필레이션과 기념 앨범 발매는 계속 이어졌고, 마이클은 2006년부터 본격적으로 새 앨범 작업에 착수했다. 블랙 아이드 피스(Black Eyed Peas)의 윌 아이 엠(Will. I. Am), 가수 겸 프로듀서인 에이콘(Akon)이 참여했다는 소식도 들려왔다. 마이클은 또 다른 변화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보였다. 감당하기 힘든 여러 일들을 겪었지만, 음악적 열정은 꺾이지 않았다. 다시 음악으로 뭔가를 보여줄 때가 왔다.


독창적인 음악과 영상으로 전세계를 평정한 마이클 잭슨 ©Sony Music

믿을 수 없는 소식들
2009년 3월, 마이클은 깜짝 발표를 했다. 런던 O2 아레나 공연을 시작으로 ‘This Is It’ 투어를 펼치겠다고 선언한 것이다. 그리고 이것이 마지막 공연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믿을 수 없는 소식을 들은 전세계 팬들은 열광했고, 티켓은 순식간에 매진됐다. 결국 10회로 예정된 공연은 50회로 늘어났고, 마이클은 예전보다 더 열성적인 모습을 보였다. 리허설에서도 실제 공연처럼 멋진 모습을 보여줬다.

7월 13일 런던 공연을 20여일 앞둔 6월 25일, 또 하나의 믿을 수 없는 소식이 들려왔다. 마이클이 심장마비로 사망했다는 것. 이건 너무 심한 루머라고 생각하며 그 소식을 믿지 않으려 했지만, 사실이었다. 이른 아침부터 뉴스를 접한 나는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 저녁 약속을 취소하고 집으로 돌아와 내가 보유하고 있던 마이클 앨범들을 모두 꺼냈다. 슬픔을 감출 수 없었지만, 유쾌한 <The Way You Make Me Feel>을 들었다. 마이클은 나를 팝의 세계로 인도했으며, 처음으로 CD를 사게 만든 장본인이었다. 아이들을 사랑하고, 완벽한 음악을 추구했으며, 수줍음이 많은 ‘영원한 청년’이었고, 세상에서 가장 많은 오해와 공격을 받은 팝스타였다. 단순한 우연의 일치일까? 1994년부터 2년간 결혼생활을 유지했던 엘비스의 딸 리사 마리 프레슬리(Lisa Marie Presley)는 마이클과 나눈 대화를 회상했다. 그때 마이클은 “나도 엘비스처럼 죽을 것 같아” 라는 얘기를 했다고 한다. 두 황제의 인연과 우연이 보통은 아닌 것 같다.

마이클 잭슨을 대표하지 않는 10곡
대표곡을 고르는 건 어렵지 않다. 그런데 재미가 없다. 엘비스처럼 범위가 방대하지 않은 것도 이유가 될 수 있겠다. 대신 매우 특별한 10곡을 소개하고자 한다. 첫 번째 기준은 싱글 발매가 되지 않은 것, 두 번째 기준은 성년 시절의 곡이라는 것이다. 앞서 언급한 <Dangerous>와 <Unbreakable>은 제외했다. 개인적으로는 여기서 소개하는 곡들이 ‘조금 더’ 좋다. 

Get On The Floor (1979)
베이스가 매우 흥겨운 훵크(Funk) 넘버다. 래리 칼튼(Larry Carlton), 스티브 포카로(Steve Porcaro) 등 탄탄한 세션 덕분에 연주도 매력적이다. 유능한 재즈 베이스 연주자로 이름을 알린 루이 존슨(Louis Johnson)과 마이클이 합심하여 완성한 멋진 곡이다.

I Can't Help It (1979)
달콤한 멜로디에 지금 들어도 세련된 사운드가 놀라움을 더하는 소울 넘버다. 퓨전 재즈의 느낌도 있다. 스티비 원더(Stevie Wonder)와 비슷한 느낌으로 다가오는 이유는, 이 곡을 만든 장본인이 스티비 원더이기 때문이다. 약간은 앳된 마이클의 보컬도 매력적이다.

The Lady In My Life (1982)
시대를 앞서간 알앤비 발라드다. 이 곡의 도입부 멜로디는 후에 엘엘 쿨 제이(LL Cool J)와 보이즈 투 멘(Boyz II Men)의 듀엣곡 ‘Hey Lover’에 샘플링 되기도 했다. 마음만 먹었다면 앨범 「Thriller」는 전곡이 Top 10 히트를 기록했을 것 같다.

Speed Demon (1987)
오토바이 소리로 시작되는 이 곡은 사운드가 매우 독특하다. 마이클의 다양한 상상력이 발휘된 재미있는 곡이다. 미디 색소폰 솔로와 기타, 퍼커션, 신시사이저 등 파트별 연주도 돋보인다.

Just Good Friends (Feat. Stevie Wonder) (1987)
스티비 원더가 피처링한 사실을 모르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은 곡이다. 싱글 발매가 되지 않았기 때문일까? 화려한 사운드와 밝고 경쾌한 멜로디가 매력적인 곡이다.

Why You Wanna Trip On Me (1991)
도입부의 화려한 기타 솔로가 매력적인 곡이다. 비트는 강렬하고 균형감도 뛰어나다. 템포도 적당하다. 록과 댄스의 조합은 이전보다 더 자연스러워졌다.

Tabloid Junkie (1995)
이 곡을 들으면 왠지 모르게 통쾌하다. 흥겨운 템포와 흡인력 강한 멜로디 모두 돋보인다. 「History: Past, Present And Future Book 1」 앨범을 처음 들었을 때 가장 먼저 귀에 들어온 곡이다. 앨범 타이틀로도 괜찮았을 것 같다.

Morphine (Feat. Slash) (1997)
‘가장 많이 판매된 리믹스 앨범’이라는 기록을 세운 「Blood On The Dance Floor」에 수록된 신곡이다. 강렬한 비트와 마이클의 터프한 목소리를 들을 수 있고, 중반부에는 감성적인 발라드로 전환되기도 한다. <Black Or White>에서 기타를 연주한 슬래쉬(Slash)도 참여했다.

Speechless (2001)
「Invincible」앨범이 발표됐을 당시 국내 팬클럽 회원들이 가장 뜨거운 반응을 보여줬던 곡이 <Speechless>다. 예쁜 선율과 포근한 코러스를 갖춘 이 클래시컬한 발라드는 모두를 감동시켰다. 3분을 조금 넘긴 짧은 시간은 늘 아쉬워 반복 청취도 잦았다. 당시 홍보용 싱글 CD가 발매됐지만 지금은 구할 수 없다. 이 곡을 완성한 마이클도 매우 행복했을 것 같다.

Keep Your Head Up (2010)
유작 「Michael」에 실린 곡이다. 앨범의 가장 큰 매력과 가치는 ‘마이클의 목소리’인데, 이 곡은 처음 듣는 순간부터 가슴을 미어지게 했다. 전형적인 발라드라 해도 좋을 반가운 곡이다. 마이클은 전세계에 들려줄 따뜻한 메시지를 잊지 않았다. 누구보다 외로웠지만 삶의 고통을 혼자가 아닌 함께 이겨내자고 노래했고, 세상을 떠난 뒤에도 우리를 따뜻하게 안아주고 위로했다. 그가 수없이 전한 ‘화합의 메시지’를 좀 더 많은 사람들이 기억했으면 좋겠다.

SK 하이닉스 웹진 하이진 2012년 6월호 원고 [ 기사원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