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cord

마지막 핫트랙스 매거진을 가져오다.

2012년 10월, 핫트랙스 매거진 창간 6주년이다. 통권 72호. 그리고 6년을 꽉 채운 국내 유일의 팝음악지가 폐간하는 슬픈 달이기도 하다. 개인적으로 엄청나게 아끼던 음반을 분실한 것만큼 아쉽다. 글을 쓰던 매체가 하나 없어져서 아쉬운 ‘필자의 마음’이 아닌, 좋은 음악 친구를 잃어서 아쉬운 ‘독자의 마음’이 100배는 더 크다. 마지막 교정지를 보고, 편집장님의 메일도 받았다. 손가락(혹은 마음)이 무거워 편집장님께는 답장 한 줄을 쓰지 못했다. 대신 이렇게 두서없는 포스팅을 한다.



6년 전에 다녔던 회사가 논현동에 있어서 퇴근 후 교보문고 강남점을 자주 놀러갔던 기억이 난다. 그때까지만 해도 팝을 다루는 잡지가 1~2개는 있었고, 매월 초마다 그 책들을 샀다. 하지만 핫트랙스 매장에서 (온라인보다 비싸다는 이유로) 음반은 구경만 했다.

2006년 10월의 어느 날, 그 핫트랙스 매장에 낯선 책이 한권 보였다. ‘Hot Tracks’라는 제목을 가진, 저스틴 팀버레이크가 커버인 잡지였다. 고맙게도 무가지였다. 집으로 가는 광역버스를 탄 나는 당시 휴대용 오디오였던 파나소닉 CDP에 새 CD를 넣고, 아까 집어온 무가지를 펼쳤다. 버스는 한 30분을 달렸고, 나는 버스에서 내릴 때가 되었지만 책을 다 읽지 못했다. 음반사 광고까지 정독했기 때문이다.

그날의 기쁨은 대단했다. 음악지가 죽어가는 시기에 만난 책이라 더 놀랍고, 반가웠다. 낯익은 필진들의 이름도 보였고, ‘편집장 한경석’이라는 텍스트는 더 크게 보였다. 정확한 시기는 잘 기억나지 않지만, 핫뮤직 기자 시절에 쓰신 알란 파슨스 프로젝트 기사를 재밌게 읽었던 기억이 난다. 편집장님의 존재감을 확실히 느끼게 해준 GMV는 뮤직비디오를 준 창간호부터 계속 보아온 잡지다. 핫트랙스 매거진의 선임 필자이신 김성환님도 GMV에서 알게 되었다.

기쁨 뒤엔 슬픔이 있었다. 핫트랙스 매거진이 창간되었지만, 그로부터 얼마 후 앞서 창간된 음악지들의 폐간이 이어졌다. 어느 순간 나는 핫트랙스 매거진을 ‘국내 유일의 팝 음악지’로 부르게 되었고, 꾸준한 응원을 보냈다. 매월 핫트랙스 책을 가져올 때면, 매장에서 무조건 CD를 샀다. 1장은 기본이고, 많을 때는 5장을 사기도 했다. 그건 ‘혼자만의 약속’이었지만, 나는 마지막 책을 가져올 때까지 그 약속을 지켰다. (마지막 시디는 뮤즈의 신보다.)

그런 진심이 통했던 걸까, 나는 2011년 8월부터 핫트랙스 매거진 필자로 합류했다. 글 솜씨가 뛰어나지 못해 두려움이 컸지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 싶다는 생각은 더 컸다. 음악 듣는 것보다 글 쓰는 능력이 더 중요한 비평(혹은 분석)이 아닌, 좋은 음악을 하나라도 더 소개하자는 취지가 너무 마음에 들었다. 나는 “인터넷으로 다 찾을 수 있는데, 정보전달을 목적으로 하는 책이 무슨 필요냐”고 묻는 사람들에게 이렇게 말해주고 싶다. “그걸 일일이 찾는 여유를 가진 사람이 그리 많지 않다”고.

...이게 끝은 아닐 거다.

굿바이 핫트랙스 매거진.